2
부산메디클럽

[강소원의 시네 에피소드] 현대 관객의 우울한 초상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5-31 18:43:40
  •  |   본지 3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평론가 중 시사회 때 영화를 보지 않고 일반 관객과 섞여 영화를 본다고, 그래야만 한다고 자랑스럽게 말하곤 하던 이들이 있었다. 그들이 이구동성으로 내세운 이유는 평론가와 기자로 가득 찬 객석은 아무 반응이 없고, 너무 냉랭하다는 점이다. 그래서 영화에 대한 대중적 반응에 감이 전혀 잡히지 않는다고. 비평에 대중적 반응이 꼭 포함되어야 하는지 의문이지만 그런 소신은 꽤 존중할 만한 것이라고 보았다.

비슷하지만 조금 다른 맥락에서, 미국의 영화평론가 로저 에버트의 자서전에 이런 구절이 있다. "영화 감식안을 터득하는 데 중요한 요소는 영화에 관한 안식이 높은 관객의 일부가 되는 것이다." 그는 혼자서 영화를 볼 수 있는 환경이 어디에나 널려있음에도 극장에 가야만 하는 이유를 "1000명이 동시에 깔깔거리는 소리"를 들으며 관객 사이에 앉아 있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그것은 경이로움이며 넋을 잃는 체험이라고.

스크린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객석은 그에 반비례하여 점점 협소해지는 오늘날의 극장 환경에서 이런 경이로움은 대부분 사라졌다. 그나마 그리 넓지 않은 객석도 만석으로 채워지는 경우는 잘 없다. 대규모 관객이 자아내는 환호와 훌쩍거림, 탄성과 신음, 웃음소리와 비명은 극장을 찰나의 순도 높은 공동체로 탈바꿈시킨다. 그때 관객의 일부가 된 평론가는 그 영화에 대한 대중의 즉각적인 코멘트를 얻게 되는 것이다. 영화가 대중과 소통하는 현장을 목격하고 또 그 일부가 되는 것에서 비롯되는 희열은 이제 향수 어린 추억이 되었다.

40여 년간 가장 부지런한 현장 평론가로 활동했던 로저 에버트의 극장 노스탤지어에는 확실히 유별난 측면이 있다. 나로 말하자면 도리어 대규모 관객의 일부가 되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써왔다고 할 수 있다. 한산한 극장을 골라 관객이 가장 적은 평일 낮을 노려, 웬만한 객석 소음에도 방해받지 않으며 오로지 홀로 스크린과 마주하는 환상이 마련되는 자리를 찾아 앉는 나는 소외를 자청한 외톨이 관객이다. 떠올려보니 주변의 지인들도 나와 다르지 않다. 그래서 내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한 자리, 왼편 저 앞 구석자리를 지정석으로 삼는 지인에게 물어보았다. 왜 거기 앉느냐고. 그가 들려준 긴 설명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방해받기 싫다, 쯤이 되겠다. "거긴 절대 아무도 안 앉거든."

이처럼 영화보기라는 집단체험을 최대한 사적인 것으로 만들기 위한 안간힘에는 애처로운 구석이 있다. 현대 영화의 혁명가 장 뤽 고다르는 영화에 대한 비판적 '거리 두기'를 위해 뒷좌석을 선택하고, 유명한 시네필 프랑수아 트뤼포는 연인의 얼굴을 들여다보는 심정으로 스크린 앞좌석에 코를 맞대는 식이었다면, 기껏 관객을 회피하기 위해 구석과 앞자리로 도망 다니는 우리의 좌석 선호도에는 좀 한심한 구석이 있다. 당신이 선택한 자리가 당신이 어떤 관객인지를 말해준다고 주장하고 싶지만, 실제는 그렇지도 않은 것이다.

타인과의 공감보다는 스크린과 단독으로 마주하는 나르시시즘적이고 자폐적인 반응이며 타인을 내 영화 관람의 잠재적인 방해꾼으로 가정하는 이 방어적인 태도에는 부인할 수 없는 서글픔이 묻어있다. 객석의 열기가 빠져나간 자리에 외따로 앉은 현대 극장 관객의 우울한 초상이 여기에 있다.

영화평론가·부산대 영화연구소 전임연구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3. 3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4. 4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5. 5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6. 6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7. 7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8. 8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9. 9[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10. 10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3. 3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6. 6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7. 7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8. 8[뭐라노]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짠다
  9. 9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10. 10北 이달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핵실험 계획 공개 가능"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5. 5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6. 6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7. 7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8. 8연금복권 720 제 135회
  9. 9주가지수- 2022년 12월 1일
  10. 10양정자이 100% 완판…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속 희망되나
  1. 1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2. 2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3. 3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4. 4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5. 5다행복학교 존폐기로…“수업 활기 넘쳐” vs “예산배정 차별”
  6. 6어린이대공원서 크리스마스 기분 만끽하세요
  7. 7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8. 8본지 논객과 소통의 자리…“청년·노인 더 돌아봐달라” 당부도
  9. 9초·중등 예산 대학에 배분 법안 상정…교육계 반발
  10. 10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기온 오르다가 모레 또 찬공기 남하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3. 3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4. 4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5. 5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6. 6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7. 7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9. 9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10. 10폴란드, 아르헨티나에 지고도 토너먼트 진출...호주도 16강 행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