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영상에세이 뷰-파인더] 노루 · 사슴의 조상 고라니

겨울나기 걱정에 잠 못드는 낮잠꾸러기

  • 백한기 기자 baekhk@kookje.co.kr
  •  |   입력 : 2011-11-24 18:47:04
  •  |   본지 3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낙동강 삼락둔치 농로에 멈춰 서서 주위를 살피고 있는 고라니.
근사하게 생긴 몸매와 늘씬한 다리, 쫑긋 세운 두 귀와 온순한 성격. 우리나라 고유종인 고라니의 특징이다.

   
고라니가 인기척을 느끼자 황급히 달아나고 있다.
요즘 아이들은 고라니가 어떻게 생겼는지, 이름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 노루와 고라니는 비슷하게 생겨서 지역에 따라 서로 뒤섞어 부르기도 한다. 하지만 고라니는 뿔이 없어서 노루와 쉽게 구별되고, 사는 지역도 조금 다르다. 노루는 제주도에 비교적 많으며 약 1000~1200마리가 서식하고 있다. 그러나 고라니는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흩어져 산다.

몸길이 90㎝, 몸무게 9~11㎏인 고라니는 겁이 많고 온순한 동물이다. 여름에는 털이 노란색 또는 붉은빛을 띤 갈색이며 겨울에는 올리브색이나 점토색을 띤다. 고라니는 보통 단독 생활을 하지만 드물게 무리를 이루기도 한다. 물을 좋아하는 고라니에게 습지 갈대밭은 좋은 은신처이다.

■ 야산 근처 억새밭·습지 갈대밭 좋아해

   
경남 주남저수지 부근 논에 날아 앉은 재두루미 옆으로 고라니 한 마리가 먹이를 찾고 있다.
겨울철은 먹을 것이 시원찮고, 몸 숨길 곳도 별로 없어 고라니에겐 아주 고통스러운 계절이다. 게다가 눈이라도 한번 크게 내리면 활동하기가 어려워 굶어죽거나 산 아래 사람 사는 마을로 내려와 먹이를 찾다가 사람들에게 잡히기도 한다. 고라니는 육식 동물에게 잡혀 먹히지 않을 만큼 빠른 발을 가졌지만, 적이 안 보이면 멈춰 서서 주위를 살피는 습성이 있다. 이 때문에 육식 동물에게 쉽게 습격당한다. 수컷은 2~3㎝ 되는 송곳니가 밖으로 삐져나와 있다. 암컷은 한 배에 3~7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고라니 새끼는 태어난 지 1시간이 지나면 걸어다닐 수 있다. 그리고 2~3일 후에는 사람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뛰어다닌다.

북한에서는 '복작노루'라고도 부르는 고라니는 사슴 무리들 중 가장 몸집이 작고 깊은 숲속보다는 야산 근처 억새나 버들밭, 물가의 풀숲을 더 좋아한다. 초식성인 고라니는 보통 아침, 저녁 무렵에 활동하고 낮에는 휴식을 취하며 낮잠을 자거나 되새김질을 한다. 주로 나뭇가지나 뿌리, 연한 싹, 보리를 비롯한 풀의 여린 순을 먹고 살며 물을 좋아해 헤엄을 즐기기도 한다.

■ 야간 불빛에 꼼짝 못해…밀렵꾼 표적

   
고라니가 논바닥에서 먹이를 찾다가 사람을 보자 두 귀를 쫑긋 세운채 경계하고 있다.
중국은 최근 들어 고라니의 수가 크게 줄자 멸종위기 종으로 지정해서 보호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노루와 더불어 고라니는 전국에 고루 분포해 있고 그 수 또한 비교적 안정되어 있는 편이다. 하지만 절대 안심해서는 안되는 것이 주로 겨울철 사냥꾼들의 표적이 되는 것이 바로 고라니이기 때문이다. 전문 밀렵꾼들이 지프에 서치라이트를 달고 강 주변의 들녘을 샅샅이 뒤지고 다니면서 불빛에 반사되는 고라니의 눈을 보고 엽총으로 난사한다. 고라니는 야행성이라서 서치라이트의 환한 불빛에 꼼짝 못하고 가만히 서 있어 희생당하기 십상이다.

고라니들이 비교적 흔하다고 해서 그 가치를 모르고 지나쳐 버리면 그것이 사라지는 것은 순식간이다. 노루나 사슴의 먼 조상이라는 고라니. 우리나라 고유 동물인 고라니를 혹시 발견하게 되면 먹이를 주고 되돌려 보내거나, 큰 동물원에서 키울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

취재 협조=조류사진가 박용수 씨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 이벤트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철도 지하화·GTX 건설·…너무 닮은 대선 공약
  2. 2부산 민주당 구의원에게도 윤석열 캠프 임명장
  3. 3부산 신규 확진 300명 육박… 유치원·어린이집 집단감염 여파 지속
  4. 4다시 열린 부산~사이판 하늘길...발권 대기줄 아직 한산
  5. 5부산시-도시공사 '공유재산 위탁개발 사업' 벌인다
  6. 6"트럭 낙하물 충격 사고 당한 피해자에 정신피해 보상하라" 판결
  7. 7“코로나 우울증에 두차례 극단선택… 벗 되어준 경찰 덕 살아”
  8. 8박수현의 오션월드 <28> 사람 잡는 대왕조개
  9. 9동원개발, 울산 최고층 짓는다…66층 오피스텔 계획안 市수용
  10. 10지난해 부울경 역대 가장 더웠다
  1. 1부산 철도 지하화·GTX 건설·…너무 닮은 대선 공약
  2. 2부산 민주당 구의원에게도 윤석열 캠프 임명장
  3. 3조해주 이어 문상부도 사퇴, 선관위 중립성 논란 일단락
  4. 4경남 찾은 안철수 "단디 하겠다" 부울경 연고 강조
  5. 5부산 북구청장 후보군 출판회 경쟁
  6. 6민주당 중앙선대위 부산서 대책 회의 "부산 대대적 지원 약속"
  7. 7홍준표 전략공천 요구에 윤석열 공정 원칙 내세워…갈길 먼 원팀
  8. 8한-이집트 정상, "FTA 공동연구시작·K9 자주포 도입 노력"
  9. 9한국·이집트, FTA체결 위한 첫걸음 뗐다
  10. 10양당 부산선대위 청년 토론배틀 붙나
  1. 1다시 열린 부산~사이판 하늘길...발권 대기줄 아직 한산
  2. 2부산시-도시공사 '공유재산 위탁개발 사업' 벌인다
  3. 3박수현의 오션월드 <28> 사람 잡는 대왕조개
  4. 4동원개발, 울산 최고층 짓는다…66층 오피스텔 계획안 市수용
  5. 5부산 휘발유 가격 다시 1600원대로 상승
  6. 6정부·금융권, 설 연휴 46조8000억 원 신규 자금 공급
  7. 7코로나에도 지난해 부산항 물동량 전년보다 7.6% 증가
  8. 8고추장·된장, 한류바람 타고 수출 신바람
  9. 9반복되는 추경에 대출금리·물가까지 오를까
  10. 10해운사 900억 원대 과징금 부과에 공정위·해수부 갈등 재점화
  1. 1부산 신규 확진 300명 육박… 유치원·어린이집 집단감염 여파 지속
  2. 2"트럭 낙하물 충격 사고 당한 피해자에 정신피해 보상하라" 판결
  3. 3“코로나 우울증에 두차례 극단선택… 벗 되어준 경찰 덕 살아”
  4. 4지난해 부울경 역대 가장 더웠다
  5. 5경남 양산 법인택시 기사 코로나 지원금 받는다
  6. 6비위 제보 해고 논란 일제강제동원역사관 직원 해임 정당
  7. 723일 부울경 평년보다 따뜻… 바다엔 강풍과 높은 파고
  8. 8부산경찰청 '현장법률지원계'신설 운영
  9. 9부산 중·동구 땅 분쟁 끝났지만… 두쪽난 민심은 진행형
  10. 10건조주의보 해제된 부울경 "설연휴 첫날까지 흐리고 따뜻해요"
  1. 1골프장 카트·캐디 이용 강제 금지
  2. 2[단독] 롯데 반스 “KBO 커쇼 되겠다…체인지업 주무기로 승부”
  3. 3‘코리안 주짓수’ 공권유술의 인기비결은?...창원 의창도장 오경민 관장을 만나다
  4. 4“올해는 작년보다 나은 경기할 것”
  5. 5롯데 스프링캠프서 연습경기 미실시, 자체 청백전으로 대체
  6. 6알고 보는 베이징 <3> 바이애슬론
  7. 7집토끼 산토끼 잡은 KIA…전력 유출 고민인 롯데
  8. 8‘백신 거부’ 조코비치, 100억대 후원 끊기나
  9. 9무승부 속출 일본프로야구, 3년 만에 연장 12회 부활
  10. 10마지막 시험대 오르는 국내파…누가 벤투호에 최종 승선할까
알고 보는 베이징
바이애슬론
알고 보는 베이징
컬링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