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챗GPT-4까지 만들어놓고…오픈AI CEO는 왜 AI 우려 할까?

챗GPT 개발사 CEO “AI, 가장 위대한 기술 될수도…조금 무서워”

ABC뉴스 인터뷰…“사이버 공격에 사용될 수도”

“DB 아닌 추론 엔진…주요 정보 출처로 사용돼선 안돼”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AI(인공지능)가 조금 무섭다.”

세계적인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생성형 AI ‘챗GPT’의 개발사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AI 기술의 파급력을 언급하며 그 위험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AI를 두렵다고 말한 사람은 다른 이가 아닌 ‘챗GPT’를 만든 오픈AI의 최고경영자(CEO) 샘 알트만이다. 그는 이전 버전 대비 진화한 초거대 AI 모델인 ‘GPT-4’를 발표하면서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GPT-4[오픈AI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알트만 CEO는 GPT-4 출시를 계기로 ABC뉴스와 인터뷰하며 AI에 대한 두려움, 그리고 규제가 필요하다는 뉘앙스의 말을 이어갔다.

샘 올트먼 오픈AI CEO는 17일(현지시간) ABC뉴스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AI 기술에 실존적인 위험이 뒤따를 수 있지만, 이는 인간이 개발한 가장 위대한 기술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매우 조심스러워야 한다”며 “사람들은 우리가 이것(AI 기술)을 조금 무서워하고 있다는 것에 기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인터뷰는 오픈AI의 신규 AI 툴 ‘GPT-4’의 출시에 맞춰 진행됐다.

GPT-4 소개하는 오픈AI 그렉 브록먼 회장[오픈AI 유튜브 캡처.
기존 모델과 비교해 GPT-4의 가장 큰 차별점은 텍스트뿐 아니라 이미지를 보고 이해하는 능력까지 갖췄다는 점이라고 CNN은 분석했다.

또한 코딩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이 없는 사용자들도 직접 게임을 제작할 수 있을 정도로 언어 능력이 향상됐다. 처리할 수 있는 단어량은 2만5천개 수준으로 기존보다 약 8배 늘어 미국 변호사 시험을 비롯한 각종 시험에서도 상위 10% 수준의 성적을 기록했다.

올트먼은 그러나 GPT-4에 대해서도 “완벽하지는 않다”며 이러한 기술이 위험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에 밤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ABC에 털어놨다.

그는 AI 기술이 대규모 허위정보 유포에 사용될 수 있다는 점을 특히 우려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AI 기술은) 사이버 공격에 사용될 수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와 달리 안전장치로 제한을 두지 않고 (AI 기술을 통제하려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다”며 “사회가 이를 어떻게 다뤄야 할지 파악할 수 있는 시간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17년 “AI 리더가 세계를 지배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소름 끼치는 발언”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올트먼은 챗GPT가 이용자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챗GPT[노드VPN 제공.
그는 “사람들에게 가장 주의를 주고 싶은 건 ‘환각(hallucination) 이슈’”라며 “이 모델은 완전히 지어낸 이야기를 사실인 것처럼 내세울 수 있다”고 언급했다.

따라서 오픈AI의 기술은 “팩트 데이터베이스가 아닌 추론 엔진”으로 봐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기억’보다는 ‘추론’ 능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취지다.

그는 GPT-4는 기존 ‘GPT-3.5’보다 정확성이 40% 이상 향상됐으나, 이를 정보의 주요 출처로 사용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다만 올트먼은 챗GPT 기술을 대중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피드백’을 모으는 작업의 중요성도 잊지 않고 짚었다.

그는 “이 기술을 비밀리에 개발하다가 갑작스럽게 ‘GPT-7’을 세상에 내놓을 경우 단점이 훨씬 많이 드러날 것”이라며 “사람들이 기술을 이해하고 단점을 파악하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 그는 AI가 일자리를 빼앗을 가능성에 대해 “인류는 거대한 기술적 전환에 완벽하게 적응해왔다”며 “하지만 한 자릿수의 해가 지나는 동안 기술전환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은 나도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교육 과정에 챗GPT가 사용되는 데 대해서는 “개인별 학습을 가능하게 한다는 게 가장 흥분되는 지점”이라며 어떠한 영역에서든 일종의 ‘부조종사’(co-pilot)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2. 2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3. 3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4. 4부울경 7월 역대급 물폭탄 예고
  5. 5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6. 6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7. 7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8. 8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9. 9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10. 10日 하마기리함 욱일기 달고 부산항 입항
  1. 1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2. 2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3. 3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4. 4“엑스포 유치단 거듭 파견, 각국 맞춤형 후속조치를”
  5. 5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6. 6與 "후쿠시마 시찰단, 금주 대국민 보고할 것…수산물 수입 않겠다는 입장 불변"
  7. 7PNG 이어 마셜제도도 "부산 엑스포 지지" 윤 대통령, 한총리 태도국 집중공략
  8. 8尹-여야 원내대표 회동 사실상 무산
  9. 9"새롬이 아빠 윤석열입니다" 김여사 "아이 가졌다 잃고 입양 시작"
  10. 10尹 "파푸아뉴기니 부산엑스포 지지에 감사" 태도국 5개국과 정상회담
  1. 1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2. 2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3. 3누리호가 쏜 차세대위성 관측 시작…도요샛 3호는 행방묘연(종합)
  4. 4일본 소비자들 한국 김에 ‘푹 빠졌다’
  5. 5“공공기관 2차 이전 로드맵 연내 발표 어렵다”…또 총선용?
  6. 6“가덕 에어시티를 부산형 에너지·물 자립 도시로 육성을”
  7. 7서민 보양식 닭고기 도매가 한 달 만에 6.9% 올라
  8. 8'韓경제 장기 저성장'…정부, 성장률 전망 하향조정 검토
  9. 9인공태양 프로젝트에 국내 대기업 기기 공급
  10. 10허리띠 졸라맸지만…한국 가계 빚, GDP 대비 세계 1위
  1. 1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2. 2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3. 3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4. 4부울경 7월 역대급 물폭탄 예고
  5. 5공금 2억 원 빼돌려 가상화폐 투자한 공무원에게 내려진 처벌 수위는?
  6. 629일 부울경 돌풍 천둥 번개 동반 강한 비 내려
  7. 7수영구의회 정책용역 갈등…의장 불신임안 제출로 번져
  8. 86월부터 학교 엔데믹…확진자 5일간 등교 중지 권고
  9. 9부산지역 쪽방 주민 절반 10년 이상 쪽방생활… 30년 이상 13.5%
  10. 10“탄소중립 힘 모으자” 부산·산티아고 등 8개 도시연합 뜬다
  1. 1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2. 2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3. 3‘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4. 4한국 탁구, 세계선수권 값진 ‘은 2·동1’
  5. 5세 번 실수는 없다…방신실 첫 우승
  6. 6완벽 적응 오현규, 리그 최종전 멀티골 폭발
  7. 7"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8. 8롯데 자이언츠의 '18년 차' 응원단장 조지훈 단장을 만나다![부산야구실록]
  9. 9클린스만호 9월 웨일스와 평가전
  10. 10'KKKKKKKKK'…6이닝 1실점 나균안, 결국 웃지 못했다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