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기자수첩] 쓰레기 때문에 독도가 일본 땅이면 좋겠다?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8-08 18:56:46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우리가 무심코 버리는 쓰레기 때문에 독도가 일본 땅이었으면 좋겠다고 하다니…'.

수년 전 유튜브에 올라온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대답한 외국인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최근 화제에 오르고 있다. '독도가 지저분한 한국보다는 깨끗한 일본의 것이었으면 차라리 낫겠다'고 답하는 외국인들의 인터뷰를 담은 영상이었다.

우리나라 고유의 영토인 독도를 두고 어느 나라 것이었으면 하느냐는 질문 자체가 마땅찮게 느껴지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영상의 내용도 '한국의 길거리 오염 정도가 어떻게 느껴지느냐'는 질문에 이어 '독도가 한국과 일본 중 어디 땅이었으면 좋겠냐' 하는 질문이 이어져 논리적 연관성이 없어 뜬금없이 느껴지기도 한다. 하지만 영상을 끝까지 보면 이런 외국인의 인터뷰가 나온다. 그는 "한국에 2년 동안 살면서 느낀 건 독도는 한국 땅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독도가 한국 땅이라면 마땅히 그 땅을 책임지고 깨끗하게 보존해야 한다"고 답하고 있다. 이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이를 본 청소년들의 반응은 질문의 의도와 방향은 제쳐두더라도 외국인들이 그렇게 생각할 빌미를 제공한 우리나라의 지저분한 길거리에 대한 반성의 목소리가 주가 됐다.

외국인들이 '일본'으로 답한 건 '일본의 길거리는 깨끗해서 독도를 소유하면 관리를 더 잘할 것 같다'는 단순한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청소년들은 "평소 길거리를 다니면 널린 게 쓰레기인데 외국인에게 그렇게 해석될 줄은 몰랐다"는 반응이다. 실제 부산만 해도 서면이나 연산동 번화가를 조금만 둘러봐도 담배꽁초와 광고전단이 어지럽게 널린 모습을 볼 수 있다.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려면 가장 우선해야 할 것은 시민의식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독도를 지키자는 거창한 구호를 내세우지 않더라도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 건 시민으로서의 기본이 아닐까. 이에 더해 지자체도 적절한 수의 쓰레기통을 설치해 시민이 쉽게 버릴 수 있도록 조치했으면 한다. 고작 쓰레기 때문에 외국인들에게 그런 말을 들을 수야 없지 않겠는가.

박건형 이사벨고2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2. 2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3. 3화물연대-정부 28일 첫 교섭…결렬 땐 업무개시명령
  4. 4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5. 5산업은행 영업점 총괄실 부산 이전…1월부터 본격 가동
  6. 6서울~거제 남부내륙철도 '단절 구간' 없어진다
  7. 7[부랑인 시설 인권유린 증언] <4>14살에 영화숙 생활 박경훈 씨
  8. 8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9. 9[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10. 10인천서 일가족 참변…10대 형제 2명 사망, 40대 부모 뇌사상태
  1. 1‘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2. 2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3. 3윤 대통령 지지율 최대폭 상승, 30%대 중반 재진입
  4. 4전공노 "조합원 83.4%가 이상민 파면 찬성"
  5. 5윤 대통령 '관저 정치' 본격화, 당 지도부보다 '친윤' 4인방 먼저 불러
  6. 6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예고 "내일 국무회의 직접 주재"
  7. 7검찰 수사 압박에 이재명 “언제든 털어보라”
  8. 8관저회동 尹·與, 이상민 파면 일축…野 “협치 포기 비밀만찬”
  9. 9김정은 둘째딸 잇달아 공개 후계자 수업?
  10. 10"2045년 우리 힘으로 화성 착륙" 윤 대통령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
  1. 1화물연대-정부 28일 첫 교섭…결렬 땐 업무개시명령
  2. 2산업은행 영업점 총괄실 부산 이전…1월부터 본격 가동
  3. 3서울~거제 남부내륙철도 '단절 구간' 없어진다
  4. 4부산항 컨 물량 80% 급감…공사현장 시멘트·레미콘 동났다
  5. 5향토 소주 명성↓…부산대학생 지역 소주 프로슈머로 나서
  6. 6가상자산 과세 내년 시행하나
  7. 7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 출범…부울경 항공우주 ‘메카’ 첫 걸음
  8. 8수소차 밸브 글로벌 선두주자…선박·기차 분야로 영역 확장
  9. 9중도매인·부산항운노조 이견…공동어시장 경매 3시간 지연
  10. 10신감만부두 재공모에도 단독 응찰...우선협상자 선정 절차 돌입
  1. 1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2. 2[부랑인 시설 인권유린 증언] <4>14살에 영화숙 생활 박경훈 씨
  3. 3인천서 일가족 참변…10대 형제 2명 사망, 40대 부모 뇌사상태
  4. 4해경, 남천마리나 무단사용 혐의 입주업체 송치
  5. 52개월 여정 끝낸 갈맷길 원정대…전 구간 완보는 25명
  6. 6통영~거제 시내버스 환승제 전국 최우수 선정 주목
  7. 7“가족도 시설도 노인부양 부담 가중…지역사회 돌봄은 시대 과제”
  8. 8고리 2호 연장 공청회 파행에도 강행, 한수원 ‘원안법 규정 악용’ 꼼수 의혹
  9. 9부산진구·북구 공유주택 구축…맞춤형 집 수리도 진행
  10. 10점심식사 시간 활용해 건강검진…의료버스, 질병예방 파수꾼 역할
  1. 1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3. 3황희찬 못 뛰고 김민재도 불안…가나전 부상 악재
  4. 4스페인 독일 무 일본은 패 죽음의조 16강 안갯속
  5. 5'한지붕 두가족' 잉글랜드-웨일스 역사적 첫 대결
  6. 6아시아의 약진…5개국 16강 가능성
  7. 7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8. 8[조별리그 프리뷰] 에콰도르-세네갈
  9. 9완장의 무게를 견딘 에이스들
  10. 10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28·29일
우리은행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