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임성재 시즌 3번째 톱10…올림픽 출전권 경쟁 불 붙였다

PGA 찰스 슈와브 챌린지 9위

  • 유정환 기자 defiant@kookje.co.kr
  •  |   입력 : 2024-05-27 19:46:23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한국 세계랭킹 기준 2장 배정
- 안병훈·김주형 추격전 실마리
- 라일리, 셰플러 뿌리치고 우승

임성재가 미국프로골프(PGA)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910만 달러)에서 톱10에 오르며 파리 올림픽 출전권 경쟁에서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임성재가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찰스 슈와브 챌린지 최종 라운드 18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임성재는 이 대회에서 톱10(9위)을 기록하며 안병훈·김주형과의 파리 올림픽 출전권 경쟁 구도를 이어갔다. AFP 연합뉴스
임성재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2타를 잃었지만 공동 9위(4언더파 276타)로 대회를 마쳤다. 더 센트리 공동 5위, 웰스 파고 챔피언십 공동 4위에 이어 이번 시즌 세 번째 톱10 입상이다. 이 대회에 앞서 PGA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한 아쉬움을 씻어낼 수 있는 성과였다.

특히 이번 시즌 들어 상승세를 탄 안병훈과 꾸준한 성적의 김주형에게 밀려 세계랭킹이 한국 선수 중 세 번째로 떨어진 임성재는 파리 올림픽 출전권이 아슬아슬해졌지만 추격의 실마리를 잡았다. 임성재는 34위였던 세계랭킹을 32위로 끌어올렸다. 26위를 지킨 김주형, 24위로 1계단 떨어진 안병훈과의 격차도 조금 좁혀졌다.

한국 선수 몫 파리 올림픽 티켓 주인 2명은 다음 달 24일 세계랭킹으로 결정된다.

임성재는 이날 13번 홀까지 버디 하나 없이 보기 4개를 적어내며 톱10 진입이 무산되는 듯했지만 14번 홀(파4) 버디에 이어 16번 홀(파3) 버디로 공동 9위에 턱걸이했다. 김주형은 공동 24위(1언더파 279타), 이경훈은 공동 32위(이븐파 280타)에 그쳤다. 김시우는 5오버파 75타를 쳐 공동 56위(4오버파 284타), 1라운드에서 4언더파를 쳤던 김성현은 이날 9타를 잃고 공동 61위(5오버파 285타)에 그쳤다.

대회 우승은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의 추격을 뿌리친 데이비스 라일리(미국)가 차지했다. 이븐파 70타를 때린 라일리는 최종 합계 14언더파 266타로 셰플러와 키건 브래들리(미국) 등 공동 2위 그룹(9언더파 271타)을 5타 차로 따돌렸다.

라일리는 “세계 1위 선수가 목을 조여오면 샷이 편할 리 없었지만 셰플러와 같은 타수로 출발한다고 생각하고 그를 이겨내려 했다. 끝까지 버텨낸 게 자랑스럽다”고 자신을 칭찬했다.

지난해 4월 취리히 클래식에 이어 PGA 투어 통산 두 번째 우승이다. 취리히 클래식이 2인 1조 대회여서 첫 우승의 감격을 파트너 닉 하디(미국)와 나눴던 라일리는 이번에 혼자 따낸 우승이라 기쁨이 더컸다.

라일리는 우승 상금 163만8000달러와 2025년까지 PGA 투어 카드를 보장받았고 이번 시즌 남은 특급 지정 대회 메모리얼 토너먼트와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출전권도 얻어냈다. 페덱스컵 랭킹은 55위로 올라섰고 세계랭킹도 78위로 뛰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김재윤 금정구청장 임기 중 별세
  2. 2일광서 즐기는 동해 오션뷰…부산 새 랜드마크 ‘하이엔드 아파트’
  3. 3기초의회 배신표에 어부지리 의장 속출
  4. 4옛 한진重 부지, 해양관광호텔 개발 본격화
  5. 5고준위특별법 급한데…산자위에 부산의원 없다
  6. 6[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83> 자신 회갑일에 어머니 그리며 시 읊은 통영 유학자 강시중
  7. 7부산 원도심 지자체들, 종부세 폐지 반대 성명
  8. 8‘클래식 도시’ 이끌 핵심 기구…부산지역 공연장 질서 재편 눈앞
  9. 9[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41> 일본 대마도 고구마 ‘고오코이모’ 그리고 ‘센’
  10. 10‘가성비’ 부산發 커피 브랜드 성장세
  1. 1고준위특별법 급한데…산자위에 부산의원 없다
  2. 2민주 부산시당위원장 후보 윤곽…지역선 “중앙당에 맞설 리더십 절실”
  3. 3尹 “북러 조약 시대착오…北 도발에 압도적 대응”
  4. 4국회 돌아온 與 원내 투쟁 선언…독주 부담 던 野 입법공세 박차
  5. 5與, 7개 상임위원장 수용…추경호 원내대표직 사의
  6. 6연일 ‘채상병 특검법’ 띄우는 한동훈…대립각 세우는 나경원·원희룡·윤상현
  7. 7[정가 백브리핑] 두 달 만에 6개 법 발의·입법준비…부산시 ‘국회입법 협력서비스’ 호응
  8. 8[단독] 한동훈 28일 부산 방문…영남권 공략
  9. 9이재명, 대표직 사퇴…연임 도전 수순
  10. 10“예의가 없어” “법 공부하시라” 말싸움·보이콧…상임위 파행
  1. 1일광서 즐기는 동해 오션뷰…부산 새 랜드마크 ‘하이엔드 아파트’
  2. 2옛 한진重 부지, 해양관광호텔 개발 본격화
  3. 3‘가성비’ 부산發 커피 브랜드 성장세
  4. 4도금 40년 외길…자동차 부품 연간 1000만 개 납품
  5. 51000명 몰린 ‘부산슬러시드’…스타트업 허브도시 비상한다
  6. 6동남권 특화 1000억펀드, 유니콘 기업 키운다
  7. 7데이터 산업 키우는 지·산·학
  8. 8“조선업 인력난 해소, 전담팀 통해서 지원”
  9. 9외국인환자 다시 온다, 부산 작년 1만2912명…1년 만에 11.6% 늘어
  10. 10삼성 ‘청년SW아카데미’ 고교졸업생도 수강 가능
  1. 1김재윤 금정구청장 임기 중 별세
  2. 2기초의회 배신표에 어부지리 의장 속출
  3. 3부산 원도심 지자체들, 종부세 폐지 반대 성명
  4. 4발화 땐 연쇄폭발인데 안전매뉴얼 없어…부산도 110곳 점검
  5. 5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4> 서평가 김미옥
  6. 6통영고 통학로도 확보 않고…공사차량 정문 ‘쌩쌩’
  7. 7“집단성폭행 사건, 상처입은 분께 사죄” 20년 만에 고개 숙인 밀양시
  8. 8고온·수증기 겹치면 열폭주…배터리 다 타야 불 꺼져
  9. 9오늘의 날씨- 2024년 6월 26일
  10. 10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 실종자 시신 추가 발견…사망 총 23명
  1. 1롯데 손호영 전반기 아웃…노진혁이 히든카드?
  2. 2낙동중 축구부 쌍두마차…‘유로’ 맞대결 꿈꾼다
  3. 3BPA 조정선수단 금 1·은 1 수상
  4. 4이태리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유로 2024 16강 극적인 진출
  5. 5펜싱 코리아, 파리올림픽서도 금빛 찌른다
  6. 6‘효자’ 양궁·펜싱 기대…수영 황금세대도 금빛 물살 가른다
  7. 7‘민모자’ 양희영, 34살에 첫 메이저 퀸
  8. 8‘10초 프리즈’ 김홍열, 올림픽 간다
  9. 9퓔크루크 극장골…독일 16강 진출
  10. 1013점 차 열세도 뒤집었던 롯데, 결국 15-15 무승부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낙동중 축구부 쌍두마차…‘유로’ 맞대결 꿈꾼다
부산 스포츠 유망주
소년체전 부산 유일 2관왕…올림픽·세계선수권 도전
  • 유콘서트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