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물 오른 손흥민·황희찬, 불 붙은 EPL 득점왕 경쟁

토트넘 오늘 웨스트햄과 경기…손흥민 시즌 10호골 정조준

  • 유정환 기자 defiant@kookje.co.kr
  •  |   입력 : 2023-12-07 19:40:52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울버햄프턴 10일 노팅엄전
- 공동 4위 황희찬 9호골 노려
- 14골 맨시티 홀란 1위 달려

최근 상승세를 탄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연속 골 사냥에 나선다.
EPL 토트넘의 주장 손흥민. 로이터 연합뉴스(왼쪽), 울버햄프턴 공격수 황희찬. 로이터 연합뉴스
7일 현재 EPL 2023-2024시즌 득점 순위를 보면 손흥민이 9골을 넣어 3위에 올라 있다. 이어 황희찬이 8골로 공동 4위, 손흥민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이 부문 선두는 14골을 몰아친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이다. 10골의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가 2위를 기록 중이다.

최근 홀란과 살라흐의 리그 득점포 가동이 주춤한 가운데 직전 경기에서 각각 골 맛을 본 손흥민과 황희찬은 이번 주말에도 기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먼저 손흥민의 토트넘은 8일 오전 5시 15분(이하 한국시간)에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과 EPL 15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이어 사흘 뒤인 11일 오전 1시 30분엔 마찬가지로 뉴캐슬을 안방에 불러 16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최근 ‘캡틴’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연패에서 벗어났다. 토트넘은 지난 4일 맨시티와의 14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겨 리그 3연패에서 탈출했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작성하는 만점 활약을 펼쳤다. 8일 맞붙을 웨스트햄은 현재 9위(승점 21)로 토트넘에 비해 열세에 있다. 하지만 최근 리그 3경기(2승 1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경기를 포함하면 공식전 5경기 무패(4승 1무)를 달리고 있어 마냥 쉬운 상대는 아니다. 7위(승점 26)인 뉴캐슬도 리그 2연승 중이라 토트넘으로선 만만치 않은 도전이 기다리고 있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리그 10호 골을 정조준한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넣어 이번 시즌 자신의 9호 골을 작성했다. 이제 한 골을 추가하면 손흥민은 2016-2017시즌부터 8시즌 연속 EPL 두 자릿수 득점을 돌파하게 된다.

황희찬의 울버햄프턴은 10일 16위(승점 13) 노팅엄을 몰리뉴 스타디움으로 불러들여 연승을 노린다.

울버햄프턴은 앞서 지난 6일 열린 번리전에서 황희찬의 결승골을 앞세워 리그 2연패에서 탈출했다.

황희찬은 노팅엄전에서 자신의 첫 리그 두 자릿수 득점에 도전한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7차례 리그 홈경기 중 6경기(6골)에서 골을 넣을 정도로 안방에서 강한 면모를 보였다. 이에 따라 노팅엄전에서 자신의 새 역사를 쓸 확률이 높다.

이밖에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뛰는 바이에른 뮌헨은 9일 오후 11시 30분 프랑크푸르트와의 14라운드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다. 풀타임 경기를 잇따라 치러 ‘혹사’ 논란이 제기됐던 김민재는 지난달 말 코펜하겐(덴마크)과의 UEFA 챔피언스리그 홈 경기 때 엉덩이 타박상으로 결장했다. 이어 지난 2일 열린 우니온 베를린과의 리그 13라운드가 폭설로 연기돼 휴식이 늘어났다.

이강인이 활약하는 프랑스 리그1 선두(승점 33) 파리 생제르맹(PSG)은 10일 오전 5시 낭트와 15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경대·한국해양대, 연합대학으로 뭉쳐 글로컬大 도전
  2. 2개원의도 집단행동 나서나…접점 없는 강 대 강 대치
  3. 3부산 첫 미쉐린 ★맛집 3곳 탄생…30대 셰프 맛에 반했다(종합)
  4. 4영도 흰여울마을부터 석면지붕 없앤다…돈 없어 방치된 곳 개량비 지원
  5. 5[단독] 與 경선점수 비공개키로…컷오프 될 현역 반발 부르나
  6. 615조 부산시금고 유치 물밑작업? 사회공헌 활발해진 은행
  7. 7[김석환의 이미 도착한 미래] 노무현이 옳았다
  8. 8베니스 가는 달집태우기…‘K-미술’ 환하게 비추옵소서
  9. 9명지주민은 걸고, 강서구는 떼고…‘선거구 독립’ 현수막 전쟁
  10. 10일상처럼 떠나요, 더 멋진 세상 마주한답니다
  1. 1[단독] 與 경선점수 비공개키로…컷오프 될 현역 반발 부르나
  2. 2공천 탈락자 모시자…제3지대 ‘이삭줍기’ 물밑 경쟁
  3. 3민주, 부산 첫 경선 금정 박인영 勝…추미애·이언주 등 전략공천 가능성
  4. 4이재명 당내 사퇴요구 일축 “그런 식이면 365일 대표 바꿔야”
  5. 5[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중영도, 용산인사 vs 前장관 격돌…예선 탈락자들 누굴 밀까
  6. 6[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부산진을, ‘초선 무덤’ 뚫은 3선이냐…反현역 지지 업은 루키냐
  7. 7공천 배제됐다가 구제 뒤 또 컷오프…국힘 사천남해하동 공천 잡음
  8. 8김종인 개혁신당 공관위원장으로 또다시 선거판 재등장
  9. 9한덕수 “공공의료기관 평일 진료 최대 연장·휴일 진료 확대”
  10. 10[속보]개혁신당, 김종인 공관위원장 선임
  1. 1부산 첫 미쉐린 ★맛집 3곳 탄생…30대 셰프 맛에 반했다(종합)
  2. 215조 부산시금고 유치 물밑작업? 사회공헌 활발해진 은행
  3. 3中알리·테무 저가 공습…韓 이커머스 시장 요동
  4. 4해상풍력·레저산업 급성장…바다 사유화 없게 법 정비해야
  5. 5TV홈쇼핑 대박 주인공 되세요
  6. 6기준금리 3.5% 또 동결…한은 “상반기 인하 쉽지 않다”
  7. 7부산 年 1000명 조선인력 양성에 방점
  8. 8부산시, 조선업에 1조3000억 투입
  9. 9부산 아파트 매매가·전세 동반 하락
  10. 10“비수도권 기업 법인·재산세 차등적용 방법 찾겠다”
  1. 1부경대·한국해양대, 연합대학으로 뭉쳐 글로컬大 도전
  2. 2개원의도 집단행동 나서나…접점 없는 강 대 강 대치
  3. 3영도 흰여울마을부터 석면지붕 없앤다…돈 없어 방치된 곳 개량비 지원
  4. 4명지주민은 걸고, 강서구는 떼고…‘선거구 독립’ 현수막 전쟁
  5. 5노인보행기 등 수입가 뻥튀기…건보공단도, 어르신도 당했다
  6. 6총선 예비후보 ‘문자 폭탄’ 선관위 단속 나서
  7. 7형제복지원 피해자 국가배상 판결, ‘피고 부산시’ 책임 어디까지
  8. 8영도 흰여울마을부터 석면지붕 걷어낸다
  9. 9[속보]"의사 집단행동 종료시까지 비대면 진료 전면 허용"
  10. 10오늘의 날씨- 2024년 2월 23일
  1. 1류현진 화려한 컴백…몸값 8년 170억 역대 최고
  2. 2손흥민 호주전 골, 아시안컵 최고골 후보
  3. 3동아대 태권도학과 일본서 시범공연
  4. 4류현진, 국내 프로야구 선수 중 첫 메이저리그 직행
  5. 5막오른 동계체전…부산 크로스컨트리 '간판' 허부경·이의진 첫 금메달
  6. 6사과한 이강인, 감싸준 손흥민…韓축구 한시름 덜었다
  7. 7만리장성은 높았다…한국 여자대표팀, 중국에 패배
  8. 8류현진 4년 170억+α 최고 예우…힘 실리는 KBO 샐러리캡 조정론
  9. 9'간절함, 성실함으로 똘똘 뭉친 신인', 롯데 강성우를 만나다[부산야구실록]
  10. 10부산 스키선수들 동계체전서 활약 예고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작년 전국종별선수권 5관왕 명중…태극신궁 계보 정조준
부산 스포츠 유망주
100·200m 라이벌 형제 ‘한국의 볼트’ 꿈 무럭무럭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