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아깝다! 양희영 김아림 톱5 만족

LPGA 셰브론챔피언십 공동4위…릴리아 부 연장전서 ‘메이저 퀸’

  • 백창훈 기자 huni@kookje.co.kr
  •  |   입력 : 2023-04-24 19:32:12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양희영과 김아림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아쉽게 우승을 놓쳤으나 오랜만에 톱5에 진입, 남은 시즌 기대감을 키웠다.

릴리아 부가 24일 LPGA 투어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양희영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의 더클럽앳칼튼우즈(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 합계 8언더파 280타를 기록한 양희영은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3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양희영은 역전 우승의 꿈을 키웠으나 뒷심을 발휘하지 못했다. 전반 2번, 6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흔들렸다. 9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 모멘텀을 만들고자 했지만 10번, 11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해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했다. 그러나 15번, 18번 홀에서 버디를 솎아내 톱5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양희영이 톱5에 든 건 지난해 3월 혼다 LPGA 타일랜드 이후 약 13개월 만으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았다.

2020년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두 번째 ‘메이저 퀸’을 노린 김아림도 톱5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김아림은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타수를 지키며 양희영과 함께 공동 4위를 차지했다. 김아림은 올 시즌 출전한 5번째 대회에서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세계랭킹 3위 고진영은 합계 7언더파 281타로 공동 9위에 올라 시즌 4번째 톱10 진입에 성공했고, 김효주는 최종 라운드에서 2타를 잃어 단독 11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은 릴리아 부(미국)에게 돌아갔다. 부는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로 4타를 줄여 최종 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했다. 에인절 인(미국)과 동타를 이룬 그는 연장전에서 버디를 낚아 정상에 올랐다. 지난 2월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생애 첫 승을 거둔 부는 불과 두 달 만에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저대교, 키 낮춘 ‘평면교’로 원안 추진
  2. 2자재난에 태종대 도로 개통 지연? 알고보니 부실 측량 탓
  3. 3핵 폐기장 추진 대마도 현장 가보니…주민 “매립 확정되면 떠나겠다”
  4. 4'서면 돌려차기' 사건 오늘 대법원 선고…엄태웅 "보복" 증언 반영?
  5. 5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이틀째 수색…"비상사다리 등 구호책 필요"
  6. 6[단독]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닫힌 '차단 설비' 보고 돌아섰다
  7. 7국산 탓 고장? 부산세관 6억 들인 감시드론 2년째 창고에
  8. 8[근교산&그너머] <1349> 경남 하동 이명산
  9. 9지방대 재산 매도·증여 절차 간소화…재정난 숨통 틔운다
  10. 10대기업 홈피 전화로 소금 주문했는데…돈만 꿀꺽한 사기
  1. 1[속보]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통과, 헌정 사상 처음
  2. 2[속보]민주당 이재명 체포동의안 149표로 가결
  3. 3尹 "2030 부산 엑스포는 연대의 엑스포"…"러북 거래 좌시 않을 것"
  4. 4대여 전선 선봉에 선 文…민주당 총선에 ‘득’될까 ‘실’될까
  5. 5與, 전직 野단체장·文정부 국세청장 영입
  6. 6李 체포안 표결 전날 부결 촉구…與 “불체포특권 포기 거짓말”
  7. 7“엑스포 외에 시민행복 챙기는 정책도 필요”
  8. 8尹, 유엔 총회서 엑스포 지지요청(종합)
  9. 9첩보 방불케한 尹 엑스포 세일즈, 한달 60개국 회담 신기록
  10. 10‘후원금 횡령’ 윤미향 2심은 징역형(종합)
  1. 1부산 역대 최고 분양가 ‘더 비치 푸르지오’, 청약 경쟁률 22.2 대 1로 올해 최고
  2. 2미 연준 '추가 금리인상' 시사…정부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3. 3부울경 건강 전국 최악…경남 '암 사망률 1위' 지역으로
  4. 4올해 2분기 부산지역 건설업체 실적 부진
  5. 5고유가에 美 통화 긴축까지…韓 경제 '상저하고' 멀어지나
  6. 6삼성에 '갑질' 美 브로드컴…공정위, 191억 과징금 부과
  7. 7울산 찾은 방문규 산업장관 “원전 생태계 복원 최선”
  8. 8추석 때 국가어항 방문 사진·영상 올리면 상금 받는다
  9. 9추석휴무 기업 82.5%, 6일 휴무…5일 이하는 14.8%
  10. 109월 1~20일 수출 10% 증가…무역수지 5억 달러 적자
  1. 1대저대교, 키 낮춘 ‘평면교’로 원안 추진
  2. 2자재난에 태종대 도로 개통 지연? 알고보니 부실 측량 탓
  3. 3핵 폐기장 추진 대마도 현장 가보니…주민 “매립 확정되면 떠나겠다”
  4. 4'서면 돌려차기' 사건 오늘 대법원 선고…엄태웅 "보복" 증언 반영?
  5. 5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이틀째 수색…"비상사다리 등 구호책 필요"
  6. 6[단독]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닫힌 '차단 설비' 보고 돌아섰다
  7. 7국산 탓 고장? 부산세관 6억 들인 감시드론 2년째 창고에
  8. 8지방대 재산 매도·증여 절차 간소화…재정난 숨통 틔운다
  9. 9대기업 홈피 전화로 소금 주문했는데…돈만 꿀꺽한 사기
  10. 10부산 최고 91.5㎜ 비…온천천 실종자 수색 범위 확대
  1. 1롯데 “즉시 전력감보다 잠재력 뛰어난 신인 뽑았다”
  2. 2거침없는 부산, 1부 직행 가시권
  3. 31차전 대승 거두고도 긴장 못 푼 황선홍호
  4. 4유럽 태극전사 넷 나란히 UCL무대 밟아
  5. 5정확한 병명도 모르는 복부 통증…김하성 2일째 결장, 시즌아웃 하나
  6. 6“체육인에 혜택주는 ‘부산사랑카드’ 가맹점 늘릴 것”
  7. 7AG 개막 전부터 홍콩·우즈벡 행운의 16강
  8. 8김우진 안세영 이강인 '주목할 스타'
  9. 9이민지·박민지 등 국내외 빅스타 빅매치
  10. 10‘Team Korea’ 아시안게임 본진 20일 항저우로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수준별 맞춤형 훈련 통해 선수부 ‘진급시스템’ 운영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개인 기량 강화로 4번이나 우승…내년 엘리트 클럽 승격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