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상 첫 8강 진출을 노리던 일본이 승부차기 끝에 ‘연장전 단골’ 크로아티아의 연륜에 무릎을 꿇었다.

6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일본과의 경기, 승부차기에서 승리한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0시 (한국시간) 카타르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전에서 일본이 승부차기 끝에 1-1(승부차기3-1)로 크로아티아에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승리한 크로아티아는 8강에 안착해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 승자와 4강 티켓을 놓고 겨룬다.

이날 일본은 지금껏 사용했던 포백이 아닌, 수비수 세 명을 배치하는 3-4-3 포메이션으로 선수를 포진시켰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일반적인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맞았다.

크로아티아의 선축으로 시작한 경기의 전반은 일본의 이전 경기와는 완전히 달랐다. 독일과 스페인을 맞아 일본은 압도적으로 적은 골 점유율을 바탕으로 재빠른 역습 축구를 선보였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높아진 볼 점유율을 바탕으로 크로아티아와 ‘장군 멍군’하며 불꽃 튀는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시작은 크로아티아가 웃는 듯 보였다. 전반 7분 일본의 치명적인 실책이 나왔다. 일본의 수비수 토미야스 타케히로가 골키퍼에게 보낸 패스를 크로아티아 공격수 이반 페리시치가 가로채 슈팅으로 연결했다. 슈팅은 골키퍼에 막혀 일본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크로아티아가 기회를 놓치자 일본 또한 실수가 이어졌다. 전반 40분 골문 왼쪽에서 공을 몰고나온 일본은 ‘에이스’ 카마다 다이치가 전반전의 가장 좋은 ‘오픈찬스’에서 슈팅을 했다. 하지만 슛은 골문 위로 벗어났고, 카마다는 머리를 감싸쥐었다.

6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실축후 미나미노 타쿠미가 얼굴을 감싸쥐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은 또다시 찾아온 기회는 놓치지 않았다. 3분 뒤인 전반 43분 스페인전 ‘동점골’의 주인공 도안 리츠가 우측 터치라인 부근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헤딩 경합에서 흘러나온 볼을 ‘키작은 스트라이커’ 마에다 다이젠이 골문으로 우겨넣었다. 이후 두 팀은 서로의 골문을 노렸으나 득점 없이 1-0 일본의 리드로 전반을 마무리 했다.

한 골을 뒤진 크로아티아는 후반전에 절치부심한 모습이었다. 후반 시작 얼마 되지 않아 한 골을 추격하며 1-1,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후반 10분 크로아티아의 수비수 데얀 로브렌이 올린 얼리크로스를 ‘손흥민 동료’ 페리시치가 다소 먼 거리에서 헤더로 연결해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로도 두 팀은 서로 공격을 주고 받았지만 90분 간 골문을 열지 못했고, 경기는 이번 대회 처음으로 연장전으로 흘러갔다.

두 팀은 전·후반 포함 30분인 연장전에서도 ‘장군 멍군’하며 서로의 골문을 노렸다. 연장 11분 크로아티아의 페리시치와 보르나 바리시치가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와 수비수에 막혔다. 연장 14분엔 일본의 미토마 가오루가 일본 진영에서 단독 드리블 시작한 이후, 상대 패널티박스까지 몰고가 슈팅까지 이어갔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그렇게 주어진 120분 동안에도 두 팀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그렇게 이번 대회 사상 첫 승부차기가 진행됐다.

6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경기, 승부차기에서 승리가 확정된 후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경기장으로 달려가고 있다. 연합뉴스
승부차기는 일본의 선축으로 시작됐다. 하지만 일본은 첫 번째, 두 번째, 네 번째로 나선 키커가 모두 실축하며 스스로 8강 진출에 먹구름을 끼게 했다. 일본의 첫 키커로 나선 미나미노 타쿠미는 오른쪽 아래로 슈팅했으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크로아티아의 첫 키커가 골을 성공시킨 이후, 골문 앞으로 걸어 나온 일본의 두 번째 키커의 슈팅도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크로아티아의 세번째 키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와 일본에 기회가 생기는 듯 했지만, 네번째 키커로 나선 ‘캡틴’ 요시다 마야의 슈팅마저도 또 골키퍼에 막히면서 일본은 최종스코어 1-1(승부차기3-1)로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최종 탈락하게 됐다. 정인덕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2. 2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3. 3"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4. 4부산촬영소 상반기 착공? 경관심의 통과가 첫 단추
  5. 5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6. 6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7. 7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8. 8“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9. 9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10. 10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1. 1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2. 2장외집회 연 민주, 또 나갈지는 고심
  3. 3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與 “책임 다할 것” 野 “대통령 왔어야”
  4. 4가덕~기장 잇는 부산형급행철도 시의회서 뭇매
  5. 5"안철수는 윤심 아니다""선거개입 중단" 대통령실-안철수 정면 충돌
  6. 6윤심 논란에 대통령실 개입까지 진흙탕 싸움된 與 3·8전대
  7. 7영국 참전용사들, 런던에서 '부산'을 외치다
  8. 8이태원참사 국회 추모제…여야 “진상규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
  9. 9대통령실 신임 대변인에 이도운, 5개월 만에 공석 해소
  10. 10민주당, 6년만에 대규모 '장외투쟁'…국민의힘 "방탄 올인" 비판
  1. 1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2. 2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3. 3“부산 녹색성장 적극 대응…‘대한민국 미래’로 거듭나야”
  4. 4“산은, 녹색기술 투자 견인…기보는 벤처투자 연계를”
  5. 5“온실가스 감축 비용 계속 증가…배출권 시장 효과적 관리 관건”
  6. 6“바이오가스로 그린 수소 생산…가장 현실적 방법”
  7. 7“전기차 부품 글로벌 경쟁 심화…정부 파격 지원을”
  8. 8해운경기 수렁…운임지수 1000선 위태
  9. 9“수소경제 핵심은 ‘연료전지’…지역 산·학·관 협업해야”
  10. 10“고양이도 개 못지않은 훌륭한 반려동물입니다”
  1. 1“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2. 2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3. 3"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4. 4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5. 5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6. 6“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7. 7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8. 8버거운 난방비에…목욕탕 일찍 문닫고, 식당은 감원 고민
  9. 9“개금 주원초 학부모 70% 통·폐합 찬성한다”
  10. 10‘부산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특채’ 감사 이달 마무리
  1. 1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2. 2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3. 3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4. 4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5. 5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WBC 대표팀 지각 합류
  6. 6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7. 7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8. 8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9. 9‘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10. 10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