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美 저지 61년 만에 61홈런 고지, 日 무라카미 일본인 최다 56개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2-10-04 19:43:21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韓 박병호 33개 … 부상에도 1위
- 2년 연속 40개 미만 홈런왕 유력
- 리그 이끌 ‘젊은 거포’ 실종 심각

미국과 일본 프로야구에서 올 시즌 홈런 신기록이 쏟아지고 있다. 반면 KBO(한국프포야구)에서는 40홈런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때 극심한 ‘타고투저(打高投低)’ 고민에 빠졌던 KBO는 다시 ‘홈런 가뭄’을 걱정해야 할 처지다.

박병호
뉴욕 양키스의 애런 저지(30)가 61년만에 아메리칸리그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세운데 이어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22)는 역대 일본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58년 만에 갈아치웠다.

무라카미는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간) 일본 도쿄 메이지진구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홈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7회 우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시즌 56호로 1964년 오사다하루 소프트뱅크 호크스 구단 회장이 1964년 작성한 일본인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58년 만에 경신했다.

양키스의 저지는 지난달 29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벌인 방문 경기에 1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3-3으로 맞선 7회 무사 1루에서 왼쪽 펜스를 총알처럼 넘어가는 투런포로 시즌 61번째 홈런을 장식했다.

저지는 이로써 팀 선배인 로저 매리스가 1961년 세운 양키스 기록은 물론 61년만에 아메리칸리그 시즌 최다 홈런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미국과 일본에서 올 시즌 역대급 홈런 레이스가 펼쳐지는 가운데 한국 KBO리그는 홈런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해 최다 홈런이 35개였던 것에 이어 올 시즌에도 40개를 넘어서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30홈런 타자도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4일 현재 KBD리그 홈런 1위는 kt wiz의 박병호로 33개의 아치를 그렸다. 박병호는 지난달 10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2루 베이스를 밟는 과정에서 오른쪽 발목 인대가 파열돼 이후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시즌 막판인 오는 9일과 10일 우천으로 취소된 2경기에 나설 가능성도 있지만 산술적으로 40홈런을 넘기기는 어려워 보인다. 홈런 2위 삼성 라이온즈의 호세 피렐라도 28개를 넘겼다. 잔여 경기 일정을 감안하면 박병호를 추월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KBO리그에도 타고투저의 시절이 있었다. 2018시즌에는 10개 구단 체제 이후 최다인 1756개의 홈런이 쏟아졌다. 200홈런을 넘긴 팀이 3팀이나 나왔고, 팀당 평균 홈런도 175개에 달했다.

하지만 상황이 급변했다. 2018시즌 경기당 홈런 개수는 2.44개였지만 올 시즌 경기당 홈런 개수는 1.50개다.

극심한 ‘타고투저’ 현상으로 경기 시간이 늘어지고 경기의 질이 떨어진다는 비판이 일면서 KBO는 ‘투고타저’를 위한 다양한 조치를 시행했다. 공인구의 반발 계수를 일정한 수치로 유지하도록 하는 한편 올 시즌에는 스트라이크존을 확대했다.

더 큰 문제는 리그를 이끌어 갈 ‘젊은 거포’가 잘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올 시즌 홈런 순위 20위 내에 20대 선수는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23개) 한화 이글스 김인환(16개) 정도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2. 2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3. 3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4. 4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5. 5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6. 6신생아 낙상사고 구청에도 이틀 늑장보고
  7. 7“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8. 8장기 투석 고통 끝낼 신장이식…혈액형 달라도 문제없어요
  9. 9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10. 10잘나가던 해운도 추락…운임 24주째 하락, 코로나 전 회귀
  1. 1"경호처장 '천공' 만난 적 없다" 대통령실 김종대 전 의원 고발 방침
  2. 2윤석열 대통령 "4년 뒤 꿈꿀 것"...축구 대표팀 격려
  3. 3북한 한 달만에 또…동·서해 130발 포격
  4. 4尹 태극전사들에 "도전은 계속, 근사한 4년 뒤를 꿈꾸자"
  5. 5與 “민주가 짠 살림으론 나라경영 못해” 野 “민생 예산 축소, 시대 추이 안 맞아”
  6. 6부산회생법원 내년 상반기 문 연다
  7. 7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8. 8취임 100일 이재명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라" 경고
  9. 9사면초가 이상민...탄핵소추 위기에 공무원 노조 고발
  10. 10尹心은 어디에...주호영 ‘수도권 대표론’에 PK주자들 발끈
  1. 1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2. 2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3. 3잘나가던 해운도 추락…운임 24주째 하락, 코로나 전 회귀
  4. 4“기업, 임금상승분 가격 전가 심해져”
  5. 5내부냐 외부냐…벡스코 차기 사장에 촉각
  6. 6한국인 기대수명 83.6년…암에 안 걸리면 87세까지 산다
  7. 7해양과기원 노조 “원장 낙하산 안 돼”
  8. 8주가지수- 2022년 12월 5일
  9. 9해양강국 전략 본부 설치를…시민단체, 해수부 장관에 건의
  10. 10박람회장 건설 중단 막고 폐막 후 국기게양대 매입, 명물 만든 ‘세일즈 귀재’
  1. 1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2. 2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3. 3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4. 4신생아 낙상사고 구청에도 이틀 늑장보고
  5. 5부산대·경상국립대 수능 표준점수 반영…가산점 유불리 확인해야
  6. 6사상구 한의원 불로 1명 사망
  7. 7부울경 경제동맹 사무국, 인력·예산 시작부터 난항
  8. 8[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3> 기 리 이 미 ; 헛똑똑이
  9. 9이태원 참사 피의자 이임재 전 서장 구속 제동..."윗선 수사는?"
  10. 10부산 수영구 한 아파트 5층서 불 나…1명 중상
  1. 1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2. 2“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3. 3한국 사상 첫 '원정 8강' 도전 실패...졌지만 잘 싸웠다
  4. 4벤투 감독, 대표팀과 이별..."재계약 않기로 지난 9월 결정"
  5. 5스물셋에 벌써 9골…지금은 음바페 시대
  6. 6손흥민 북중미 월드컵 출전 가능성 피력..."발전된 모습 보일 것"
  7. 7사격 1년 만에 태극마크…개그우먼 김민경 세계 51위
  8. 8호날두 사우디로 이적하나
  9. 9케인 터졌다…월드컵판 ‘100년 전쟁’ 성사
  10. 10아시아에 혼난 스페인·포르투갈, 8강 문턱 넘을까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