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BNK 발목 잡는 자유투·파울…기본기 다듬어야 난다

올 시즌 자유투 성공률 66.6%…3년 연속 60%대 리그 최하위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1-12-21 19:58:37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박빙 승부처서 약점으로 작용
- 팀 파울 경기당 20.7개로 2위
- 경기 흐름 내주고 점수도 허용

여자프로농구(WKBL) 부산 BNK 썸이 올 시즌 자유투와 파울 관리에 약점을 드러내며 하위권을 면치 못하고 있다. 기본적인 부분부터 해결해야만 강팀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 썸이 낮은 자유투 성공률에 고전하며 좀처럼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KB 스타즈와의 원정경기에서 BNK 김한별이 경기 도중 감정을 표출하는 모습. WKBL 제공
WKBL에 따르면 올 시즌 BNK의 자유투 성공률은 66.6%로 리그 6팀 중 최하위다. 306개의 자유투를 얻어 204개를 성공시켰다.

창단 첫해인 2019-2020시즌에는 329개 중 228개를 넣어 69.3%를 기록했으며 2020-2021시즌에는 446개 중 291개를 넣어 65.2%에 그쳤다. 3년 내내 리그에서 유일하게 60%대의 성공률을 기록했다. 올 시즌 자유투 성공률 1위 팀은 223개 중 179개를 집어넣은 신한은행(80.2%)이다.

자유투는 농구에서 기본기로 통한다. 특히 승부처에서 승패를 가르는 중요한 부분이다. 자유투가 약하면 상대 팀이 박빙의 승부에서 선택할 수 있는 전략이 더욱 많아지는 한편, 그 자체로 팀의 약점이 된다.

이 같은 흐름은 지난 20일 KB 스타즈와의 원정을 비롯한 최근 경기에서 그대로 나타났다.

BNK는 이날 총 23개의 자유투를 얻어 13개만 성공시켰다. 2쿼터가 끝난 전반전까지 KB보다 10개나 많은 15개의 자유투를 얻었음에도 8개를 집어넣는 데 그쳤다. 전반전을 40-38로 앞선 채 마쳤다가 후반전에 급격히 흐름을 내주며 패한 것을 고려하면 결국 전반전에 많은 자유투를 실투하며 달아날 기회를 놓친 것이 뼈아팠다. 반면 KB는 이날 16개의 자유투를 얻어 15개를 성공시켰다.

지난 18일 열린 우리은행과의 원정 경기에서도 BNK는 25개의 자유투를 얻어 13개만 성공시켰고 팀은 64-73으로 패했다.

의욕이 앞서 불필요한 파울을 범해 경기 흐름을 방해하는 것도 아쉬운 부분이다. 올 시즌 BNK의 팀 파울은 경기당 20.7개로 리그에서 두 번째로 많다. 상대팀에게 자유투를 허용한 파울(W/FT)도 9.41개로 리그 2위다. 팀은 자유투를 못 넣는데 성공률이 높은 상대 팀들에는 득점을 쉽게 허용하는 셈이다. 이날 김한별은 심판 판정에 스스로 흔들리며 불필요한 파울과 테크니컬 파울을 범해 분위기를 내줬다.

박정은 감독은 “자유투가 갑자기 확 달라질 수는 없다. 연습 때 원포인트 레슨을 했는데 경기 초반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며 “리바운드를 잡으려는 의지가 컨트롤이 잘 안 되면서 파울이 많아지고 결국 승부처에서 어려움을 겪는데 우리의 약점이다. 더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2. 2부산 남 박수영, 상대 안방 용호1동서 승리…강서 김도읍 명지1·2동 압도
  3. 3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4. 4부산 전문건설 2곳 불황에 결국 부도
  5. 5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6. 6‘눈에는 눈’ 이스라엘 재보복 예고…유가 상승·인플레 세계경제 폭탄
  7. 7[부산 법조 경찰 24시] 그 배에 뭐 들었길래…부산항 억류 열흘, 궁금증 증폭
  8. 8[비즈카페] 자진 야근? BNK캐피탈 직원들 부글부글
  9. 9여도 야도 ‘PK 메신저’ 없다…‘수도권 국회’ 공고화 우려
  10. 10불법 수상레저 활개…카누훈련 안전 위협에 소음 피해까지
  1. 1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2. 2부산 남 박수영, 상대 안방 용호1동서 승리…강서 김도읍 명지1·2동 압도
  3. 3여도 야도 ‘PK 메신저’ 없다…‘수도권 국회’ 공고화 우려
  4. 4尹·與 ‘채상병 특검법’ 딜레마…野 “총선 민심 받들어 즉각 수용을”
  5. 5사전투표 빠진 출구조사…접전 부산 '엉터리 예측'
  6. 622대 총선, 부산 민주 후보들 "졌잘싸"? 득표율 대부분 선전
  7. 7“野 수도권발 악재 부산 나비효과, 중앙당 전략 부재가 참패 불렀다”
  8. 8[속보] 방북 中 자오러지, 김정은 만나
  9. 9부울경 더 짙어진 ‘빨간 물결’
  10. 10역전 재역전 사하갑 이성권 693표차 승…북을 박성훈도 출구조사 뒤집어
  1. 1부산 전문건설 2곳 불황에 결국 부도
  2. 2[비즈카페] 자진 야근? BNK캐피탈 직원들 부글부글
  3. 3소유권 조정 합의냐, 불발이냐…오시리아 쇼플렉스 ‘중대 고비’
  4. 4산은·글로벌허브법, 부산 與 당선인들 野와 협치 급하다
  5. 5대방건설 ‘디에트르 디 오션’…잡아라, 동부산 오션 주거벨트 혜택
  6. 6반도아이비플래닛 상업시설…누려라, 역대급 지식산업센터 수요
  7. 7해수부, “2030년까지 세계 4대 친환경 해운 강국 자리매김 위해 총력”
  8. 8HMM "2030년 컨테이너 150만TEUㆍ벌크 110척 확대"
  9. 9최상목 "유류세 인하 조치, 6월 말까지 2개월 추가 연장"(종합)
  10. 10해수부, 부산항 등에 항만하역장 근로자 재해 예방시설 구축 지원
  1. 1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2. 2[부산 법조 경찰 24시] 그 배에 뭐 들었길래…부산항 억류 열흘, 궁금증 증폭
  3. 3불법 수상레저 활개…카누훈련 안전 위협에 소음 피해까지
  4. 4경남 선거범죄 지난 총선의 2배(종합)
  5. 5“부산시민공원 내달 10돌…잔디밭 도서관 등 행사”
  6. 6오늘의 날씨- 2024년 4월 15일
  7. 7양산 한 대학교 건물서 화재…“쓰레기 수거함서 불길”
  8. 8부산 울산 경남 내일까지 비…강수량 20∼60㎜
  9. 9남해고속도로 승용차 3중 추돌…운전자 3명 경상
  10. 10출소 3일 만에 주점 행패…제지하는 경찰관 모욕·폭행한 60대 실형
  1. 1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2. 2남지성 고향서 펄펄…부산오픈 복식 처음 품었다
  3. 3원정불패 아이파크, 안방선 승리 ‘0’
  4. 4‘빅벤’ 안병훈, 마스터스 첫 톱10 성큼
  5. 5해외파 차출 불발, 주전 부상…황선홍호 파리행 ‘험난’
  6. 6태극마크 확정한 박지원…또 반칙 실격한 황대헌
  7. 7롯데 수호신된 고졸 루키…전미르 나홀로 ‘용’됐다
  8. 8홍성찬도 세계 211위 꺾고 8강 합류
  9. 9태권도 품새단 창단 한얼고에 지원금
  10. 10김주형 캐디로 ‘파3 콘테스트’ 참여한 류준열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 대신 기술로 전국 모래판 평정한 소년장사
부산 스포츠 유망주
스키 본격 입문 1년 만에 전국대회 제패
  • 2024시민건강교실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