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아듀! 도쿄올림픽…3년 후 봉쥬르 파리

韓 금6 은4 동10… 16위로 폐막, 37년 만에 최악의 성적 아쉬움

  • 권용휘 기자 real@kookje.co.kr
  •  |   입력 : 2021-08-08 21:10:51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수영·육상 등서 Z세대 선전 성과

코로나19 탓에 사상 첫 무관중 대회로 열린 2020 도쿄올림픽이 8일 17일간의 열전을 마무리했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목표를 달성하지는 못해 아쉬움을 남겼지만 가능성을 많이 보였다는 점에서 성과도 컸다.
   
8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폐회식에서 근대 5종 김세희를 비롯한 한국 선수들이 외국 선수와 어울려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 29개 종목에 출전, 8개 종목에서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0개를 땄다. 양궁(금4) 펜싱(금1, 은1, 동3) 체조(금1, 동1)에서는 금메달을 획득했고, 태권도(은1, 동2) 유도(은1, 동2) 사격(은1) 배드민턴(동1) 근대5종(동1)에서 메달을 보탰다. 종합순위(금메달 기준)는 16위다.

이로써 한국 전문체육은 금메달 13개, 은메달 9개, 동메달 8개 등 총 30개 메달을 따낸 2012 런던 대회를 정점으로 내리막길을 탔다. 금메달 수로만 보면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금6, 은6, 동7) 이래 37년 만에 최악의 성적이다. 전통적인 효자 종목인 태권도와 유도 등에서 주춤했고, 야구 축구 여자골프 등 기대를 모았던 구기 종목에서 저조한 성적을 낸 게 결정타였다. 레슬링 대표팀이 올해 초 집단으로 코로나19에 걸려 올림픽 출전권을 단 두 장만 확보한 점도 아쉬웠다.

그렇지만 ‘메달밭’이 다채로워질 것이라는 희망을 밝혔다. 한국 근대5종은 올림픽 출전 57년 만에 첫 시상대 진입(동메달)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서양인 독무대였던 수영 경영과 다이빙, 육상 높이뛰기에서도 기존 한국기록을 갈아치운 데 이어 메달을 노려볼 만한 사상 최고의 성적을 남겼다.

김제덕 안산 신유빈 안세영 황선우 여서정 등 10대, 20대 초반의 이른바 ‘Z세대’ 신인이 선전해 세대교체 작업이 성공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대한체육회 집계 결과 이번 대회에서 메달권 경쟁력을 보인 23세 이하 한국 선수는 20명이다. 10대로 폭을 좁혀도 11명이나 메달권 경쟁력을 보였다. 그리고 이들 20명 중 10여 명이 이번 대회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냈다. 유망주 20명이 15개 종목에 걸쳐 있는 점도 3년 후 파리 대회를 기대해볼 수 있게 했다.

개최국 일본은 금메달 27개, 은메달 14개, 동메달 17개 등 58개의 메달을 따 사상 최고의 성적을 남겼다. 종합순위는 미국(39개)이 1위, 중국(38개)이 2위, 일본이 3위다. 파리올림픽은 2024년 7월 26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8월 11일까지 진행된다. 권용휘 기자 real@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옛 그랜드호텔 부지 개발사, 건축심의 돌연 자진 취하 왜
  2. 2금정산 국립공원화 ‘GB해제’ 카드로 범어사 설득
  3. 3[국감 현장] 부산대 “사범대, 교대 이전 추진”…조민 보고서는 공개 거부
  4. 4부산시티투어 가장 마음에 드는 새 코스는
  5. 5읍·면·동 소멸위험지역 비율…부산 48.3% 서울 3.3%
  6. 6부산 휘발윳값 곧 2000원대(ℓ당 가격) 등장…유류세 인하 목소리 커
  7. 7“트램 구입비 180억 부산시에 떠넘기기…해수부 철도법 위배”
  8. 8"웅동1지구 민간사업자 특혜" 경남개발공사 사장 1인시위
  9. 9정책토론 하자고 부르더니...부산지역 청년단체 대표 성범죄 의혹
  10. 10부산엑스포 빅데이터로 보니…아직 전국민 관심 밖 이야기
  1. 1[국감 현장] 부산대 “사범대, 교대 이전 추진”…조민 보고서는 공개 거부
  2. 2읍·면·동 소멸위험지역 비율…부산 48.3% 서울 3.3%
  3. 3여당, 부산저축은행·엘시티 소환…‘대장동 맞불’ 효과는 글쎄
  4. 4이전기관도 아닌데…해양진흥공사 5명 중 1명 사택 제공
  5. 5“호남서도 전두환 정치는 잘했다고 해” 윤석열 또 설화
  6. 6이재명 ‘역벤션’ 효과? 양자대결 원희룡에도 오차범위 첫 열세
  7. 7한미 종전선언 첫 논의…성 김, 후속 협의차 주말 방한
  8. 8경기도 국감 놓고 여당 “이재명 완승” 야당 “궤변 대행진”
  9. 9북한, SLBM 추정 미사일 또 발사
  10. 10윤석열 해양특별시, 홍준표 금감원 이전…야당 주자 ‘부산 선물’ 보따리
  1. 1부산시티투어 가장 마음에 드는 새 코스는
  2. 2부산 휘발윳값 곧 2000원대(ℓ당 가격) 등장…유류세 인하 목소리 커
  3. 3부울경…수소 메가블록으로 <7> 수소경제선도기업-경남 창원 범한퓨얼셀
  4. 4범천동 생활숙박시설 ‘아카이브 부산’ 이달 분양
  5. 5울산 앞바다에 2800t급 스마트선박 띄운다
  6. 621일부터 아파트 경비원에 대리 주차·택배물 배달 못 시킨다
  7. 7주택담보 대출자 41% 신용대출도 받아
  8. 8부산여성경제인협회 창립 22주년 기념식 가져
  9. 9AI 기반 조선·해양 중소 엔지니어링 플랫폼 구축
  10. 10“매출 10% 연구개발 투자…수소연료전지 특허만 80건”
  1. 1옛 그랜드호텔 부지 개발사, 건축심의 돌연 자진 취하 왜
  2. 2금정산 국립공원화 ‘GB해제’ 카드로 범어사 설득
  3. 3“트램 구입비 180억 부산시에 떠넘기기…해수부 철도법 위배”
  4. 4"웅동1지구 민간사업자 특혜" 경남개발공사 사장 1인시위
  5. 5정책토론 하자고 부르더니...부산지역 청년단체 대표 성범죄 의혹
  6. 6부산엑스포 빅데이터로 보니…아직 전국민 관심 밖 이야기
  7. 7오늘의 날씨- 2021년 10월 20일
  8. 8또 사고친 부산 경찰, 이번엔 동료 성추행
  9. 9부산 코로나19 4,50대 비율 증가...산발적 감염 이어져
  10. 10엑스포 관련 댓글 호남·충청 ‘0’…전국 파급효과 홍보 시급
  1. 1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3> 지역과 협업 시즌2 시작해야
  2. 2“부산 스포츠 산업화, 구장은 짓고 규제 허물어야 가능”
  3. 3LPGA BMW 챔스 21일 개막…선수단 호텔 격리 시작
  4. 4아이파크 안병준, 초대 ‘정용환상’ 수상
  5. 5아이파크, 개성고 이태민 품었다
  6. 6BNK 썸 박정은 감독 “우승하면 팬과 캠핑 떠나겠다”
  7. 7“부산시청 빙상 실업팀 창단해달라”
  8. 8손흥민, 케인과 통산 35골 합작…EPL 최고 기록에 한 골 차
  9. 9BMW 레이디십 챔피언십 2021 공식 포토콜
  10. 10안방서 대패한 롯데…멀어지는 가을야구
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지역과 협업 시즌2 시작해야
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연고지와 유리되는 프로구단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