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탈꼴찌 급한 거인, 독수리 사냥 나선다

프로야구 롯데 주간 경기 분석

  • 국제신문
  • 권용휘 기자 real@kookje.co.kr
  •  |  입력 : 2021-05-17 19:36:31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오늘부터 한화와 원정 3연전
- 위닝시리즈 거두면 ‘꼴찌 탈출’
- 올 시즌 전적 3전 3패로 열세

- 롯데 투수진 붕괴 가속화 막고
- 강점인 타선 터지면 승리 가능
- 서튼 감독 “3연전 매우 기대돼”
- 스트레일리-지시완 조합 눈길

한국프로야구(KBO)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가 9위 한화 이글스와 원정 3연전을 치른다. 상대적으로 매우 약한 모습을 보였지만 위닝 시리즈만 거두면 꼴찌에서 벗어날 수 있다.

롯데는 18~2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한화와 원정 3연전을 치른다.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부산 사직구장에서 치른 홈 3연전에서는 전패했다. 롯데는 이 3경기 동안 평균 타율 0.232 득점 4.7 실점 9.0을 기록해 한화 타선과 투수진에 압도당하는 모습이었다. 그 결과 롯데는 578일 만에 최하위로 추락하는 수모를 겪은 뒤 수렁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중이다.

롯데의 가장 큰 문제점은 투수진이다. 17일 오전 기준 35경기를 치르는 동안 평균자책점 5.65로 리그 최악이다. 선두 LG 트윈스(3.68)와 비교하면 2점이 높고, 이 분야 리그 7위인 한화(4.84)와 비교해도 1점 가까이 차이가 난다. 홈런은 가장 많은 40개를 내줘 피홈런 공동 2위인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보다 7개나 많다. 상대 팀 타자에게 롯데는 ‘홈런 맛집’이 된 셈이다.

문제는 시간을 거듭할수록 투수진 붕괴가 가속화한다는 점이다. 지난주에는 평균자책점이 6.80까지 치솟았다. 선발투수가 붕괴하면 불펜도 같이 망가지고, 선발투수가 호투해도 불펜이 경기를 내주는 악순환이 이어진다. 지난 11일 에이스 댄 스트레일리가 SSG 랜더스를 상대로 6이닝 동안 1실점을 했음에도 불펜이 7점을 내줘 경기를 졌고, 15일 경기는 신예 투수 나균안이 리그 최강의 타선을 갖춘 kt 위즈를 맞아 5이닝 동안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지만 그가 마운드에 내려온 이후 5점을 내주고 역전패했다.

그래도 희망은 있다. 한화는 롯데와의 3연전 이후 롯데와 나란히 패-패-승-패-패를 기록할 만큼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롯데는 투수진이 약하지만 평균 타율이 0.277로 한화보다 3푼 정도 높아 타격에서는 분명 강점을 보인다. 2군 선수를 대거 기용한 지난주에도 0.275를 기록해 타격만큼은 건재하다. 롯데 타선이 터진다면 충분히 위닝 시리즈를 가져갈 수 있다. 홈이 아닌 원정에서 경기를 치른다는 점도 위닝 시리즈 획득에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 올해 롯데는 사직구장에서 6승 13패를 기록해 홈에서 약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원정에서는 7승 9패로 승률이 상대적으로 높다.

롯데 래리 서튼 감독은 “어떤 팀과 상대하든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그렇지만 구단 연구·개발(R&D) 부서에서 한화 타자와 투수를 공략할 무척 좋은 자료를 줘 이번 3연전은 개인적으로 매우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서튼 감독은 에이스 댄 스트레일리가 출전하기로 예정된 18일 경기에 포수로 지시완을 출전시킬 계획이다. 스트레일리-지시완 배터리는 올 시즌 처음이다. 서튼 감독은 “지시완은 그동안 골반 움직임에 문제가 있어 송구나 포구에 약점을 드러냈다. 그렇지만 문제가 상당 부분 고쳐졌고, 열심히 운동하고 있어 앞으로 중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7일 kt와의 홈 경기는 우천으로 취소됐다. 

 권용휘 기자 real@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뭐라노]kt농구단 5G급 먹튀, 화난 부산팬 "불매운동"
  2. 2[단독]가출 여중생에게 성매매 시킨 '나쁜 언니들'
  3. 3부산 신규확진자 13명 추가…김해 사업체·식당 연쇄감염
  4. 4국힘 새 지도부에 PK 출신 '0명'
  5. 5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1차전 취소…2차전 오후 5시
  6. 6위기 속에서 빛나는 부산 기업 <2>대선조선
  7. 7신규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 유지…거리두기-5인금지 3주 연장
  8. 8부산시,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서류 간소화 추진
  9. 9김해·거제·창녕·창원서 확진자 발생, 경남 7명 추가 확진
  10. 10부산 울산 경남 흐리고 비…“교통안전 유의”
  1. 1국힘 새 지도부에 PK 출신 '0명'
  2. 2[부산시의회 Live!]정례회 앞두고 전운 감도는 시의회
  3. 3국민의힘 당대표 이준석 '30대 0선의 돌풍'
  4. 4이재명 지지 모임 ‘기국본’ 부산금정본부 발족
  5. 5랜디 주커버거 페이스북 전 CMO, 부산 블록체인 법인 설립
  6. 6윤석열 정치 데뷔 행보에 여당 “문 대통령 발탁 은혜 배신”
  7. 7국힘 ‘감사원 퇴짜’에 결국 권익위 조사
  8. 8집값 6~16%만 내면 10년 거주…수도권서 1만 채 공급 시범사업
  9. 9G7 2년 만에 한자리…코로나·중국 문제 공동대응 모색
  10. 10문 대통령, G7정상회의 참석 위해 영국으로 출발
  1. 1위기 속에서 빛나는 부산 기업 <2>대선조선
  2. 2도심 내 텃밭도 이제는 맞춤형 시대
  3. 3여름 휴가철 맞은 호텔가 관련 상품 잇달아 출시
  4. 4부산 아파트값 ‘쑥쑥’…10개구 상승률 0.3%대 이상
  5. 5시그니엘 부산 첫 돌…해운대 뷰 패키지·스위트룸 통크게 쏜다
  6. 6엑스포 유치전, 어그러진 시나리오
  7. 7득보다 실…부산은행 “가상화폐 거래소와 제휴 안한다”
  8. 82주새 부산3번 찾은 문성혁 해수부 장관, 지역민심 달래려 스킨십 강화
  9. 9부산도시공사 새 사장 공모…28일까지 접수
  10. 10연금 복권 720 제 58회
  1. 1[단독]가출 여중생에게 성매매 시킨 '나쁜 언니들'
  2. 2부산 신규확진자 13명 추가…김해 사업체·식당 연쇄감염
  3. 3신규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 유지…거리두기-5인금지 3주 연장
  4. 4부산시,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서류 간소화 추진
  5. 5김해·거제·창녕·창원서 확진자 발생, 경남 7명 추가 확진
  6. 6부산 울산 경남 흐리고 비…“교통안전 유의”
  7. 7울산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누적 2678명
  8. 8기본소득국민운동 경남 창원지역본부 합동출범식 및 북콘서트
  9. 9소가야 도읍지 고성군, 장기체류 여행 프로젝트 운영
  10. 10수영구서 지름 30cm 싱크홀...일부 차로 통제
  1. 1[영상뭐라노]kt농구단 5G급 먹튀, 화난 부산팬 "불매운동"
  2. 2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1차전 취소…2차전 오후 5시
  3. 3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모두 취소...13일 다시 더블헤더
  4. 4kt 뒤통수에 SNS팬 1400명 이탈…지역 새싹 누가 키우나
  5. 5“심판 S존(스트라이크존) 못 믿겠다, 로봇 판정에 맡기자”
  6. 6조코비치·나달 58번째 ‘빅매치’
  7. 7A매치 데뷔 5분 만에 골…‘매탄소년단’ 정상빈 날았다
  8. 8‘고수를 찾아서3’ 변화무쌍 절권도...변칙적인 연계기의 원리 공개
  9. 9어머니 곁에 잠든 유상철…히딩크 “그는 나의 영웅”
  10. 10kt 연고지 이전 독단 결정 뒤 문자통보…책임은 부산시에 전가
우리은행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정신 부산야구소프트볼협회장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김성호 부산파크골프협회장
  • 해양컨퍼런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