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79전 80기’ 이경훈, PGA 첫 우승 번쩍

AT&T 바이런넬슨 최종라운드, 18번 홀 버디로 대역전극 완성…한국인 미국무대 여덟 번째 챔프

  • 국제신문
  •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  입력 : 2021-05-17 19:35:28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출전 80경기 만에 감격의 첫 우승을 달성했다.
   
이경훈이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에서 열린 AT&T 바이런 넬슨 4라운드 9번 홀에서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칩샷을 그린 위에 올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경훈은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7468야드)에서 열린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최종 합계 25언더파 263타로 2위 샘 번스(미국)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그의 PGA 정규 투어 첫 승. 이로써 이경훈은 최경주(51) 양용은(49) 배상문(35) 노승열(30) 김시우(26) 강성훈(34) 임성재(22)에 이어 한국 국적 선수로는 통산 8번째로 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한국 선수로는 올해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1위 김시우 이후 약 4개월 만의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145만8000달러(약 16억4000만 원).

   
또한 AT&T 바이런 넬슨은 2019년 강성훈에 이어 올해 이경훈까지 2회 연속 한국인 챔피언을 배출했다. 작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대회가 개최되지 않았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이경훈은 오는 20일 개막하는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 출전권을 획득했고, 2022-2023시즌까지 PGA 투어에서 뛸 자격을 확보했다. 또 세계랭킹이 지난주 137위에서 59위로 무려 78계단이나 뛰어올랐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리스트로 한국오픈에서 2015년과 2016년 2연패를 달성했고,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에서도 2승을 거둔 이경훈은 2016년 PGA 2부 투어에 입문한 뒤 2018-2019시즌부터 PGA 정규 투어에서 뛰며 ‘79전 80기’를 만들어냈다.

번스에 1타 뒤진 단독 2위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이경훈은 2~4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솎아내며 1위에 올랐고, 9번 홀(파5)에서 티샷 실수로 1타를 잃었지만 12번 홀(파5)에서 버디를 낚아 3타 차 선두를 지켰다. 16번 홀(파4) 4.5m 파 퍼트를 앞둔 상황에서 악천후로 경기가 2시간30분가량 중단되면서 자칫 좋은 흐름이 깨질 위기를 맞았다. 경기 재개 후 이 홀에서 1오버파로 2위권과 격차가 2타로 줄었으나 이어진 17번 홀(파3)에서 티샷을 홀 약 1m 거리에 붙이면서 다시 3타 차로 달아났고,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해 선두를 지켰다.

이경훈이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대회 마지막 날 우승컵을 들어 올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경훈은 우승 후 인터뷰에서 “오래 기다린 우승이라 더 기쁘고 믿기 어렵다”면서 “사실 최근 몇 달 사이 퍼트가 말을 듣지 않았는데 이번 대회를 앞두고 캘러웨이의 일자형 퍼터로 바꾼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의 출산까지 2달 남았는데 빨리 아기와 만나고 싶다. (나에게) 완벽한 우승”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최경주와 강성훈은 18번 홀 그린 주위에서 기다렸다가 후배의 우승을 축하는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강성훈은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47위, 김시우는 10언더파 278타 공동 5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최경주는 컷 탈락했다.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뭐라노]kt농구단 5G급 먹튀, 화난 부산팬 "불매운동"
  2. 2[단독]가출 여중생에게 성매매 시킨 '나쁜 언니들'
  3. 3부산 신규확진자 13명 추가…김해 사업체·식당 연쇄감염
  4. 4국힘 새 지도부에 PK 출신 '0명'
  5. 5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1차전 취소…2차전 오후 5시
  6. 6위기 속에서 빛나는 부산 기업 <2>대선조선
  7. 7신규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 유지…거리두기-5인금지 3주 연장
  8. 8부산시,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서류 간소화 추진
  9. 9김해·거제·창녕·창원서 확진자 발생, 경남 7명 추가 확진
  10. 10부산 울산 경남 흐리고 비…“교통안전 유의”
  1. 1국힘 새 지도부에 PK 출신 '0명'
  2. 2[부산시의회 Live!]정례회 앞두고 전운 감도는 시의회
  3. 3국민의힘 당대표 이준석 '30대 0선의 돌풍'
  4. 4이재명 지지 모임 ‘기국본’ 부산금정본부 발족
  5. 5랜디 주커버거 페이스북 전 CMO, 부산 블록체인 법인 설립
  6. 6윤석열 정치 데뷔 행보에 여당 “문 대통령 발탁 은혜 배신”
  7. 7국힘 ‘감사원 퇴짜’에 결국 권익위 조사
  8. 8집값 6~16%만 내면 10년 거주…수도권서 1만 채 공급 시범사업
  9. 9G7 2년 만에 한자리…코로나·중국 문제 공동대응 모색
  10. 10문 대통령, G7정상회의 참석 위해 영국으로 출발
  1. 1위기 속에서 빛나는 부산 기업 <2>대선조선
  2. 2도심 내 텃밭도 이제는 맞춤형 시대
  3. 3여름 휴가철 맞은 호텔가 관련 상품 잇달아 출시
  4. 4부산 아파트값 ‘쑥쑥’…10개구 상승률 0.3%대 이상
  5. 5시그니엘 부산 첫 돌…해운대 뷰 패키지·스위트룸 통크게 쏜다
  6. 6엑스포 유치전, 어그러진 시나리오
  7. 7득보다 실…부산은행 “가상화폐 거래소와 제휴 안한다”
  8. 82주새 부산3번 찾은 문성혁 해수부 장관, 지역민심 달래려 스킨십 강화
  9. 9부산도시공사 새 사장 공모…28일까지 접수
  10. 10에어부산 코로나 백신 접종자에 무료좌석
  1. 1[단독]가출 여중생에게 성매매 시킨 '나쁜 언니들'
  2. 2부산 신규확진자 13명 추가…김해 사업체·식당 연쇄감염
  3. 3신규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 유지…거리두기-5인금지 3주 연장
  4. 4부산시,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서류 간소화 추진
  5. 5김해·거제·창녕·창원서 확진자 발생, 경남 7명 추가 확진
  6. 6부산 울산 경남 흐리고 비…“교통안전 유의”
  7. 7울산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누적 2678명
  8. 8기본소득국민운동 경남 창원지역본부 합동출범식 및 북콘서트
  9. 9유흥시설 영업 재개된 부산, 칵테일바에서 2명 확진
  10. 10소가야 도읍지 고성군, 장기체류 여행 프로젝트 운영
  1. 1[영상뭐라노]kt농구단 5G급 먹튀, 화난 부산팬 "불매운동"
  2. 2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1차전 취소…2차전 오후 5시
  3. 3프로야구 롯데-KIA 더블헤더 모두 취소...13일 다시 더블헤더
  4. 4kt 뒤통수에 SNS팬 1400명 이탈…지역 새싹 누가 키우나
  5. 5“심판 S존(스트라이크존) 못 믿겠다, 로봇 판정에 맡기자”
  6. 6조코비치·나달 58번째 ‘빅매치’
  7. 7A매치 데뷔 5분 만에 골…‘매탄소년단’ 정상빈 날았다
  8. 8‘고수를 찾아서3’ 변화무쌍 절권도...변칙적인 연계기의 원리 공개
  9. 9어머니 곁에 잠든 유상철…히딩크 “그는 나의 영웅”
  10. 10kt 연고지 이전 독단 결정 뒤 문자통보…책임은 부산시에 전가
우리은행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정신 부산야구소프트볼협회장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김성호 부산파크골프협회장
  • 해양컨퍼런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