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최혜진·임희정, KLPGA 마지막 메이저서 시즌 첫 승 올릴까

작년 다승 1·2위 올 시즌 무관

  •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  |   입력 : 2020-10-13 19:46:29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내일 개막 KB금융 챔피언십
- 임, 타이틀방어전 나서 관심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에서 무관의 톱 랭커가 시즌 첫 왕관을 쓸 수 있을까.
임희정(왼쪽), 최혜진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세 번째이자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KB금융 스타 챔피언십(총상금 12억 원)이 15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블랙스톤 골프클럽 이천(파72·6702야드)에서 열린다. 올 시즌 이제 5개 대회를 남겨둔 상태에서 지난해 여자골프를 주름잡은 최혜진과 임희정에게 팬들의 시선이 쏠린다. 최혜진과 임희정은 지난해 각각 5승과 3승을 올려 다승 1, 2위를 기록했지만 올 시즌에는 아직 우승 소식이 없다.

특히 임희정은 이번 대회가 타이틀 방어전이라 의미가 남다르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시즌 세 번째 우승을 거둬 ‘신인 돌풍’에 방점을 찍었던 임희정은 2년 차인 이번 시즌에도 정상급 기량을 뽐낸다. 상금 2위(4억6384만 원), 대상 포인트 3위(290점), 평균 타수 2위(69.4286타) 등 주요 개인 부문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출전한 12개 대회에서 8차례나 톱10에 진입해 톱10 비율에서도 최혜진(11개 대회 중 10차례)에 이어 2위에 오를 정도로 꾸준하다.

단 하나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게 우승자 명단이다. 8번 톱10 가운데 준우승 두 차례, 3위는 세 차례 기록했지만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돌아섰다. 올해 첫 대회인 KLPGA 챔피언십에서 박현경에 1타 뒤져 공동 2위에 올랐고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도 박현경과 연장전까지 벌인 끝에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지난주 오텍캐리어 챔피언십에서 3위라는 성적표를 받아든 임희정은 이번 대회에서는 챔피언 자리를 지키면서 시즌 첫 우승컵을 들기 위해 단단히 벼른다.

데뷔 2년 차였던 지난 시즌 대상과 다승왕, 상금왕, 최저 타수상 등 개인 타이틀을 독식했던 최혜진은 올 시즌 우승 복이 없다. 톱10 비율에서는 1위를 지키지만 우승과는 거리가 있었다. 지난해 골프 퀸으로서 자존심을 지키고 올 시즌 개인 타이틀을 하나라도 손에 넣으려면 최혜진도 우승컵이 필요하다. 13일 현재 대상 포인트는 최혜진이 313점으로 1위를 달리고, 이소영(300점)과 임희정이 뒤쫓는다. 최혜진은 평균 타수에서도 김효주(69.0968), 임희정에 이어 3위(69.6579)를 달린다.

상금왕 순위는 이번 대회 결과에 따라 요동칠 가능성이 크다. 상금은 유일한 ‘다승자’ 박현경(4억8916만 원)이 선두지만, 임희정, 유해란(4억3269만 원)의 추격이 만만치 않다. 이번 대회는 총상금이 10억 원에서 12억 원으로, 우승 상금은 2억 원에서 2억4000만 원으로 올라 우승자는 단번에 순위를 뒤집을 수 있다.

이번 대회에는 이들 외에 지난주 생애 첫 승을 올린 안나린과 세계랭킹 1위 고진영도 출전한다. 이진규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651일 만에 일상회복 시작된다
  2. 2서병수 내년 부산시장 재출마 시동? 측근 그룹 ‘국가의 품격’ 포럼 꾸렸다
  3. 3노태우 전 대통령 오랜 투병 끝에 별세
  4. 4말 많던 이준석표 ‘공천 자격시험’ 결국 치른다
  5. 5신항 남컨부두 운영사 통합 움직임 솔솔
  6. 6사직야구장 재건축 ‘본궤도’…부산시 기금에 롯데도 일부 부담
  7. 7여당 ‘원팀 선대위’에 쏠린 눈…PK선 최인호 역할론 부상
  8. 8노안과 백내장 함께 왔다면 ‘첨단 레이저’로 한번에 치료
  9. 9숨겨둔 얘기를 터놓는 '인생현상소' <2> 코로나병동 간호사 김혜리 씨
  10. 10KT 먹통에 전국 마비
  1. 1서병수 내년 부산시장 재출마 시동? 측근 그룹 ‘국가의 품격’ 포럼 꾸렸다
  2. 2말 많던 이준석표 ‘공천 자격시험’ 결국 치른다
  3. 3여당 ‘원팀 선대위’에 쏠린 눈…PK선 최인호 역할론 부상
  4. 4“지방교부세율 15년간 제자리…25%로 인상을”
  5. 5문 대통령 마지막 시정연설 "K-방역·경제회복에 최선"
  6. 6야당, 윤영석 지명직 최고 임명…안철수 독자 행보에 공석 채우기
  7. 7지사직 내려놓고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정책으로 ‘역벤션’ 뚫을까
  8. 8“부동산은 최고 개혁과제” 대장동 언급은 없었다
  9. 9국힘 4인 4색 충청권 ‘중원’ 표심 잡기 경쟁
  10. 10PK 지방선거 후보군 잇단 윤석열 캠프행, 공천과 연계됐나
  1. 1신항 남컨부두 운영사 통합 움직임 솔솔
  2. 2“철도시설에 차량비 포함 관례…트램도 똑같이 적용해야”
  3. 3엑스포 유치의 열쇠 ‘주제 선정’…세계 석학과 머리 맞댄다
  4. 4‘오징어 게임’ 자화상…한국 6명 중 1명 기본생활 못 누린다
  5. 5당정 내년 4월까지 유류세 20% 인하 합의…역대 최대폭
  6. 6때이른 추위에 겨울상품 마케팅 유통가 바빠졌다
  7. 7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런던협약 총회서 문제 제기
  8. 8독도 바다서 베도라치과 한국미기록종 발견
  9. 9신발·패션 미래 한 눈에…‘패패부산’ 28일 개막
  10. 10디즈니 이어 애플TV+도 상륙…한국 OTT 시장 글로벌 각축장
  1. 1651일 만에 일상회복 시작된다
  2. 2노태우 전 대통령 오랜 투병 끝에 별세
  3. 3숨겨둔 얘기를 터놓는 '인생현상소' <2> 코로나병동 간호사 김혜리 씨
  4. 4KT 먹통에 전국 마비
  5. 5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40명, 꾸준한 신규 집단감염
  6. 612월중 야외 노마스크…콘서트 직관도 가능할 듯
  7. 7경찰차 번호판 앞자리 998, 999로 바뀐다
  8. 8부산 신호대교에서 응급환자 이송하던 119구급차가 추돌 사고 내
  9. 9'길에서 보석을 만나다' 김해 장유누리길 걷기 축제
  10. 10넓은 수색구역에서 단번에 목표물 찾아… 부산 경찰 첫 드론 대회
  1. 1사직야구장 재건축 ‘본궤도’…부산시 기금에 롯데도 일부 부담
  2. 2볼넷 남발 ‘송곳존(스트라이크존)’ 손질…경기 박진감 되찾을까
  3. 3유영 그랑프리 동메달…차세대 간판 ‘이름값’
  4. 4여자 아시안컵 축구 본선 12개국 확정…한국 대표팀, 첫 번째 우승 노린다
  5. 5인터넷망 사고로 연기된 삼성화재배 바둑 8강전, 26일 대회 다시 치른다
  6. 6LPGA 부산대회 내년도 계속 열까
  7. 7해결사 이대호, 롯데 5강 실낱 희망 살렸다
  8. 833년 걸린 금자탑…고진영, 부산서 해냈다
  9. 9아이파크 ‘낙동강 더비’ 승리…리그 5위 확정
  10. 10황희찬 짜릿한 EPL 4호골
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지역과 협업 시즌2 시작해야
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연고지와 유리되는 프로구단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