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인사이드&아웃사이드] FA컵 집중한다지만…프로축구 부산 씁쓸한 현실

과거 '축구 명가' 자처했지만 16년간 리그 챔피언 못 올라

  • 구시영 기자 ksyoung@kookje.co.kr
  •  |   입력 : 2013-09-13 21:22:04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매년 중위권 맴돌기 굳어져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는 지난 11일 수원 블루윙즈와의 K리그 클래식(1부리그) 28라운드이자 그룹A(상위 스플릿 1~7위) 두 번째 경기에 2진 선수들을 대거 선발 출전시켰다. 주전은 골키퍼 이범영, 공격수 임상협·한지호 등 3명 정도에 불과했다. 특히 수비진 5명은 올 시즌 처음으로 경기에 나섰다. 2년 만에 정규리그 경기를 뛴 선수가 있었고 프로 데뷔전인 선수도 포함됐다.

결과는 부산의 0-1 패배로 끝이 났다. 부산이 이겼다면 리그 7위에서 5위로 올라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

부산 사령탑인 윤성효 감독은 이날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FA컵 경기를 위해 2진을 내보냈다"고 말했다. 15일 전북 현대와의 FA컵 준결승전(부산 홈경기)에 대비해 주전들을 쉬게 했다는 뜻이다. 이는 부산이 올해 FA컵에 얼마나 비중을 두고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준다. 부산은 2004년 FA컵 정상에 오른 이후 9년 만에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또 부산이 FA컵에 '올인'하는 것은 전력 면에서 올 시즌도 정규리그 우승을 이루기가 어렵다는 이유가 크다. 최근 인터넷 포털사이트의 올 시즌 K리그 우승팀(예상)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부산을 꼽은 응답자는 3%대에 그쳤다. 

부산은 풀리그 마지막 경기인 26라운드에서 포항에 2-1 승리를 거두며 극적으로 상위 스플릿에 턱걸이 했다. 리그 우승을 노리기에는 포항, 전북, 울산, 서울 등 상위권 팀에 비해 전력이 떨어지는 실정이다. 따라서 정규리그보다 단판 승부로 결과가 나오고 홍보 효과가 큰 FA컵 우승에 매달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부산의 이 같은 행보는 씁쓸한 느낌을 준다. FA컵 우승도 중요하지만, 부산이 해마다 정규리그에서 중위권을 맴도는 현상이 굳어졌기 때문이다. '부산이 곧 한국 프로축구의 역사'라며 축구 명가를 자처하는 부산은 역대 K리그에서 4차례 우승했다. 국내 프로축구 출범 이듬해인 1984년이 처음이고, 1997년이 마지막이었다. 지난 16년간 리그 챔피언 자리에 오르지 못한 셈이다.

부산은 지난해 정규리그에서 최종 7위였고, 2011년에는 6년 만에 리그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1999년까지는 리그 상위권에 들다가 그 이후로는 중하위권으로 처지는 양상이다. 부산에게 과거 K리그 챔피언의 영광은 점점 잊히고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3. 3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4. 4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5. 5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6. 6‘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7. 7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8. 8[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39> 불로 식품, 신선의 음식 ‘잣’
  9. 9“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10. 10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1. 1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2. 2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3. 3국힘 지도부 “尹 임기단축? 동의 못해”...나경원 "정략적 의도 개헌, 저도 반대"
  4. 4與 표단속 성공…野 “즉각 재추진” 22대도 특검법 정국 예고
  5. 5채상병 특검법 국회 재표결서 부결…최종 폐기
  6. 6한일중 정상회담 직후 北 정찰위성 발사 실패…한·미·일 일제히 규탄
  7. 7[속보]김정은 “정찰위성 보유는 자주권…한국 무력시위 용서못해”
  8. 8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9. 9[속보] '채상병특검법' 본회의 재표결에서 부결
  10. 10박수영 "부산으로 오시면 됩니다" 삼성전자에 부산행 러브콜
  1. 1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2. 2“유리파우더 산업화 모색…62조 항균플라스틱 대체 기대”
  3. 3경남 항공산단 ‘스마트그린산단’ 됐다…사천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탄력(종합)
  4. 4기계부품·로봇분야 키우는 부산, 5년간 454억 투입
  5. 5UAE 대통령 회동에 재계 총수 총출동…원전 등 추가 수주 기대감(종합)
  6. 6“이산화탄소 흡수 미세조류 생장 촉진…유리가 바다 살려”
  7. 7이복현 금감원장 금투세 반대 재확인
  8. 8주가지수- 2024년 5월 28일
  9. 9“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10. 10“영도 중심 해양신산업…R&D·창업·수출 원스톱체제 가능”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3. 3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4. 4‘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5. 5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6. 6“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7. 7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29일
  8. 829일 부산·울산·경남 낮 최고 25도 이상…미세먼지 좋음
  9. 9“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10. 10“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1. 1낙동중(축구) 우승·박채운(모전초·수영) 2관왕…부산 23년 만에 최다 메달
  2. 2“농구장서 부산갈매기 떼창…홈팬 호응에 뿌듯했죠”
  3. 3호날두 역시! 골 머신…통산 4개리그 득점왕 등극
  4. 4태극낭자 ‘약속의 땅’서 시즌 첫승 도전
  5. 5오타니, 마운드 복귀 염두 투구재활 가속
  6. 64연승 보스턴 16년 만에 정상 노크
  7. 7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8. 8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9. 9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10. 10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