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남아공 월드컵 축구] 제대로 붙었다… 축구종가와 전차군단

잉글랜드- 독일 힘겹게 오른 16강서 피할 수 없는 맞대결

웨인 루니와 클로제 등 골잡이 대결도 흥미진진

  • 국제신문
  • 신수건 기자 giant@kookje.co.kr
  •  |  입력 : 2010-06-24 22:01:28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잉글랜드 미드필더 제라드
예상보다 너무 빨리 만나게 됐다. '전차군단' 독일과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16강전에서 피할 수 없는 한판승부를 벌인다. 양팀 모두 초반 부진으로 탈락 위기에 몰렸지만 조별리그 최종전 승리로 16강행에 몸을 실었다.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사커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남아공 월드컵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메주트 외칠(브레멘)의 결승골로 아프리카의 자존심 가나를 1-0으로 물리쳤다. 2차전에서 세르비아에 일격을 당했지만 2승 1패로 조별리그를 마친 독일은 승점 6점을 기록, D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독일의 '중원 지휘자' 외칠은 후반 15분 오른쪽에서 넘어온 땅볼 크로스를 강력한 왼발슛으로 가나 골문을 흔들어 경기를 결정지었다.

잉글랜드도 이날 새벽 포트엘리자베스 넬슨 만델라 베이 스타디움에서 끝난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슬로베니아를 1-0으로 누르고 16강에 합류했다. 잉글랜드는 1승 2무(승점 5점)를 기록해 미국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뒤져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잉글랜드는 전반 23분 저메인 디포(토트넘)가 터뜨린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 첫 승을 올렸다.

이로써 독일과 잉글랜드는 오는 27일 밤 11시 프리스테이트 스타디움에서 자존심을 건 '축구 전쟁'을 치른다. 16강부터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져 지는 팀은 곧바로 집으로 돌아갈 짐을 싸야 해 혈전이 예상된다.

양팀은 그동안 맞대결에서 한치의 양보도 없는 라이벌전을 펼쳐왔다. 통산 27번 치러진 A매치에서 무승부 3회를 제외하고 사이좋게 12회씩 승리를 가져갔다. 월드컵 본선만 따진다면 독일이 2승 1무 1패로 잉글랜드에 앞서 있다.

하지만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결승에서 독일은 잉글랜드와 연장전까지 갔으나 심판의 석연치 않은 골 판정으로 2-4로 지면서 우승컵을 도둑맞았다고 생각해 이번 대회에서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FIFA랭킹에서는 독일(6위)이 잉글랜드(8위)보다 조금 앞서 있다. 지역 예선에서는 잉글랜드(9승1패)와 독일(8승2패) 모두 조 1위로 올랐다.

독일의 득점기계 클로제 (왼쪽).
양팀의 대결은 독일의 미로슬라프 클로제, 루카스 포돌스키(이상 바이에른 뮌헨)와 잉글랜드의 웨인 루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스티븐 제라드(리버풀) 등 양국을 대표하는 골게터들의 자존심 대결도 볼 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독일과 잉글랜드 경기의 승자는 8강에서 리오넬 메시가 버티는 아르헨티나와 만날 가능성이 커 또다시 빅매치를 예고하고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황령 3터널 추진 땐 재개발 차질…사업 멈춰달라”
  2. 2오시리아 ‘리빙 대첩’…롯데-이케아 경쟁이냐, 시너지냐
  3. 3석대 쓰레기매립장, 수목원으로 대변신
  4. 4캠퍼스 심야 술판…방역 의식이 취했다
  5. 5부산 명지에 싱가포르 바이오기업 R&D센터 선다
  6. 6‘줌’ 8월 유료화된다는데…교육현장 대체 플랫폼 찾기 골치
  7. 7굳건한 윤석열, 맹추격 이재명…PK 민심 어디로
  8. 8[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물음표 가득한 윤석열, 느낌표 부족한 국힘 플랜B
  9. 9북항 오페라하우스 관할전 중구 판정승
  10. 10코스닥 상장사 1500개 시대 개막…부울경 100개사 건재
  1. 1굳건한 윤석열, 맹추격 이재명…PK 민심 어디로
  2. 2[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물음표 가득한 윤석열, 느낌표 부족한 국힘 플랜B
  3. 3문 대통령 “부동산 원칙 조속 결정하라”…김부겸 “국정 국민통합에 방점”
  4. 45·18 구애 행렬…여야 잠룡들 ‘호남선 정치’
  5. 5여야 요직 곳곳 포진, 시험대 선 부산 의원
  6. 6이광재 “이재용·전직 대통령 사면 분리를”
  7. 7김부겸 총리실에 부산 출신 신진구·반선호 합류
  8. 8국힘 비영남 당권주자들의 ‘영남당 논란’ 활용법
  9. 9홍준표, 복당 반대파 연일 비판 “뻐꾸기 정치 안돼”
  10. 10[뉴스 분석] 불씨 남은 당청 갈등…부동산 정책이 최대 뇌관
  1. 1오시리아 ‘리빙 대첩’…롯데-이케아 경쟁이냐, 시너지냐
  2. 2부산 명지에 싱가포르 바이오기업 R&D센터 선다
  3. 3코스닥 상장사 1500개 시대 개막…부울경 100개사 건재
  4. 4“휴대폰 요금 25% 할인 챙기세요”
  5. 5“북항사태 조기 수습” 재차 밝힌 문성혁 해수장관…결자해지 나설까
  6. 6HMM, 올 1분기 영업이익 1조 원…창사 이래 최대
  7. 7부산, 1위 횟감 연어 수정란 시험양식 나선다
  8. 8‘일자리 만들기’ 노력 빛나는 예탁원
  9. 9항만사업자 부당행위 막을 법률안 발의
  10. 10정부 관광벤처사업 공모, 부산기업 12개사 선정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황령 3터널 추진 땐 재개발 차질…사업 멈춰달라”
  2. 2석대 쓰레기매립장, 수목원으로 대변신
  3. 3캠퍼스 심야 술판…방역 의식이 취했다
  4. 4‘줌’ 8월 유료화된다는데…교육현장 대체 플랫폼 찾기 골치
  5. 5북항 오페라하우스 관할전 중구 판정승
  6. 6부울경 메가시티 합동추진단 7월부터 가동
  7. 7부산지역 보건소 보건증 발급 중단…요식업 “병원은 3~10배 비싸” 분통
  8. 8MZ세대 표심 잡아라…구청장들, 청년정책 앞세워 스킨십
  9. 9재개발 전직 간부, 조합 사무실 불 지르고 달아나
  10. 10양산 ‘사송’ 초교 신설 오락가락 행정에 학부모 혼란
  1. 1BNK 썸, 김한별 영입…베테랑 공백 해소
  2. 2탈꼴찌 급한 거인, 독수리 사냥 나선다
  3. 3김광현, MLB 무패 질주 제동…김하성과 첫 투타대결 무승부
  4. 4동의대 류지수, 태권도 협회장기 정상
  5. 5‘79전 80기’ 이경훈, PGA 첫 우승 번쩍
  6. 6경쟁자 마이너행…양현종, 다시 선발 꿰찰까
  7. 7첫날부터 골잔치…K리그 유스팀 경기력 빛났다
  8. 8“유망주에 많은 기회, 신구 조화 잘 이뤄갈 것”
  9. 9박지수 WNBA 복귀전, 존재감 과시
  10. 10부산 아이파크, '2021시즌 홈 레플리카 유니폼' 선보여
우리은행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정신 부산야구소프트볼협회장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김성호 부산파크골프협회장
  • 해양컨퍼런스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