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태극전사 호재..나이지리아 '수비 공백'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6-18 09:33:12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B조조별리그 최종전 상대인 나이지리아의 왼쪽 풀백 자원이 모두 부상을 당하면서 사상첫 원정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대표팀에 호재로 떠올랐다.

나이지리아 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새벽 남아프리카공화국 블룸폰테인 프리스테이트 경기장에서 끝난 그리스와 대회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로 역전패했다.

이날 패배로 나이지리아는 2패를 기록해 아르헨티나(2승.승점 6)-한국(1승1패.승점 3)-그리스(1승1패.승점 3)에 이어 B조 최하위로 떨어졌다.

비록 한국은 이날 아르헨티나에 1-4 완패를 당했지만 그리스와 승점과 골득실이같고 다득점에서 앞서 조 2위를 유지해 16강 진출의 불씨를 이어갔다.

이런 가운데 이날 그리스와 혈투를 펼친 나이지리아는 전반 33분 오른쪽 주전 미드필더 사니 카이타(알라니야 블라디캅카스)가 불필요한 반칙으로 퇴장당해 한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더불어 왼쪽 풀백을 담당하는 주전과 백업 요원이 한꺼번에 부상으로 실려나가는 최악의 상황도 경험해야 했다.

주전 왼쪽 풀백인 타예 타이워(마르세유)는 후반 10분 허벅지 안쪽 근육을 다쳐경기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나이지리아의 라르스 라예르베크 감독은 곧바로 타이워를 대신해 백업 멤버인 우와 에치에질레(스타드 렌)를 투입했지만 에치에질레도 그라운드에 나선지 22분 만에 부상으로 쓰러졌다.

라예르베크 감독은 어쩔 수 없이 중앙 수비 요원인 라비우 아폴라비(잘츠부르크)를 긴급 수혈해 경기를 치렀지만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며 역전패의 아픔을 곱씹어야 했다.

한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닷새 앞둔 라예르베크 감독으로선 퇴장당한 카이타를대신해 오른쪽 미드필더를 맡을 선수는 물론 완전히 공백이 돼버린 왼쪽 풀백 자리를 메우는 게 발등의 불이 됐다.

나이지리아의 악재는 결국 한국의 호재다. 한국은 발 빠르고 영리한 오른쪽 미드필더 이청용(볼턴)을 활용해 허약해진 나이지리아의 왼쪽 수비 뒷공간을 부지런히공략해 득점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

박문성 SBS 해설위원은 "나이지리아는 그리스와 2차전에서 패배했을 뿐 아니라 왼쪽 풀백 자원이 모두 다치면서 출혈이 컸다"며 "하지만 나이지리아는 절대 쉬운 상대가 아니다. 방심하지 말고 신중하게 경기를 치러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속보] 상속세 25년 만에 대수술…자녀공제 5000만→5억 원 상향
  2. 2‘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3. 3[세법개정] 가상자산 과세 2년 또 연기…금투세는 아예 폐지
  4. 4이 곳을 보지 않은 자 '황홀'을 말하지 말라
  5. 5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6. 6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7. 7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8. 8유튜버로 물오른 코믹연기 “다음엔 액션 해보고 싶어요”
  9. 9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10. 10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1. 1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2. 2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3. 3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4. 4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5. 5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6. 6韓 “웰빙정당 소리 안 나오게 할 것…금투세 폐지 최우선”
  7. 7국힘 부산시당 9대 기초의회 후반기 원구성 해당 행위자 중징계
  8. 8與 박성훈, 산업은행에 북구지역 스타트업 투자유치 제안
  9. 9“2차 공공기관 이전 않으면 국가 지속가능성 위협”
  10. 10국힘 새 대표 한동훈 “당원·국민 변화 택했다”
  1. 1[속보] 상속세 25년 만에 대수술…자녀공제 5000만→5억 원 상향
  2. 2[세법개정] 가상자산 과세 2년 또 연기…금투세는 아예 폐지
  3. 3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4. 4‘에어부산 존치’ TF 첫 회의 “지역사회 한목소리 내야”
  5. 5부산 '수영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사업' 빨라진다…B/C 분석 면제
  6. 6영도 청년인구 늘리기 프로젝트
  7. 7부산상의 씽크탱크 ‘33인의 정책자문단’
  8. 8잇단 금감원 제재 리스크에…BNK “건전성 강화로 돌파”
  9. 9위메프·티몬 정산지연…소비자 피해 ‘눈덩이’
  10. 10못 믿을 금융권 자정 기능…편법대출 의심사례 등 수두룩
  1. 1‘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2. 2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3. 3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4. 4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5. 5구포역 도시재생 핵심인데…새 게스트하우스 ‘개점휴업’
  6. 6대저대교·장낙대교 건설, 마침내 국가유산청 승인 났다
  7. 7김해 화포천 복원지연…람사르 등록 차질
  8. 8“부산 실버산업 키워 청년·노인 통합 일자리 창출”
  9. 9[뭐라노]사라지는 치안센터…"주민은 불안해요"
  10. 10부산 다문화·탈북 고교생 맞춤 대입설명회 열린다
  1. 1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2. 2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3. 3사직 아이돌 윤동희 2시즌 연속 100안타 돌파
  4. 4부산예술대 풋살장 3개면 개장
  5. 5‘팀 코리아’ 25일부터 양궁·여자 핸드볼 경기
  6. 6남북 탁구 한 공간서 ‘메달 담금질’ 묘한 장면
  7. 7마산용마고 포항서 우승 재도전
  8. 8부산아이파크 유소녀 축구팀 창단…국내 프로구단 첫 초등·중등부 운영
  9. 9남자 단체전·혼복 2개 종목 출전…메달 꼭 따겠다
  10. 10부산항만공사 조정부 전원 메달 쾌거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떨림 현상으로 총 잡는 손까지 바꾼 메달 기대주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