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홍수를 무기로…러, 미사일로 우크라 댐까지 폭파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의 한 댐을 폭파해 홍수를 무기로 사용했다고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주 군사행정 수장인 파울로 키릴렌코가 공개한 범람 현장 사진. 파울로 키릴렌코 텔레그램 캡처
이날 우크라이나 군 당국은 러시아군이 전날 동부 도네츠크 지역 카를리우카 댐 수문에 미사일 공격을 가해 하류 보급로 차단에 나섰다고 밝혔다.

도네츠크주 군사행정 수장 파울로 키릴렌코는 텔레그램을 통해 파괴된 댐에서 급류가 쏟아져 나오는 영상을 공개했다. 그에 따르면 지역 당국은 주민 26명을 대피시켰고, 보우차강 하류 마을에 홍수 경보를 발령했다. 키릴렌코는 “러시아가 지난 수개월간 이 댐을 지속해서 폭격했다”며 “주로 민간인이 고통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NYT는 이번 공격으로 인해 최전방 인근의 우크라이나군 군사작전 지역이 침수됐고, 댐 하류 지역은 ‘안보 문제’로 봉쇄됐다고 전했다.

피해 지역에서 군사작전을 펼치고 있는 우크라이나군 제59여단 대변인은 “러시아의 행동은 예측 가능하다”라며 “그들은 같은 일을 반복한다”고 지적했다.

실제 러시아는 작년 9월에도 우크라이나 중부 크리비리흐 인근 댐에 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해 수문 2개 중 1개를 폭격했다. 당시 우크라이나 당국은 러시아가 인훌레츠강 하류의 우크라이나군 부교를 없애기 위해 이러한 공격을 펼쳤다고 주장했다.

결과적으로 해당 부교는 피해가 없었지만, 인훌레츠강 수위가 한때 2m 상승했고 크리비리흐 일부 지역이 물에 잠겼다.

러시아는 이 공격에 이스칸데르 미사일과 킨잘 미사일 총 7발을 사용했는데, 댐 폭파의 군사적 가치를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NYT는 전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가 드니프로강의 수력발전 댐을 폭파해 카호우카 저수지의 물을 방류할 위험성도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다.

하류 강변 주거 지역과 군사기지를 침수시키거나 저수지에서 냉각수를 끌어오는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를 위협하기 위해서라는 게 우크라이나 측 주장이었다.

우크라이나 당국자들은 카호우카 댐 부지의 동쪽 둑을 점령하며 수문을 통제하고 있는 러시아가 이미 알 수 없는 이유로 저수지 수위를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겨울 저수지 수위가 4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져 우크라이나 상류 마을이 수도공급에 어려움을 겪었고, 봄에는 수위가 위험 수준으로 높아지도록 방치됐다는 설명이다.

프랑스 지구 데이터 업체 테이아 등에 따르면 최근 카호우카 저수지 수위는 3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불어올라 홍수 발생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전쟁 초기에는 우크라이나군도 러시아 전차의 키이우 진입을 차단하고 방어 준비 시간을 벌기 위해 댐의 수문을 폭파해 이르핀강 골짜기를 침수시켰고, 이로 인해 주택 수십 채가 물에 잠긴 바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내년부터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 때 공인중개사 정보 기재 의무화
  2. 2BIFF 개막식 배우 박은빈 단독 사회 맡는다
  3. 33일 추석 연휴 마지막날 부울경 대체로 흐려
  4. 4추석 연휴 마지막 날 3일 전국 고속도로 원활 흐름
  5. 5‘K-막걸리’ ‘K-김’ 해외에서 인기 여전… 수출 실적 호조
  6. 6경남도 로케이션 지원한 ‘소풍’ ‘장손’ BIFF ‘한국영화의 오늘’ 초청
  7. 7국가철도공단·한국국토정보공사, 신입사원 공채
  8. 8부산 사하구 한 아파트 입주민이 자발적으로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관리
  9. 9누리바라기 전망대와 부산항 전망대에 서면 부산이 한눈에
  10. 10"60억 원대 이익 남긴 '짝퉁' 업계…벌금은 고작 356만 원"
  1. 1尹, '노인의 날' 축하…"자유와 번영은 어르신들 피와 땀 덕분"
  2. 2국회 연금개혁안 총선 뒤엔 나올까…특위 활동기한 연장키로
  3. 3대통령실 참모들, 추석직후부터 '총선 앞으로'
  4. 4검찰 '36회' 대 민주당 '376회'
  5. 5尹, ‘명절 근무’ 지구대 소방서 찾아 격려
  6. 6이재명의 영수회담 다목적 포석
  7. 7[종합]이재명, 尹 대통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 여 "뜬금포"에 야 "전제군주" 반박
  8. 8단식과 검찰로 보낸 이재명의 시간
  9. 9이재명, 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 與 "뜬금없어, 대표회담부터"
  10. 10尹, 원폭피해 동포들과 오찬 "한일관계 미래지향적 발전시킬 것 "
  1. 1내년부터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 때 공인중개사 정보 기재 의무화
  2. 2‘K-막걸리’ ‘K-김’ 해외에서 인기 여전… 수출 실적 호조
  3. 3국가철도공단·한국국토정보공사, 신입사원 공채
  4. 4"60억 원대 이익 남긴 '짝퉁' 업계…벌금은 고작 356만 원"
  5. 5악성임대인에 피눈물 흘리는 20~30대
  6. 6추석연휴 사우디 네옴시티 찾은 삼성 이재용…"중동은 미래먹거리의 보고"
  7. 7키울 때 애정은 어디 가고?… 5년간 반려동물 61만8982마리 유기돼
  8. 8고금리에 휘청이는 중산층…이자 비용만 1년새 41% 급증
  9. 9한·UAE 경협 강화…2~5일 '포괄적경제동반자' 공식 협상
  10. 10"전세사기 불안…상반기 전세보증보험 가입 작년 70% 육박"
  1. 13일 추석 연휴 마지막날 부울경 대체로 흐려
  2. 2추석 연휴 마지막 날 3일 전국 고속도로 원활 흐름
  3. 3경남도 로케이션 지원한 ‘소풍’ ‘장손’ BIFF ‘한국영화의 오늘’ 초청
  4. 4부산 사하구 한 아파트 입주민이 자발적으로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관리
  5. 5전국 시도별 택시민원 1위는 불친절…부산은 부당요금이 1위
  6. 6100세 이상 노인 적은 2위 울산 중구…부산 사상구 5위
  7. 7서울대병원 노조, 11일 총파업 “의료공공성 강화·인력 충원”
  8. 8부산 울산 경남 일교차 큰 날씨…낮 최고기온 24~26도
  9. 9귀경길 정체 대부분 풀려…연휴 마지막날 소통 원활할 듯
  10. 10오늘도 귀경길 정체…부산서 서울까지 5시간11분
  1. 1세리머니 하다 군 면제 놓친 롤러 대표 정철원 “너무 큰 실수”
  2. 2클린스만호, A 매치 명단 발표…손흥민 등 ‘완전체’
  3. 3북한 역도 세계신기록으로 금메달…5체급 중 3체급 우승
  4. 4롯데, 삼성과 DH 1차전서 5연승 좌절
  5. 54000명의 야구선수들이 기장군에 모였다, 그 사연은?[부산야구실록]
  6. 6세리머니하다 어이없는 역전패…한국 롤러, 남자 3000m 계주 은메달(종합)
  7. 7황선홍호, 4일 오후 9시 '난적' 우즈벡과 준결승 격돌
  8. 8한국 야구, 대만에 0-4로 완패…금메달 먹구름
  9. 9중국 축구 대표팀 응원이 90%?…다음, 응원 서비스 중단
  10. 10여자바둑, 아시안게임 금메달 놓고 중국과 일전
우리은행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