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푸틴 대역 또 논란, 이번엔 다른 턱 모습 부각

안톤 게라셴코 다른 푸틴 사진 올리며 의혹 제기

반푸틴 성향 텔레그램 채널도 푸틴 대역 주장

러시아 측 "대통령은 이런 이야기에 웃는다"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역이 있을지를 두고 또다시 논란이 인다. 최근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방문했는데 사진마다 다른 턱 모습이 부각됐다.

안톤 게라셴코 트위터 캡처.
22일 외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내무장관 고문 안톤 게라셴코는 푸틴 대통령의 얼굴 사진 3장을 비교하는 게시물을 올리며 ‘가짜 푸틴’ 의혹을 제기했다. 그가 올린 첫 사진은 푸틴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모스크바 연방회의에서 연설할 때 찍힌 모습이었다. 이때 푸틴 대통령의 턱은 앞으로 도드라져 있다.

그러나 이달 18일 러시아 측의 우크라이나 점령지인 크림반도 세바스토폴에서 찍힌 푸틴 대통령의 턱은 뒤로 밀려있다. 사진상으로 봤을 땐 비슷하지만 다른 사람일 것이란 추정이 가능하다. 이달 19일 마리우폴에서 찍힌 사진 속에서의 푸틴 대통령은 첫 번째 사진보다 작은 턱이지만 두 번째 사진보다 앞으로 나온 턱을 보여줬다.

크렘린궁에 소식통이 있다고 주장하는 반푸틴 성향 텔레그램 채널 ‘제너럴SVR’도 이날 세바스토폴과 마리우폴을 방문한 것은 푸틴 대통령이 아니라 대역이었다고 주장했다. 제너럴SVR은 대역은 현장에서 별말을 하지 않은 채 사진과 영상을 촬영한 뒤 금세 현장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또 마리우폴에서 푸틴 대통령이 안전벨트도 하지 않은 채 야간 운전을 하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이 포착됐다며 대역 의혹에 힘을 실었다.

제너럴SVR은 “거리를 통제하지 않고 경호 차량 행렬도 없는 상황에서 푸틴이 최전선 점령지에서 즉흥적으로 운전을 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당시 진짜 푸틴 대통령은 외부에서 안전하게 머무르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게라셴코는 “최근 푸틴 분장 전문가들이 대역과 함께 일해야 했을 것”이라며 “이 중 누가 진짜 푸틴일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과거 푸틴 대통령은 인파가 많이 몰리는 곳을 방문할 때 대역을 쓴다는 의혹을 받았는데 이번에도 다시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해 11월 키릴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부 국방정보국장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과거 특별한 행사에서 등장하는 푸틴 대역을 포착한 적이 있다”며 “최소 3명의 대역이 존재하며 이들은 모두 푸틴과 비슷해 보이려고 성형수술을 했다. 동영상과 사진을 봤을 때 진짜 푸틴과 대역은 키 몸짓 귓불이 다르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측은 “푸틴 대통령도 가짜 푸틴설을 알고 있다. 대통령은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그냥 웃는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2. 2[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16> 오리 음식과 낙동강
  3. 3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4. 4“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5. 5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6. 6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7. 7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8. 8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9. 9주말 황령산 고갯길 넘는 차량들로 몸살…좁은 도로 주민 위협
  10. 10尹 긍정·부정 모두↓...내일 총선 가정 표심은 민주에 살짝 더
  1. 1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2. 2尹 긍정·부정 모두↓...내일 총선 가정 표심은 민주에 살짝 더
  3. 3[정가 백브리핑] 윤심 잡은 ‘김장 연대’가 그의 작품…국힘 ‘찐실세’ 떠오른 박성민
  4. 4호국 형제 73년 만에 유해 상봉…尹 “한미 핵기반 동맹 격상”(종합)
  5. 5한국 11년만에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 尹 "글로벌 외교의 승리"
  6. 6"5년 간 991개 업체, 95억 원 노동부 국고보조금 부정수급"
  7. 7‘택시 등 대중교통비 인상 전 의견수렴 의무화’ 조례 시끌
  8. 8“천안함 자폭” 논란 이래경, 민주 혁신위원장 9시간 만에 사의(종합)
  9. 9원점 돌아간 ‘민주 혁신기구’…되레 혹 붙인 이재명 리더십
  10. 10뮤지컬 보고 치킨 주문까지...교육재정교부금도 줄줄 샜다
  1. 1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2. 2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3. 3부산신발 기술 에티오피아 전수…엑스포 우군도 만든다
  4. 4설립허가 난 27곳 중 14곳이 ‘사하’, 지자체 승인 남발 과잉공급 부채질
  5. 5“부산·인천노선 병행…부정기 항공편 적극 발굴”
  6. 6기아 폭스바겐 등 車 9종, 5만4412대 제작 결함 리콜
  7. 7세계은행 올해 경제성장률 약세 계속...중국 회복에 동아시아 개선 기대
  8. 8노 “인상” 사 “동결”…與는 지역 차등 최저임금제 발의
  9. 9부산시관광협회·대선주조, 관광 활성화 ‘맞손’
  10. 10삼성전자 국내에서 첫 갤럭시 언팩…부산 개최는 무산
  1. 1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2. 2“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3. 3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4. 4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5. 5주말 황령산 고갯길 넘는 차량들로 몸살…좁은 도로 주민 위협
  6. 6습기 폭탄, 찬물 샤워…오전 6시면 출근전쟁 소리에 잠 깨
  7. 7부산 울산 경남 더위 다시 기승...낮 최고 31도
  8. 8부산노동안전보건센터 추진 3년…市, 구체적 건립 계획도 못 세워
  9. 9울산시 한 골프장, 여성 탈의실과 샤워실 야간 청소 남자 직원 맡겨 논란
  10. 10카메라에 담은 위트컴 장군의 부산 사랑
  1. 1안권수 롯데 가을야구 위해 시즌중 수술
  2. 2메시 어디로? 바르샤냐 사우디냐
  3. 3‘레전드 수비수’ 기리며…16개팀 짜장면 먹으며 열전
  4. 4클린스만호 수비라인 세대교체 성공할까
  5. 5유해란 LPGA 신인왕 굳히기 들어간다
  6. 6추신수, 부산고에 소고기 50㎏ 쐈다…황금사자기 첫 우승에 동문도 ‘들썩’
  7. 7U-20 3연속 4강…브라질·잉글랜드 차례로 격파
  8. 8롯데, kt 고영표 공략 실패…1-4 패배
  9. 9U-20 월드컵 축구 한국 2회 연속 4강 진출 쾌거
  10. 10알바지 UFC 6연승…아랍 첫 챔프 도전 성큼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