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우리가 사토시” 주장 법원 기각…비트코인 창시자 미궁

코인 110만 개 소유권 놓고 소송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12-07 20:07:48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진행된 재판에서 비트코인을 공동으로 창시했다는 주장이 기각돼 비트코인 창시자로 알려진 ‘나카모토 사토시’의 정체가 다시 미궁에 빠졌다.

6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보도를 보면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연방법원 배심원단은 크레이그 라이트(사진)와 데이비드 클라이먼이 동업해 비트코인을 만들었다는 주장을 기각했다. 이번 재판은 2013년 4월 숨진 클라이먼의 유족이 동업자인 라이트를 상대로 비트코인 110만 개의 소유권을 놓고 제기한 소송에서 비롯됐다.

유족은 클라이먼과 라이트가 ‘W&K 인포메이션 디펜스 리서치’라는 사업체를 차리고 함께 2008년 비트코인을 만들어 2009년 출시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나카모토 사토시가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비트코인 110만 개(현 시세 약 70조 원)의 절반은 자신들의 몫이라는 것이다. 이 소송이 주목받은 건 평결에 따라 비트코인 창시자의 정체가 드러날 수 있어서였다. 비트코인은 나카모토 사토시라는 프로그래머 또는 프로그래머 집단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나카모토는 2018년 10월 출간된 백서에서 비트코인 개념을 처음 공개했다. 나카모토는 이듬해 1월 비트코인을 채굴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배포했고, 나카모토 자신도 비트코인을 채굴해 110만 개를 보유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클라이먼의 유족이 소송을 낸 대상인 라이트는 호주 출신의 프로그래머로, 자신이 바로 나카모토라고 주장한 이다. 라이트는 2016년 5월 비트코인 창시자라고 밝혔다가 거센 비판을 받고 사흘 뒤 사과문을 올리면서 이를 철회했다. 하지만 이후 자신이 나카모토라고 다시 말을 바꿨다. 라이트가 나카모토라면 그가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비트코인 110만 개의 소유권을 입증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라이트는 그동안 이 비트코인을 팔거나 이전한 바가 없다.

이번 소송에서 원고인 클라이먼 유족의 주장이 인정됐다면 라이트는 유족에게 이 비트코인의 절반을 줘야 한다. 라이트가 막대한 규모의 비트코인을 유족에게 실제로 넘길 수 있다면 그가 나카모토임이 입증된다. 하지만 이번 재판의 배심원단은 원고가 라이트를 상대로 제기한 부당이득, 사기, 횡령, 파트너십 의무 위반 등 혐의 10건 중 9건을 기각했다. 단 라이트가 ‘W&K 인포메이션 디펜스 리서치’ 관련 지식재산권을 침해했다며 이 회사에 1억 달러(약 1180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하라고 명령했다. 이는 나카모토의 정체와 관련 없는 결정이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BRT 논란의 자갈치·부산역 구간…사고·정체요인 손본다
  2. 2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4> 부산항 벨트-남구 동구 영도
  3. 3“방역패스 풀린 거 아니었나” 지역 대형점포(백화점·마트) 대혼란
  4. 4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3> 더 벌어지는 여가 격차
  5. 5여당 부산 여성 구청장 3인, 4년의 구정활동 책으로 엮어
  6. 6부산 건설업계 중대재해법 시행 앞두고 대비 분주
  7. 7윤석열 PK 찾아 표심 구애 “BTX 잇고, 산업은행 부산으로 옮길 것”
  8. 8“많은 홈런·안타 기대하라…롯데팬에 우승 꼭 선물”
  9. 9새해 현장 점검만 16번…오규석 군수 강행군 왜
  10. 10향토업체 순살고등어로 ‘소중한(소상공인·중기) 마트’ 문 열었다
  1. 1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4> 부산항 벨트-남구 동구 영도
  2. 2여당 부산 여성 구청장 3인, 4년의 구정활동 책으로 엮어
  3. 3윤석열 PK 찾아 표심 구애 “BTX 잇고, 산업은행 부산으로 옮길 것”
  4. 4김건희 “돈 안 챙겨주니 미투 터진 것…조국의 적은 민주당”
  5. 5여당 송영길 대표, 2주간 PK 머물며 민심훑기 ‘승부수’
  6. 6국힘 여당 인사 영입전…설 전 기선제압 노려
  7. 7문 대통령, 두바이서 엑스포 유치전 돌입
  8. 8여당 ‘김건희 7시간’ 파장 키우기, 야당 “왜곡방송…권언유착 시즌2”
  9. 9문재인 대통령, 각국 정상 상대로, 대표단은 부스 돌며 ‘쌍끌이 홍보전’
  10. 10이재명 주말 강원공략 “평화특별자치도 지정·금강산 관광 재개”
  1. 1부산 건설업계 중대재해법 시행 앞두고 대비 분주
  2. 2향토업체 순살고등어로 ‘소중한(소상공인·중기) 마트’ 문 열었다
  3. 3해운대 오션뷰·인프라에, 호텔급 서비스도 누릴 생활형 숙박시설
  4. 4‘K-조선’ 빅딜 원점…대우조선 새 주인 찾기 험난한 여정
  5. 5기준금리 1.25%로…속 타는 영끌·빚투족
  6. 6내고장 비즈니스 <23> 경남TP 항공우주센터
  7. 7정부 71년 만의 ‘1월 추경안’(14조 원 규모)…소상공인 300만 원씩 지원
  8. 8부산은행 “2025년 총자산 100조 목표”
  9. 9시험평가 시설 확대…경남 매출 1억 弗 강소기업 15개 배출 목표
  10. 10작년 국내 자동차 리콜 수 300만 대 육박 ‘역대 최고’
  1. 1BRT 논란의 자갈치·부산역 구간…사고·정체요인 손본다
  2. 2“방역패스 풀린 거 아니었나” 지역 대형점포(백화점·마트) 대혼란
  3. 3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3> 더 벌어지는 여가 격차
  4. 4새해 현장 점검만 16번…오규석 군수 강행군 왜
  5. 5중고생 통학버스 업체, 지입차 의혹
  6. 6박형준 시장 “일본, ODA 원조로 아프리카와 유대감…지지 이끌어내야”
  7. 7엑스포 열기 지핀다…시내 전역서 7일간 대시민 홍보 캠페인
  8. 823일 부산~사이판 하늘길 열린다
  9. 9디지털화·경제적 타격이 격차 심화시켜
  10. 10오늘의 날씨- 2022년 1월 17일
  1. 1“많은 홈런·안타 기대하라…롯데팬에 우승 꼭 선물”
  2. 2존재감 드러낸 백승호…벤투호 ‘믿을 맨’ 눈도장
  3. 3부산시체육회 강영서 알파인 스키 올림픽 국대
  4. 4‘백신 거부’ 조코비치 호주오픈 출전 무산
  5. 5베이징을 빛낼 기대주 <7> 스켈레톤 윤성빈
  6. 6최고 구속 160㎞…외인 ‘파이어 볼러’ 몰려온다
  7. 7벤투호 15일 아이슬란드전…K리거 치열한 생존경쟁
  8. 8베이징을 빛낼 기대주 <6> 프리스타일 하프파이프 장유진
  9. 9직장인들의 화끈한 한판 승부...일반인 격투 시합 ‘한다이빠이트’
  10. 10정찬성, 두 번째 UFC 타이틀 도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