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열 받은 지구…지난달 기상관측 142년 만에 가장 더웠다

美기관 “표면온도 섭씨 16.73도”…20세기 평균보다 0.93도 상승

  •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일부연합뉴스
  •  |   입력 : 2021-08-15 20:06:05
  •  |   본지 1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종전 최고치보다 0.01도 높아
- 기후변화 파괴적 경로 재확인

올해 7월은 142년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더웠던 달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미국 해양대기청(NOAA)에 따르면 지난달 지구 표면온도가 20세기 평균인 섭씨 15.8도보다 0.93도 높은 16.73도를 기록해 7월 지구 표면온도(지표면+해수면)로는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래 최고치였다.

지난달 지구 표면온도는 종전 최고치보다 0.01도 높았다. 종전 최고치는 2016년 수립됐으며 재작년과 작년에도 같은 온도를 기록했다. 3년 연속으로 ‘역대 가장 뜨거운 7월’을 보낸 셈이다. 7월 지구 표면온도가 높은 상위 10개 연도 가운데 한해(1998년)를 제외하면 모두 2010년 이후다.

릭 스핀래드 NOAA 대변인은 “특히 7월은 1년 중 세계가 가장 더운 달”이라며 “2021년 7월은 그간 기록된 가장 더운 7월과 가장 더운 달을 능가했다”고 밝혔다. 스핀래드 대변인은 이번 신기록으로 지구촌 기후변화의 파괴적 경로가 재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지구의 지표면 온도는 1880년 관측이 시작된 이후 평균보다 1.4도 높아 작년에 이어 최고치를 또 깼다.

사람이 많이 사는 북반구만 따지면 지난달 지표면 온도는 평균을 1.54도 웃돌아 2012년 이후 9년 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한국이 속한 아시아가 특히 뜨거웠다. 지난달 아시아 지표면 온도는 평균보다 1.61도 높아 2010년 기록을 뛰어넘으면서 1910년 이래 제일 높았다.

유럽은 지난달 지표면 온도가 평균보다 2.37도 높아 2018년에 이어 사상 두 번째(2010년과 공동)로 높았고 기록적인 폭염이 닥친 북미와 남미,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등도 지난달 지표가 온도가 높은 순으로 10위 안에 들었다. 지구가 뜨거워지고 있다는 경고는 거듭해서 나오고 있다.

최근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올해부터 2040년 사이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에 견줘 1.5도 오를 가능성이 크다는 보고서를 내놨다.

앞서 2018년 보고서에선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 상승하는 때를 2030~2052년으로 예측했는데 이번에 10년가량 앞당겨졌다. 세계 각국은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을 통해 지구온도 상승 폭의 마지노선을 1.5도로 설정하고 이를 지키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결의한 바 있다. 이은정 기자 일부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손실보상금 신청 먹통에 소상공인 ‘분통’
  2. 2현역 지지 업은 윤석열, 지지율 상승세 홍준표…PK 최종 승자는?
  3. 3부산 주민단체들(동래·부산진·연제·영도·해운대) “남는 예산으로 재난지원금 달라” 거듭 요구
  4. 4백신패스 도입 계획대로 추진
  5. 550년 전까지 아무도 몰랐다, 바위에 숨겨진 선조들의 ‘시그널’
  6. 6근교산&그너머 <1251> 동해 두타산 베틀바위~마천루
  7. 7늘어만가는 ‘탈부산’…작년보다 55% 급증
  8. 8여야 정치권 조문 행렬…노소영 씨와 이혼소송 최태원도 찾아
  9. 9100대 기업 여성임원 300명 돌파…비수도권 대학 중 부산대 출신 최다
  10. 10“문재인 정부서 공공기관 이전 확정을” 박형준 시장, 대통령 결단 촉구
  1. 1현역 지지 업은 윤석열, 지지율 상승세 홍준표…PK 최종 승자는?
  2. 2여야 정치권 조문 행렬…노소영 씨와 이혼소송 최태원도 찾아
  3. 3유언으로 5·18 사죄…노태우, 국가장 치른다
  4. 4PK 내년도 국비, 이들 손에 달렸다
  5. 5추미애도 합류…‘이재명 선대위’ 내달 2일 뜬다
  6. 6문 대통령 “한국, 글로벌 백신 허브…아세안에 보급 힘쓸 것”
  7. 7과오 있으나 정책 공헌 인정…전두환 등 선례될라 우려도
  8. 8윤석열 캠프 PK 현역 4명 영입에 홍준표 측 “구태정치 표본” 견제구
  9. 9공공기관 2차이전 차기정부 떠넘기나…김부겸 총리 발언 파문
  10. 104명 중 이재명과 붙어 이길 후보…야당 여론조사 딱 한 문항만 묻는다
  1. 1손실보상금 신청 먹통에 소상공인 ‘분통’
  2. 2늘어만가는 ‘탈부산’…작년보다 55% 급증
  3. 3100대 기업 여성임원 300명 돌파…비수도권 대학 중 부산대 출신 최다
  4. 4유통가 화끈한 세일로 소비심리 달군다
  5. 5순한 금정산성막걸리 ‘청탁’ 출시
  6. 6창원 등 5대 소부장 특화단지 육성에 2조6000억 투입
  7. 7에어부산 11월 무착륙비행 5회
  8. 82040년 광역버스 전량 수소·전기차로 전환
  9. 9홍남기 “개발이익 환수제도 손질”…제2 대장동 사태 막는다
  10. 10부산은행 지역벤처 1000억 융자펀드 조성
  1. 1부산 주민단체들(동래·부산진·연제·영도·해운대) “남는 예산으로 재난지원금 달라” 거듭 요구
  2. 2백신패스 도입 계획대로 추진
  3. 3“문재인 정부서 공공기관 이전 확정을” 박형준 시장, 대통령 결단 촉구
  4. 4코로나 또 키울라…조마조마 핼러윈
  5. 5김해시, ICT로 낙동강 침수피해 막는다
  6. 6치매노인 찾아주는 효자 ‘배회감지기’ 보급률 2.7% 그쳐
  7. 7오늘의 날씨- 2021년 10월 28일
  8. 8[기자수첩] 작년 산재로 스러진 882명, 세상에 당연한 죽음은 없다 /이준영
  9. 9위기가정 긴급 지원 <10> 중증 가족 보살피는 이영수 씨
  10. 10내달 7일까지 창원서 2021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개최
  1. 1전부 뜯어고쳤다…꼴찌의 반란 기대하라
  2. 2애틀랜타, 적진에서 한 발 앞섰다
  3. 3부산, 장애인 전국체전 종합 5위
  4. 4“패턴 플레이로 승부…공격 농구 선보일 것”
  5. 5롯데, ‘가을야구’ 가려면 기적이 필요하다
  6. 6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4> 미국 구단-지자체 시설 갈등
  7. 7프로야구 중계 4사, KBO 상대 손배소
  8. 8‘황심’ 얻은 아이파크 박정인·최준
  9. 9롯데,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KIA에 2 대 3 패
  10. 10“스포츠 인기 높이려면 좋은 시설 마련은 필수”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중국특색사회주의 기원 찾아서
날아 오른 중화제국의 유령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중국특색사회주의 기원 찾아서
중국의 길에서 방황하다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