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40> 북조와 남조 ; 호한 융합의 시대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11-27 18:37:44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치의 학문적 정의는 사회적 가치의 권위적 배분이라는데…. 현실적 정의는 권력을 차지하려는 인간본성이 이글거리는 투쟁의 장이다. 정치로 안 되면 전쟁이다. 인류사 이래 정치적으로 가장 혼란했던 때는? 위-진-5호16국-남북조, 줄여서 위진남북조 시대다. 도대체 얼마나 혼란했길래?

위-진-5호16국 시대 이후 북조와 남조
한나라(後漢) 이후 들어선 위-촉-오 삼국시대는 위진남북조의 서막이다. 삼국지 결말은 예상외로 허망하다. 조조를 받들던 사마의가 권력을 거머쥐었다. 그 권력은 두 아들 사마사와 사마소한테 이어지고 사마소의 아들 사마염이 삼국시대를 끝내며 265년 진(晉)나라를 세웠다. 사마염이 죽고 사마충이 황제가 되자 창피할 정도로 난잡한 흑역사가 펼쳐졌다. 사마량 사마위 사마륜 사마경 사마애 사마영 사마옹 사마월 등 8명 사마 씨 왕들이 서로 황제가 되겠다며 살육전을 벌였다. 이른바 8왕의 난이다. 가관이었다. 그 와중에도 사마치 사마업이 황제가 되었다. 지저분한 권력다툼 꼴을 지켜보던 북방족들은 진을 우습게 깔보기 시작했다.

드디어 슬금슬금 내려와 선비족을 비롯한 다섯 오랑캐들이 대략 열여섯 나라를 세우니 5호16국 시대다. 이때의 역사가 ‘십육국춘추’에 기록돼 있다. 이때 진나라는 동남쪽으로 피란 가며 지금의 난징(南京)에 동진(東晉)을 세웠다. 사마예→사마소→사마연→사마악→사마담→사마비→사마혁→사마욱→사마요→사마덕종→사마덕문이 황제가 된다. 끈질긴 사마 씨 계보가 끊기며 남쪽 지방에 송나라→제나라→양나라→진나라가 섰다. 합쳐서 남조라 한다. 북쪽에선 5호16국 시대를 통일한 북위가 분열된다. 동위는 북제, 서위는 북주가 된다. 특히나 북제에서 낯 뜨거울 정도의 19금급 막장 드라마가 펼쳐졌다. 드디어 북주 출신의 양견이 북제를 멸망시켜 북조(北朝)를 통일하며 589년 남조(南朝)의 마지막 진(陳)나라를 무너뜨렸다. 220년 시작된 위진남북조 시대는 369년 만에 징글징글 다이나믹했던 역사의 막을 내리며 수(隋)나라가 들어섰다.

위진남북조 때부터 북방민족과 중원한족은 본격적으로 뒤섞였다. 특히 북방족은 성(姓)을 한족처럼 바꾸면서까지 한족화됐다. 한족도 당시 지배계층을 따라 선비(鮮卑)화 됐다. 그렇게 오랑캐 호(胡)와 한(漢)족은 섞여 호한잡거(胡漢雜居)했으니 호한융합(胡漢融合)이다. 그렇다고 평화가 찾아온 건 아니었다. 수나라→당나라 이후 또 혼란한 시대가 왔으니 춘추5패-전국7웅 시대, 위진남북조 시대를 이은 세 번째 혼란기인 5대10국 시대다. 송나라→원나라→명나라→청나라 때도 중국대륙은 늘 혼란했다. 만주족이 세운 청나라 때 호한(胡漢) 융합은 만한(滿漢) 융합으로 용어가 바뀌었다. 하지만 그 땅의 혼란은 계속됐다. 수많은 난(亂)들이 있었다. 그런데! 그런데 말이다.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이 들어서자 이상하리만치 비정상적으로 세상에서 정치적으로 가장 안정된 땅이 되었다. 신기하게도! 조용하다. 황건적 홍건적의 난 같은 건 사라져 버렸다. 정치 얘기에 관해 인민들은 끽소리도 못내는지 안 낸다. 촘촘-탄탄하게 짜이고 엮여진 중국 공산당의 권력구조 때문일까? 하지만 대륙에 깊숙이 박혀진 혼란의 싹이 또 언제 비집고 튀어나올지 모른다. 매섭게 불쑥 툭!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경대·한국해양대, 연합대학으로 뭉쳐 글로컬大 도전
  2. 2개원의도 집단행동 나서나…접점 없는 강 대 강 대치
  3. 3부산 첫 미쉐린 ★맛집 3곳 탄생…30대 셰프 맛에 반했다(종합)
  4. 4영도 흰여울마을부터 석면지붕 없앤다…돈 없어 방치된 곳 개량비 지원
  5. 5[단독] 與 경선점수 비공개키로…컷오프 될 현역 반발 부르나
  6. 615조 부산시금고 유치 물밑작업? 사회공헌 활발해진 은행
  7. 7[김석환의 이미 도착한 미래] 노무현이 옳았다
  8. 8베니스 가는 달집태우기…‘K-미술’ 환하게 비추옵소서
  9. 9명지주민은 걸고, 강서구는 떼고…‘선거구 독립’ 현수막 전쟁
  10. 10일상처럼 떠나요, 더 멋진 세상 마주한답니다
  1. 1[단독] 與 경선점수 비공개키로…컷오프 될 현역 반발 부르나
  2. 2공천 탈락자 모시자…제3지대 ‘이삭줍기’ 물밑 경쟁
  3. 3민주, 부산 첫 경선 금정 박인영 勝…추미애·이언주 등 전략공천 가능성
  4. 4이재명 당내 사퇴요구 일축 “그런 식이면 365일 대표 바꿔야”
  5. 5[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중영도, 용산인사 vs 前장관 격돌…예선 탈락자들 누굴 밀까
  6. 6[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부산진을, ‘초선 무덤’ 뚫은 3선이냐…反현역 지지 업은 루키냐
  7. 7공천 배제됐다가 구제 뒤 또 컷오프…국힘 사천남해하동 공천 잡음
  8. 8김종인 개혁신당 공관위원장으로 또다시 선거판 재등장
  9. 9한덕수 “공공의료기관 평일 진료 최대 연장·휴일 진료 확대”
  10. 10[속보]개혁신당, 김종인 공관위원장 선임
  1. 1부산 첫 미쉐린 ★맛집 3곳 탄생…30대 셰프 맛에 반했다(종합)
  2. 215조 부산시금고 유치 물밑작업? 사회공헌 활발해진 은행
  3. 3中알리·테무 저가 공습…韓 이커머스 시장 요동
  4. 4해상풍력·레저산업 급성장…바다 사유화 없게 법 정비해야
  5. 5TV홈쇼핑 대박 주인공 되세요
  6. 6기준금리 3.5% 또 동결…한은 “상반기 인하 쉽지 않다”
  7. 7부산 年 1000명 조선인력 양성에 방점
  8. 8부산시, 조선업에 1조3000억 투입
  9. 9부산 아파트 매매가·전세 동반 하락
  10. 10“비수도권 기업 법인·재산세 차등적용 방법 찾겠다”
  1. 1부경대·한국해양대, 연합대학으로 뭉쳐 글로컬大 도전
  2. 2개원의도 집단행동 나서나…접점 없는 강 대 강 대치
  3. 3영도 흰여울마을부터 석면지붕 없앤다…돈 없어 방치된 곳 개량비 지원
  4. 4명지주민은 걸고, 강서구는 떼고…‘선거구 독립’ 현수막 전쟁
  5. 5노인보행기 등 수입가 뻥튀기…건보공단도, 어르신도 당했다
  6. 6총선 예비후보 ‘문자 폭탄’ 선관위 단속 나서
  7. 7형제복지원 피해자 국가배상 판결, ‘피고 부산시’ 책임 어디까지
  8. 8영도 흰여울마을부터 석면지붕 걷어낸다
  9. 9[속보]"의사 집단행동 종료시까지 비대면 진료 전면 허용"
  10. 10오늘의 날씨- 2024년 2월 23일
  1. 1류현진 화려한 컴백…몸값 8년 170억 역대 최고
  2. 2손흥민 호주전 골, 아시안컵 최고골 후보
  3. 3동아대 태권도학과 일본서 시범공연
  4. 4류현진, 국내 프로야구 선수 중 첫 메이저리그 직행
  5. 5막오른 동계체전…부산 크로스컨트리 '간판' 허부경·이의진 첫 금메달
  6. 6사과한 이강인, 감싸준 손흥민…韓축구 한시름 덜었다
  7. 7만리장성은 높았다…한국 여자대표팀, 중국에 패배
  8. 8류현진 4년 170억+α 최고 예우…힘 실리는 KBO 샐러리캡 조정론
  9. 9'간절함, 성실함으로 똘똘 뭉친 신인', 롯데 강성우를 만나다[부산야구실록]
  10. 10부산 스키선수들 동계체전서 활약 예고
우리은행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사회복귀 위한 인지·도수치료비 지원 절실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안창수 화백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