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32> 테베에서 테베까지 ; 끈질긴 이집트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9-25 19:33:21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3년 7월 필자가 갔었던 이집트 전역은 혼란했다. 2011년 아랍의 봄 때 물러난 독재자 무바라크 이후 이집트 최초의 민주선거로 뽑은 무르시 대통령 하야 시위가 연일 벌어지고 있었다. 젊은이들은 쿠데타를 일으킨 엘시시 장군의 사진을 팔며 옹호하고 있었다. 그렇게 정국이 뒤숭숭해도 관광지는 붐볐다. 그곳에서 만난 두꺼비처럼 생긴 상인들은 유난히 끈질겼다. 말을 건 손님한테 끝까지 달라붙어 끝끝내 하나 사도록 만들었다. 지구에서 가장 끈질긴 이집트인(Egyptian)이라 해도 될 만했다.

이집트 테베를 그리스 테베로 북진시킬 만큼 끈질긴 이집션.
그만큼 지구에 존재했던 나라들 중 가장 끈질긴 국가는 이집트다. 신석기 시대 이집트가 아직도 이집트다. 세계사에서 유일하다. 세계 4대 문명 중에서 가장 막강한 절대 권력자가 이집트 본거지인 나일 문명에서 가장 먼저 나왔다. 왜 그랬을까? 나일강의 주기적 대범람은 →영양분이 풍부하도록 대퇴적→비옥한 대농지→농작물 대수확→부의 대축적→왕권 신권 군권을 지닌 대권력→대규모 인력동원을 통한 대노동→대기술 대공사에 의한 피라미드나 신전 대건축으로 이어졌다. BC 6000여 년 전 나일강 남쪽 상류에 상(上)이집트, 북쪽 하류에 하(下)이집트가 들어섰다. 신화가 혼재된 선왕조 시대다. BC 3000여 년 전 통일되었다. 본격적 왕권이 이루어졌다. 이후 초기왕조→고왕국→중왕국→신왕국을 거치며 마지막 파라오였던 클레오파트라 7세가 BC 30년 자살할 때까지 32개 왕조가 명멸했다. 이민족 지배도 겪었다. 세 밀레니엄(3×1000) 동안 수백 명의 왕(Paraoh)들이 있었다. 기원후 이집트 땅을 통치했던 로마제국 이슬람제국 오스만제국한테도 기원전 이집트는 고대왕국이었다.

그렇게나 유구한 끈질긴 역사를 자랑하는 이집트는 서양문명의 뿌리다. 왜 그런고 하니? 이집트 중왕국과 신왕국 때 수도는 나일강 중류의 테베였다. 지금의 룩소르다. 테베의 영향력이 북진했다. 지중해 넘어 크레타섬까지 올라가 최초 그리스 문명인 크레타 문명에 영향을 미쳤다. 더 북진해 미케네 문명에 영향을 미쳤다. 그래서 스파르타 및 아테네와 견주었던 테베라는 도시 이름이 생긴 건 아닐까? 이집트의 테베. 그리스의 테베! 이름이 똑같은 건 우연이 아니다. 고대 이집트의 영향력이 끈질기게 이어졌다는 뜻이다. 다신교 신화인 이집트 신화가 역시 다신교 신화인 그리스 신화에 끈질긴 영향을 미쳤다. 이집트로부터 영향받은 그리스 문명이 로마 문명으로 이어지고 그리스-로마 문명은 서양 문명의 뿌리가 되었다.

이집트 나일강 옆 멤피스도 미국 미시시피강 옆 멤피스와 이름이 같은 것도 우연은 아니다. 현대 서양문명의 ‘짱’이 된 미국에까지 끈질긴 영향력을 미쳤다. 오래된 세계최고(最古) 국가 이집트는 끈질긴 세계최강(最剛) 나라다. 메소포타미아 문명이 낳은 아시리아나 바빌로니아가 진흙벽돌과 점토판 설형문자를 남겼다면 나일 문명이 낳은 이집트는 진흙보다 강인한 끈질긴 석조물을 남겼다. 파피루스에 적힌 이집트 상형문자는 끝내 이모티콘으로 환생했다. 지구력 세계최강(最强) 끈질긴 이집트다. 그토록 끈질겼던 이집트 상인한테 관광객이 많이 와야 할 텐데…. 요즘 처자식 잘 먹이고 살고 있을지? 팬데믹이고 기후변화고 뭐고 세상이 뒤숭숭하니…. 바로 옆나라 리비아와 달리 정국이라도 계속 안정되어야 할 텐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심리지배가 부른 '거제 옥포항 변사사고', 가스라이팅 범죄 인정될까
  2. 2어머니 이름 도용해 빌린 돈 도박에 탕진한 아들… 징역 1년 선고
  3. 3양산시 물금읍 아파트 1층 화재…2명 화상, 20명 대피
  4. 4국내 휘발유·경유 8주 연속 하락…OPEC+ 감산 영향 촉각
  5. 5부산, 울산, 경남 동쪽 대기 매우 건조… 아침 기온 영하권
  6. 6中 지분 25% 넘는 기업, 美 전기차 보조금서 제외…K-배터리 촉각
  7. 7대동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성과 평가 A등급 획득
  8. 8일본·독일 출자 스타트업, 2025년부터 차세대 반고체 배터리 공급
  9. 9서면 NC백화점 9년 만에 문 닫는다…그 자리 46층 높이 4개 동 주상복합 추진
  10. 10엑스포 날개 꺾여도…가덕신공항 속도 낸다
  1. 1엑스포 유치전 뛴 부산인사들 향후 거취는…
  2. 2인요한 최후통첩 “저를 공관위원장으로”…김기현 즉각 거절
  3. 3尹 노란봉투법 방송3법 거부권 행사…임기 중 세 번째
  4. 4당정 부산민심 달래기 “현안사업 차질없게 추진”(종합)
  5. 5이동관 방통위원장 탄핵안 처리 직전 전격 사의 표명
  6. 6野 주도 ‘손준성 이정섭 검사 탄핵안’ 국회 통과…헌정사상 두 번째
  7. 7노란봉투법, 방송3법 국무회의서 재의요구안 의결
  8. 8부산시선관위, 내년 4월 총선 선거비용제한액 발표
  9. 9민주, 울산시장 선거개입 ‘유죄’ 파장 촉각…김기현은 “文도 수사해 책임 물어야” 공세
  10. 10野, 1일 ‘이동관 탄핵안’ 표결 시도…與는 ‘강행처리 저지’ 철야 연좌농성
  1. 1국내 휘발유·경유 8주 연속 하락…OPEC+ 감산 영향 촉각
  2. 2中 지분 25% 넘는 기업, 美 전기차 보조금서 제외…K-배터리 촉각
  3. 3서면 NC백화점 9년 만에 문 닫는다…그 자리 46층 높이 4개 동 주상복합 추진
  4. 4소주 가격 낮춘다…정부, 국산 주류에 '기준판매비율' 도입
  5. 5정부 "주요 김장재료 가격, 지난해보다 평균 10% 하락"
  6. 6다리 길~어 보이는 숏패딩, 올 겨울엔 ‘푸퍼 스타일’
  7. 7식지 않는 글로벌 K-푸드 열풍…라면·김 수출 사상 최고 찍었다
  8. 8목발 투혼 최태원 “좋은 소식 못 전해 죄송”
  9. 9저성장 굳어지나…한은, 내년 성장률 전망 2.1%로 낮췄다(종합)
  10. 10국제여객터미널 임대료 1년 더 감면
  1. 1심리지배가 부른 '거제 옥포항 변사사고', 가스라이팅 범죄 인정될까
  2. 2어머니 이름 도용해 빌린 돈 도박에 탕진한 아들… 징역 1년 선고
  3. 3양산시 물금읍 아파트 1층 화재…2명 화상, 20명 대피
  4. 4부산, 울산, 경남 동쪽 대기 매우 건조… 아침 기온 영하권
  5. 5엑스포 날개 꺾여도…가덕신공항 속도 낸다
  6. 6“사랑하는 엄마 아빠, 슬퍼말아요” 그림으로 되살린 故황예서 양
  7. 7근속수당 1만 원 인상 요구에 직장폐쇄…의료기기 공장 노사 마찰
  8. 8[카드뉴스]똑똑한 사람은 다 챙기는 2024년 혜택
  9. 9부전도서관 개발 12년 표류…이번엔 활용법 결론 낼까
  10. 10부산행 KTX 고장으로 멈춰 서…승객 800여 명 발 묶여
  1. 1“건강수명 근육량이 결정…운동해 면역력 키워야”
  2. 2부산 아이파크 승강 PO 상대 2일 수원서 결정
  3. 3BNK도 극적 연패 탈출…서로를 응원하는 부산 농구남매
  4. 42030년·2034년 동계 올림픽 개최지, 프랑스 알프스·미국 솔트레이크 확정
  5. 5박효준 빅리거의 꿈 포기 않는다
  6. 6우즈 7개월 만에 공식경기…캐디 누가 맡나
  7. 7류현진 연봉 103억원에 캔자스행 유력
  8. 8정용환 장학회 올해도 축구 꿈나무 14명 후원
  9. 9울산, '파크골프장계 8학군' 변신 시도
  10. 10허재 두 아들 형제매치 & 신·구 연고구단 부산매치
우리은행
사진가 김홍희의 Korea Now
아이 손 꼭 잡은 아빠처럼…부산의 미래 잡아줄 이 누구인가
위기가정 긴급 지원
딸 학교폭력 피할 새 보금자리 입주비 필요
  • 제25회 부산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