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30> 오만과 예멘 ; 왕국과 공화국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9-11 19:17:18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대한민국의 여권 파워는 일본 싱가포르와 함께 1, 2위를 다툰다. 190여개국을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다.
오만과 달리 싸움 중인 예멘 땅을 다스렸던 시바의 여왕.
오만도 비자 없이 대한민국 여권만 있으면 얼마든지 들어갈 수 있다. 그렇게 아부다비에서 자동차 빌려 타고 오만으로 들어간 적이 있다. 오만은 평화로운 나라였다. 동그란 오만 모자를 쓴 오만 남자들은 잘생긴 미남들이 많았다. 그들은 내게 오만 커피를 건네는 등 친절하며 온화했다. 어딜가나 왕들의 사진이 걸려 있는 아랍에미리트에서처럼 오만에서도 왕의 사진이 어딜가나 걸려 있었다. 오만(Sultante of Oman)은 왕국이다.

그런데 오만 바로 옆에 있는 예멘은 들어갈 수 없었다. 여행금지 국가다. 예멘(Republic of Yemen)은 공화국이다. 1962년 예멘아랍공화국이 설립되면서부터다. 1967년 남예멘공화국이 떨어져 나가며 북예멘과 남예멘으로 분할되었다. 이때부터 무력 분쟁이 본격 시작되었다. 1990년 통일이 되었으나 더 혼란스러워져 치열한 내전에 들어갔다. 1994년 재통일되었으나 아직도 정부군과 반군 사이 내전이 극심하다. 해결의 갈피를 잡지 못하고 해결될 기미가 희미하다. 전통적 부족들 간 분쟁과 이슬람 종파 간 분쟁에 공산주의 이념까지 들어와 더욱 어지러워졌다. 수니파 종주국 사우디아라비아와 시아파 종주국 이란이 들어왔다. 이슬람 극단 세력인 알카에다와 IS도 들어왔다. 온갖 싸움의 불씨들이 이리저리 어지럽게 휘날리는 곳이다. 콜레라 등 치명적 전염병마저 들어왔다. 그 곳에선 얼마나 잘 먹고 잘사느냐 경제문제보다 죽느냐 사느냐 생명문제가 닥친 현실이다. 지금 지구상에서 가장 지옥 같은 곳을 딱 하나 꼽으라면 예멘이다.

오만왕국은 평화로운데, 바로 옆 예멘공화국은 비참한 전쟁터다. 왕국과 공화국의 차이일까? 아랍연맹에 가입한 아랍 22개국에서 왕국은 오만 말고도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카타르 바레인 쿠웨이트 모로코 요르단이 있다. 공화국은 예멘 말고도 이라크 이집트 알제리 튀니지 리비아 시리아 레바논 모리타니 소말리아 수단 지부티 코모로 팔레스타인이 있다. 이렇게 왕국과 공화국을 단순 대비하니 숨어있던 차이가 드러난다. 8개 왕국은 여행하기에 안전한 편이다. 하지만 14개 공화국은 위험한 나라들이 더 많다. 그중 예멘 이라크 시리아 소말리아 리비아 수단은 여행금지 국가다. 왜 8개 왕국들은 치안이 좋은데, 14개 공화국들은 그렇지 않을까? 왕국과 공화국이라는 서로 다른 정치체제 때문에? 공화국과 맞지 않는 특유의 아랍문화 때문에? 국가들마다의 사정 때문에? 곰곰이 따지며 가만히 생각할 연구 문제다.

예멘공화국은 안정된 공화국으로 가는 과도기에 놓인 걸까? 아니면 영민하며 강력한 왕이 등장하여 다시 왕국이 되어야 안정된 국가가 되는 걸까? 예멘공화국 땅에 사바왕국이 있었다. 3000여 년 전 시바의 여왕이 있을 때다. 실비 바르탕은 시바의 여왕(La Reine de Saba)이란 샹송에서 이렇게 불렀다. “돌아와 그대의 왕국을 다시 세워주세요.” 정말로 시바의 여왕이라도 나타나 예멘을 평화롭게 재건하면 좋겠다. 처절하게 고통받고 있는 예멘 국민이 시바의 여왕을 간절히 부르는 것 같다. 다시 오소서! 예멘 땅을 다스렸던 시바의 여왕이시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김기현 측근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 총선 출마선언 10일 만에 번복 왜?
  2. 2내달 부산시 고위직 물갈이 촉각…2·3급 최대 4명 바뀔 듯
  3. 3시립미술관 대개조…430억 신축급 공사
  4. 4김기현 “기득권 내려놓겠다” 정면돌파…당내 책임론 공방
  5. 5아쿠아파크 부실…기장군의회 “오규석 前군수 책임” 吳 “흠집내기”
  6. 6금태섭·류호정 “女도 병역의무 이행을”
  7. 7[단독] 장제원 "제가 가진 마지막 카드, 불출마하겠다"
  8. 8경남도, 가덕신공항 배후도시 청사진 개발 착수
  9. 9총선 레이스 시작…“얼굴 알리자” 정치신인들 앞다퉈 등록
  10. 10경찰, 제보자도 못 찾았다…도시공사 비위수사 한달째 스톱
  1. 1김기현 측근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 총선 출마선언 10일 만에 번복 왜?
  2. 2김기현 “기득권 내려놓겠다” 정면돌파…당내 책임론 공방
  3. 3금태섭·류호정 “女도 병역의무 이행을”
  4. 4[단독] 장제원 "제가 가진 마지막 카드, 불출마하겠다"
  5. 5총선 레이스 시작…“얼굴 알리자” 정치신인들 앞다퉈 등록
  6. 613일 부산 찾는 이재명…이번엔 ‘산은법’ 응답할까
  7. 7민주 1호 영입 환경변호사 박지혜…첫 청년공약 ‘월 20만 원 기숙사 5만 실’(종합)
  8. 8유권자도 어깨띠 매고 선거운동…인터넷 게시판 익명 댓글달기 가능
  9. 9‘글로벌 허브 도시’ 부산의 신성장동력으로
  10. 10텃밭·무주공산으로 몰리는 후보군…부산 지역구 양극화
  1. 1제2금융 대출자는 상생금융 제외? 시작도 안 했는데 삐걱
  2. 2‘연말정산’ 식대 비과세 한도 月 20만 원으로↑(종합)
  3. 3불안불안 부동산PF, 대출잔액·연체율 동반 상승
  4. 4주가지수- 2023년 12월 11일
  5. 5연말 술자리 부담스럽네…부산 맥주·소주 가격 상승세(종합)
  6. 6정부 "국내 주유소 97% 요소수 비축…가격도 평시와 유사"
  7. 7가성비와 프리미엄… 연말 소비 양극화 뚜렷
  8. 8대성문 ‘시청 아틀리에 933’ 분양
  9. 9팍팍한 부산 신혼부부, 1억 이상 빚 있는데 연소득 5800만원
  10. 10길어지는 HMM 새 주인 찾기… 막판까지 진통
  1. 1내달 부산시 고위직 물갈이 촉각…2·3급 최대 4명 바뀔 듯
  2. 2아쿠아파크 부실…기장군의회 “오규석 前군수 책임” 吳 “흠집내기”
  3. 3경남도, 가덕신공항 배후도시 청사진 개발 착수
  4. 4경찰, 제보자도 못 찾았다…도시공사 비위수사 한달째 스톱
  5. 5대학 선택의 폭 넓은 중위권, 환산점수 유리한 전형 지원해야
  6. 6예산 없다며…노동자 몫은 깎고 업체 돈은 다 챙겨준 지자체
  7. 7착용만 허용된 선거홍보물, 손에 들고 흔들면 위법(종합)
  8. 8도시공사 도시창조본부장 공모절차 돌입
  9. 9조희대 대법원장 취임 “국민, 신속한 재판 받을 권리있어”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12월 12일
  1. 1토트넘 6경기 만에 승리 안긴 손캡…8연속 두 자릿수 골
  2. 2이정후 연봉 1500만 달러 거론…토론토도 참전할까
  3. 3한국 여자핸드볼 결선리그 전패 수모
  4. 4BNK 썸 맏언니 김한별 복귀에도 4연패 수렁
  5. 5리디아 고, 데이와 우승 합작
  6. 6‘의사 복서’ 서려경, 태국 선수에 TKO승
  7. 7아이파크 통한의 역전패…4년 만의 1부 승격 불발
  8. 8정보명호 아시아야구선수권 3위
  9. 99200억 다저스맨 오타니, 내년 서울서 김하성과 대결
  10. 10황인범 세르비아 데뷔골…복귀한 김민재는 혹평
우리은행
슬기로운 부모교육
질문 유발하는 대화 해봐요, 아이 어휘력 쑥쑥 늘어요
'시민의 발' 부산 시내버스 60년
준공영제 외곽 노선 넓히고, BRT 도심 통행속도 높이고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