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울산에 위대한 기업인 '큰바위 얼굴' 설치한다

시 250억 원 들여 울산발전 기여한 경제인 흉상 UNIST 인근 야산에 30~40m 높이로...여론 수렴해 대상 및 인원 정한 뒤 내년 8월 완공 예정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울산시가 30~40m 높이의 거대한 기업인 조형물을 제작해 설치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미국 러쉬모어 산 정상에 4명의 대통령 두상이 조각된 것과 비슷한 개념인데 국내에서는 전례가 없어 관심을 모은다.

울산시가 내년 8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는 ‘울산을 빛낸 위대한 기업인 기념사업’ 조감도. aunist 인근 야산에 30~40m 높이의 흉상을 제작 설치하는 것이 골자다. 울산시 제공
시는 국가와 울산 발전에 큰 기여를 한 위대한 기업인을 기리는 사업(‘울산을 빛낸 위대한 기업인 기념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그 일환으로 선정된 기업인의 조형물(흉상)을 제작해 설치하는 방안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조형물은 30~40m 높이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인근 야산 정상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 곳은 울산의 관문으로 울산~언양 고속도로와 울산~밀양간 24번 국도가 지나기 때문에 상징성과 시인성이 우수하다.

시는 울산과학기술원 소유의 해당 부지를 매입하는 데 50억 원, 조형물 설계와 제작 설치하는 데 200억 원 등 총 250억 원의 예산이 들어갈 것으로 전망한다. 조형물은 내구성과 안정성 예술성 시인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제작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당장 다음달 중으로 기념사업 관련 조례를 제정해 7월에는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구성 및 시민 의견을 수렴한 뒤 하반기 착공에 들어가 내년 8월 조형물 건립 및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대상 기업인은 여론 수렴과정을 통해 구체적인 인원 수와 인물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 같은 내용들을 종합할 때 시가 추진하는 기업인 흉상 설치사업은 미국 사우스다코다 주 러쉬모어 산 정상에 있는 4명의 대통령 조각상과 비슷한 컨셉트가 될 전망이다. 다만 자연 암벽에 60여 m 높이의 두상을 조각한 미국 것과 달리 청동 등 다른 재료로 흉상을 제작해 설치한다는 차이가 있다.

정호동 울산시 경제일자리국장은 “울산을 오늘날 ‘한국의 산업 수도’로 불리는데 큰 기여를 한 위대한 기업인들을 발굴 기념함으로써 기업가들의 자긍심 고취는 물론 ‘기업하기 좋은 도시’라는 이미지를 드높이는 데 기여하리라 본다”며 “특히, 울산을 상징하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돼 관광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전국 '원인 불명' 사망자 4만4000명…부산도 2000명 돌파
  2. 2부산역에서 잠시 업무 볼 공간이 필요하다면?
  3. 3은밀한 곳에 마약 숨겨 들여온 여성 징역형
  4. 4부산 왔다면 산복도로 전시관은 꼭 가보셔야죠
  5. 51일, 부산, 울산, 경남 대체로 맑아…커지는 일교차에 건강관리 유의 필요
  6. 61일 전국 대체로 맑은 날씨
  7. 7'황소' 황희찬 '거함' 맨시티 격침 선봉
  8. 8예타 10건 중 6건 '기준 기간' 초과…"비용·행정력 낭비"
  9. 9류현진,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서 부진
  10. 10[종합] 무역수지 4개월 연속 '불황형 흑자'…수출 4.4% 감소
  1. 1대통령실 참모들, 추석직후부터 '총선 앞으로'
  2. 2검찰 '36회' 대 민주당 '376회'
  3. 3이재명의 영수회담 다목적 포석
  4. 4尹, ‘명절 근무’ 지구대 소방서 찾아 격려
  5. 5[종합]이재명, 尹 대통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 여 "뜬금포"에 야 "전제군주" 반박
  6. 6단식과 검찰로 보낸 이재명의 시간
  7. 7이재명, 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 與 "뜬금없어, 대표회담부터"
  8. 8尹, 원폭피해 동포들과 오찬 "한일관계 미래지향적 발전시킬 것 "
  9. 9민주당 원내수석에 박주민 의원 선임
  10. 10연휴 첫날 인천공항 찾은 윤 대통령, "수출 수입 더 늘려야"
  1. 1전국 '원인 불명' 사망자 4만4000명…부산도 2000명 돌파
  2. 2예타 10건 중 6건 '기준 기간' 초과…"비용·행정력 낭비"
  3. 3[종합] 무역수지 4개월 연속 '불황형 흑자'…수출 4.4% 감소
  4. 4"연봉 1위 업종은 '금융보험'…최하 업종보다 5.3배 많아"
  5. 5고속도로 요금소 주변에서 한눈팔면 큰 낭패 본다
  6. 6수도권 가구 평균 자산 7억 원 육박…비수도권의 1.7배
  7. 7“추석 연휴 이동 때는 지갑이나 여권 간수 잘하세요”
  8. 8美 '반도체 인센티브' 계획 발표…정부 "업계와 공동 대응"
  9. 9기름값 12주째 상승…휘발유 1800원·경유 1700원 근접
  10. 10코스피, 3분기 지수 성과 G20 중 15위, 4분기 반등 주목
  1. 1은밀한 곳에 마약 숨겨 들여온 여성 징역형
  2. 21일, 부산, 울산, 경남 대체로 맑아…커지는 일교차에 건강관리 유의 필요
  3. 31일 전국 대체로 맑은 날씨
  4. 4통영 국도서 승용차-SUV 6중 추돌…운전자 등 8명 부상
  5. 5추석 연휴 울산서 아버지와 지적장애 아들 사망, 경찰 수사
  6. 6[영상] 재난 관리 제각각... 온천천 사고 예방의 허점
  7. 7귀경 본격화 고속도로 정체, 부산역, 김해공항 등도 북새통
  8. 830일, 부산, 울산, 경남 가끔 비…낮과 밤의 기온차가 10~15도
  9. 9부산 버스 승강장에 멧돼지…엽사 사살
  10. 10진주 진성면 비닐하우스 화재…40대 남성 숨져
  1. 1'황소' 황희찬 '거함' 맨시티 격침 선봉
  2. 2류현진,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서 부진
  3. 3'손캡' 추석연휴에 유럽 무대 200호골
  4. 4'윤학길 딸' 윤지수. "아버지와 맥주 마시고 싶어"
  5. 5[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정병희 金…여자축구, 북한에 1-4로 패배
  6. 6'우즈베크 유도' 쿠라시서 한국 첫 메달 "금메달까지 노린다"
  7. 7북한 역도 여자 49㎏급 리성금, 세계 신기록으로 금메달 '번쩍'
  8. 8[아시안게임] 여자 탁구 복식 신유빈-전지희, 북한 누르고 8강 진출
  9. 9[아시안 게임] 김우민 한국 수영 역대 3번째 3관왕
  10. 10[아시안게임]최동열 한국신기록으로 남자 평영 50m 동메달
우리은행
위기가정 긴급 지원
지인에게 빌린 수술비·투석비용 지원 절실
밴쿠버에서 만난 영도의 미래
녹슨 배 400여 척 해안 점령…‘옛것’도 쾌적해야 자원 된다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