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주’단위 근로 ‘월·분기’로 개편…주 최대 80.5시간 노동도 허용(종합)

정부, 근로기준법 개정 입법예고…연장근로 적립 ‘한 달 휴가’ 가능

  •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  |   입력 : 2023-03-06 19:50:00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가 일주일 최대 근로시간을 80.5시간까지 늘리는 ‘근로시간 제도 개편 방안’을 확정했다. 노동자는 일이 많을 때는 길게 일하고 적을 때는 휴식을 취하고, 사용자는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돕자는 취지에서다. 경영계는 환영하는 반면 노동계는 ‘사용자 임의대로 근무량이 폭증하는 주를 만들어 오히려 과로 노동을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고용노동부는 6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개편안을 발표했다. 일주일 최대 노동시간은 52시간에서 80.5시간(주 7일 기준)까지 늘어난다. 현행 최대 근로시간인 주당 52시간은 소정 근로시간 40시간에 ‘연장근로시간’ 12시간을 더했다. 개편안은 이 같은 틀은 유지하되 노사 합의를 거쳐 월(12시간×4.345주=52시간)·분기·연 단위로 연장근로시간을 몰아 쓸 수 있게 한다.

정부가 80.5시간을 산출한 과정은 다음과 같다. 시간 연속 노동을 막고 실제 노동시간을 줄인다는 취지로 분기 이상의 경우 연장근로시간의 한도를 설계했다. 이때 ▷분기는 140시간(156시간의 90%) ▷반기는 250시간(312시간의 80%) ▷1년엔 440시간(624시간의 70%) 연장 노동이 가능해진다. 또 일을 마치고 다음 일하는 날까지는 최소 11시간 연속 휴식을 보장한다. 근로기준법상 4시간마다 30분씩 휴게시간이 보장되므로 13시간에서 1.5시간을 빼면 남는 근무시간은 11.5시간. 여기에 7을 곱하면 주당 최대 80.5시간까지 가능하다. 6일 기준으로 하면 69시간이다.

정부는 ‘근로시간저축계좌제’도 도입하기로 했다. 저축한 연장근로 시간을 모아 휴가로 적립한 뒤 기존 연차휴가에 더해 안식월처럼 장기 휴가를 쓸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휴게시간 선택권 강화 ▷선택적 근로시간제 확대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연장근로 총량 관리는 근로자 대표와의 서면합의로 도입하고, 연장근로는 당사자 간 합의로 실시하는 등 직·간접적인 장치를 통해 장시간 근로를 방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정부는 제도 정착을 위해 근로자 대표의 선출·활동에 대한 사용자의 개입·방해나 불리한 처우를 금지하는 등 근로자 대표의 활동을 보장하는 한편, 다양한 근로자의 의견을 수렴하고 반영할 의무를 부여할 계획이다.

이번 개편안이 사용자 임의로 특정기간에 일이 몰리게 해 장시간 노동의 일상화를 부추길 수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민주노총 김재남 부산본부장은 “노조가 약하거나 조직이 안 된 사업장에도 이번 개편안이 취지대로 안착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사업자가 원하는 대로 일정이 짜이는 데다 과로와 공짜 노동을 유발하는 포괄임금제 자체는 가만 놔두고 있으니 기업에 ‘과로 합법화 면허’를 준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2. 2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3. 3부산교통公·시설公 새 수장 오자마자…조직 화합 숙제
  4. 4파손된 도로 두 달 넘게 방치…건설사 늑장에 주민 ‘뺑뺑이’
  5. 5차세대 부산형 급행철도, 민투사업으로 본격 추진
  6. 6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7. 7제때 치료 못 받아 숨진 환자, 경남·부산이 전국 3·4번째로 많아
  8. 8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9. 9125㎞/h 도심 음주 질주, 5명 부상에도 벌금형…"성실히 일한 점 참작"
  10. 10日 원전 오염수 방류 한 달간 부산 바닷물 수산물은 '안전'
  1. 1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2. 2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3. 3역대급 강행군에 코피 흘린 윤 대통령
  4. 4부산시의회, ‘정당현수막 조례개정안’ 운명 25일 표결로 결정
  5. 5대법원장 공백 현실화…이재명 체포안 여파로 임명투표 사실상 무산
  6. 6이재명 26일 영장심사…구속이든 기각이든 계파갈등 가속
  7. 7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친명계 중진 4인 출사표
  8. 8민주 내홍 반사효과에 기대지 않겠다? 與 민생행보 집중
  9. 9尹 "엑스포·글로벌시장, 우리것 확신하고 몸 던지면 우리것 될 것"
  10. 10[뭐라노] 턱없이 적은 범죄피해구조금… 피해자와 가족 2번 운다
  1. 1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2. 2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3. 3‘어른 과자’ 농심 먹태깡, 600만 개 넘게 팔렸다
  4. 4숙박업 신고 않은 ‘생활형숙박시설’ 대한 이행강제금 처분 유예
  5. 5“부산역 주차요금, ‘코레일 톡’으로 결제하세요”
  6. 6부산 99%가 전용면적 10평(33㎡) 안돼…가구원 수 고려않고 동일면적 공급
  7. 7전기차 보조금, 올해 말까지 최대 780만 원 준다
  8. 8에코프로머티리얼즈 IPO 착수...1447만6000주 신주공모
  9. 9'이동관 방통위' 네이버 손본다
  10. 10해양수산연수원 사회공헌활동…절영종합복지관에 식료품 전달
  1. 1부산교통公·시설公 새 수장 오자마자…조직 화합 숙제
  2. 2파손된 도로 두 달 넘게 방치…건설사 늑장에 주민 ‘뺑뺑이’
  3. 3차세대 부산형 급행철도, 민투사업으로 본격 추진
  4. 4제때 치료 못 받아 숨진 환자, 경남·부산이 전국 3·4번째로 많아
  5. 5125㎞/h 도심 음주 질주, 5명 부상에도 벌금형…"성실히 일한 점 참작"
  6. 6日 원전 오염수 방류 한 달간 부산 바닷물 수산물은 '안전'
  7. 7가덕신공항, 부산박람회 유치 상관없이 2029년 개항 재차 확인
  8. 8오늘 내일 부산 울산 경남에 '살짝' 가을비
  9. 9“18살 돼서야 듣게 된 생부 전사 소식…전우 찾아 다녔죠”
  10. 10황금연휴 공항 붐비는 날 예측…국제선 코로나 전 92% 회복
  1. 1가상현실로 성화 점화, 디지털 불꽃놀이…中 기술력 과시
  2. 2[속보] 윈드서핑 조원우 1위, 부산 선수 첫 금메달
  3. 3“너무 아쉬워” 김선우, 韓 첫 메달에도 눈물
  4. 4인공기 게양 금지인데…北, 개회식서도 펄럭
  5. 5수영·레이저 런서 대역전…전웅태 개인전 대회 2연패
  6. 6태권도 품새 금메달 석권…근대5종 전웅태 2관왕
  7. 7한국 여자탁구, 2회 연속 AG 단체전 동메달
  8. 8지유찬, 수영 자유형 50m 예선서 대회 신기록
  9. 9男펜싱 집안싸움 성사 주목…유도 남북 선의의 경쟁
  10. 10야구대표팀 28일 출국…윤동희 막차 합류
우리은행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2
“18살 돼서야 듣게 된 생부 전사 소식…전우 찾아 다녔죠”
지금 법원에선
서면 돌려차기男 징역 20년 확정(종합)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