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먼저 온 부산 미래’ 영도서 해법 찾아라

부산미래 새로고침

  •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  |   입력 : 2023-01-01 21:08:05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경제 번영 등 자랑했던 영도
- 소멸 상징이자 축소판 전락
- 고령화·인구유출 위기 맞설
- 市 정책 테스트베드 삼아야

영도. 신라시대 그림자보다 빠른 절영마(絶影馬)가 달리던 곳. 피란민들의 애환을 담은 가수 현인의 ‘굳세어라 금순아’ 무대. ‘깡깡이 아지매’로 대표되는 근대 수리조선업의 탄생지.
부산의 상징이던 영도구가 이제는 소멸의 의미에서 부산의 축소판이 됐다. 국제신문은 ‘먼저 온 부산의 미래’ 영도에서 부산의 해법을 찾는 기획시리즈를 진행한다. 사진은 새해 첫 일출과 함께 촬영된 영도구의 전경. 전민철 기자
영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하나의 섬으로만 이뤄진 단일 자치단체다. 해발 395m의 봉래산과 태종대를 품은 영도는 SNS 핫플레이스가 된 흰여울문화마을로 더욱 유명해졌다. 옛 영도는 부산의 역사 생활 문화를 오롯이 보여주는 하나의 축소판이었다. 안중근 의사의 여동생 안성녀 여사가 전란을 피해 이곳에 살다 1954년 생을 마감했다. 피란민뿐만 아니라 호남·제주에서 일자리를 찾아 건너온 노동자들을 넉넉하게 품어 ‘개방성’을 상징했다. 그랬던 영도가 이젠 ‘소멸의 의미’에서 부산의 축소판이 됐다. 부산의 자랑이었던 영도는 곧 부산 전체가 마주할 불편한 현실을 미리 보여준다.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 증가세는 영도가 부산 평균보다 7년 빠르다. 지난해 영도 인구의 30.1%는 65세 이상이다. 전국 특별·광역시 기초단체 중 인천 강화군(35.2%)에 이어 두 번째다. 통계청은 2030년 영도 고령화 비율이 40%를 넘는 데 이어 2040년에는 두 명 중 한 명이 만 65세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초초고령화 사회’의 도래다. 부산의 노인인구 비율은 지난해 10월 말 기준 21.3%였다. 2030년에는 30.1%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 지난해 영도의 고령화 비율과 소수점 한 자리까지 똑같다. 통계청은 2040년 부산시민 10명 중 4명(38.4%)이 만 65세 이상이 된다고 내다본다. 한때 400만을 자랑했던 부산 인구도 2030년께 300만 명이 붕괴될 전망이다.

영도의 청년층 이탈도 심각하다. 매년 1만 명대 젊은이가 부산을 떠나는 것과 궤를 같이 한다. 봉래산 자락의 신선초등학교는 학년별 학급 하나 구성하기도 버겁다. 한 학급 학생수가 10명이 채 되지 않는다. 아이 울음소리가 끊기자 1954년 설립된 부산남고등학교의 폐교(강서구 이전)가 현실이 됐다. 초중고생이 없으니 유치원·어린이집이 문 닫는다.

생활 인프라 축소는 인구 유출 악순환을 부추긴다. 일자리도 변변치 않다. 산업구조는 5인 미만 사업장이 90%다. 대기업은 수십 년째 HJ중공업(옛 한진중공업) 하나다. 한 집 건너 한 집이 빈집이 되는 이유다. 사람이 없으니 공공투자도 느리다. 해운대를 지나는 도시철도 노선은 3개(동해선 포함)인데 영도에는 없다. 사회간접자본(SOC)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대한민국 현실과 닮았다.

합계출산율이 0.9로 떨어진 인구절벽의 시대. 원도심에서는 인구 감소와 유출에 따른 고령화→ 경기 침체→세수 부족→인프라 부실→복지 부담 가중→인구감소의 악순환이 계속된다. 이래선 박형준 부산시장의 슬로건인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도시’가 될 수 없다.

그렇다면 ‘이미 다가온 미래’ 영도에서 부산의 해법을 찾는 것은 어떨까. 경성대 강동진(도시공학) 교수는 “영도의 위기는 곧 원도심을 거쳐 부산의 현실로 다가올 것이다. 영도를 부산의 난치병을 치료하는 테스트베드로 삼아야 한다”며 “부산시의 ‘15분 도시’ 사업도 산발적으로 진행돼 눈에 보이는 성과를 당장 내기 힘들다. 영도로 ‘선택과 집중’을 해 부산·울산·경남의 청사진을 ‘다시 고침’ 하자”고 제안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윤산터널 앞 정체 극심한데…” 아파트 건립 강행에 주민 반발
  2. 2동래구 신청사 늘어난 공사비, 책임소재 놓고 결국 고소전
  3. 39급 지방공무원 작년보다 8000명 덜 뽑는다
  4. 4후쿠시마서 세슘 기준치 180배 우럭…해수부 “유통 없도록 할 것”
  5. 5명지 신도시 아파트 1층만 노려 1억5000만 훔친 빈집털이범 검거
  6. 6중진 정지영 감독 “BIFF 혁신위, 첫발부터 잘못”
  7. 7부산 마린시티 일대 '해안 벚꽃길' 생겨날까
  8. 8[근교산&그너머] <1335> 경북 경주 마석산
  9. 9“늦었다 생각들 때 시작해봐요” 수많은 ‘정숙이’를 향한 응원
  10. 10우크라 드디어 대반격 시작했나?…3개 전선서 '동시다발 공세'
  1. 1부산시의회, 교육청 예산 임의집행 조사 의결
  2. 2IMO 탄도 발사 비판에 북 '발끈'..."위성 발사도 사전통보 않겠다"
  3. 3비행 슈팅 게임하면서 6·25 배운다...한국판 '발리언트 하츠' 공개
  4. 4한국노총 “경사노위 참여 않겠다” 노사정 대화의 문 단절
  5. 5송영길, 2차 檢 자진출두도 무산…“깡통폰 제출? 사실 아니다”
  6. 6이재명 "이래경 후임 인선 작업 중"...사퇴론 선 긋고 정부 노동 정책 비판 수위 높여
  7. 7선관위 ‘감사원 감사 부분수용’ 고심
  8. 8권익위 "지방선관위원장 법관 겸직 관행도 바꿔야, 삼권분립에도 위반"
  9. 9이동관 "아들 학폭논란 왜곡 과장, 졸업후에도 연락하는 사이"
  10. 10권칠승 “천안함 부적절 표현 유감”
  1. 1'외국인도 좋아할 만한 골목 맛집 여행지'에 영도 흰여울마을
  2. 2경찰, 부산지역 전세사기범 18명 구속
  3. 3부산 기업, 건물 내 주차장 전기차 화재 차단 시스템 개발 눈길
  4. 4반도체 살린다…1조 원대 R&D 예타·3000억 전용펀드 추진
  5. 5전국 빈집 현황 파악 쉬워진다
  6. 6신고 안해도 10만 달러까지는 해외 송금 가능해진다
  7. 7KCCI 패널리스트 추가 확대, 공신력 및 신뢰도 높인다
  8. 8자동차 개소세 인하 이달 말 종료…7월부터 세 부담↑
  9. 9직장 옮긴 월급쟁이 3명 중 1명은 이전보다 '임금 삭감'
  10. 10배 안에서 미술품 경매가 열린다고?
  1. 1“윤산터널 앞 정체 극심한데…” 아파트 건립 강행에 주민 반발
  2. 2동래구 신청사 늘어난 공사비, 책임소재 놓고 결국 고소전
  3. 39급 지방공무원 작년보다 8000명 덜 뽑는다
  4. 4명지 신도시 아파트 1층만 노려 1억5000만 훔친 빈집털이범 검거
  5. 5부산 마린시티 일대 '해안 벚꽃길' 생겨날까
  6. 6한동안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평년보다 높아...28~30도
  7. 7탈옥해 보복한다던 서면 돌려차기男, 법무부가 특별 관리
  8. 8진주비빔밥 '화반(花飯)' 천년의 베일을 벗다
  9. 9양산 사송신도시 준공 '연장에 연장에 또 연장' 입주민 불만 비등
  10. 10경성대 글로컬문화학부 '부산은 ( )' 전시 개최
  1. 1흔들리는 불펜 걱정마…이인복·심재민 ‘출격 대기’
  2. 2“럭비 경기장 부지 물색 중…전국체전 준비도 매진”
  3. 3호날두 따라 사우디로 모이는 스타들
  4. 4세계의 ‘인간새’ 9일 광안리서 날아오른다
  5. 5이탈리아 빗장 풀 열쇠는 측면…김은중호 ‘어게인 2강 IN’ 도전
  6. 6PGA·LIV 1년 만에 동업자로…승자는 LIV 선수들?
  7. 7안권수 롯데 가을야구 위해 시즌중 수술
  8. 8메시 어디로? 바르샤냐 사우디냐
  9. 93연패 수렁에 빠진 롯데, 기세 꺾였나
  10. 10‘레전드 수비수’ 기리며…16개팀 짜장면 먹으며 열전
우리은행
슬기로운 물만골 탐구생활
습기 폭탄, 찬물 샤워…오전 6시면 출근전쟁 소리에 잠 깨
‘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빚 권하는 사회 비판하면서…‘카드 돌려막기’ 권유 회의감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