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부산 생후 12일 골절상에 뇌출혈…근무자는 속싸개 싼 뒤 자리 비워

부모 “병원에 법적 책임 물을 것”

10월엔 산모 분만중 사고주장도

  • 최혁규 기자 narrative@kookje.co.kr
  •  |   입력 : 2022-12-01 21:21:12
  •  |   본지 1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지역 병원 내 산후조리원에서 생후 12일 된 신생아가 처치대에서 떨어져 머리에 골절상을 입었는데도 제때 부모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고소장이 접수(국제신문 지난달 30일 온라인 보도)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에 앞서 이 병원은 지난 10월 유도 분만 중이던 임산부가 과다출혈로 인한 뇌손상 피해를 본 사례가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산후조리원 간호조무사가 낙상사고 전 아기를 속싸개로 싸는 모습(왼쪽 사진 원 안). 오른쪽 사진은 아기 뇌에 피가 고인 모습이다. 제보자 제공
부산 사하경찰서는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간호조무사 A 씨를 수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2시께 높이 85㎝가량의 기저귀 처치대에 있던 신생아가 바닥에 떨어졌는데도 이를 곧바로 부모에게 알리지 않는 등의 혐의를 받는다. 아기가 떨어질 당시 A 씨는 자리를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부모에 따르면 A 씨는 아기가 떨어진 이후에도 부모에게 ‘수유콜’을 했다. 아기 어머니 B 씨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수유방에 도착했을 때 산후조리원 직원들이 아기를 건네주면서도 낙상과 관련된 단 한마디의 말도 하지 않았다”며 “아기가 계속 울기에 ‘배가 고픈가’라고만 생각했다”고 울먹였다.

부모가 사고를 안 시점은 사고발생 23시간이 흐른 지난달 29일 정오를 지나서다. B 씨는 “조리원이 낙상사고 이후 아기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아무런 통지 없이 엑스레이 검사를 했다가 머리에 골절상을 확인한 뒤에서야 사고 소식을 전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후 아기는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고, 확인 결과 뇌에 출혈이 있는 점이 추가로 확인돼 지난달 30일 수술을 받았다. 아기는 현재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실제 본지 취재진이 B 씨를 통해 확보한 산후조리원 내 CCTV 영상을 보면 A 씨가 아기를 속싸개에 싼 뒤 자리를 비운 4분여 동안 아기 혼자 있었다. 이후 아기가 떨어진 걸 확인한 수간호사가 급하게 아기 쪽으로 뛰어가고 잠시 뒤 다시 기저귀 처치대에 올려 두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B 씨는 “다행히 수술 경과가 좋다고 들었다”면서도 “아기를 돌보지 못한 간호조무사뿐만 아니라 이 사실을 알고도 부모에게 제때 알리지 않은 것 역시 문제다. 병원과 다른 의료진에게도 분명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10월 이 병원 산부인과에서 유도분만 중이던 산모 C 씨가 저산소성 뇌손상을 입은 사고가 있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분만 과정에서 C 씨는 장기 일부가 파열되고 과다 출혈로 의식불명인 상태에서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C 씨의 배우자는 “분만 도중 옆방에 대기하며 자연분만이 힘들 것 같다고 이야기하는 게 들렸다”며 “아이를 낳은 뒤에도 의료진은 아내의 상태가 괜찮다고 했지만, 막상 회복실에서 본 아내는 과다출혈로 쇼크가 온 상태였다. 급하게 대학병원 응급실에 도착했을 때도 출혈이 너무 심했다”고 말했다.

C 씨는 현재 가족과 가벼운 의사소통이 될 정도로 호전됐지만, 지속적인 약물치료가 필요한 상태다. 가족은 해당 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한다고 밝혔다.

한편 본지 취재진은 이날 해당 병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도시가스 사용량 3년간 64%↑…내달 '진짜 요금폭탄'
  2. 2소득 7500만 원 이하면 '청년도약계좌' 이자·배당 비과세
  3. 3부산 첫눈 관측의 역사, '100년 관측소'
  4. 4[영상]키오스크 교육, 그 실용성은 과연?
  5. 5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항소심도 유죄... 교육감직 위기
  6. 628일 부산, 울산, 경남... 강풍 동반한 강추위
  7. 7양산시 석금산 신도시 중학교 신설 지지부진, 학부모 민원 폭발
  8. 8흥행 선방 국힘 전대… 안철수의 새바람이냐, 김기현의 조직이냐
  9. 9이재명 "헌정 질서 파괴 현장", 검찰 위례.대장동 의혹 정점 의심
  10. 10부산 휘발유·경유 가격 차, 2개월 만에 ℓ당 237원→75원
  1. 1흥행 선방 국힘 전대… 안철수의 새바람이냐, 김기현의 조직이냐
  2. 2부산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27일 개회
  3. 3부산 온 김기현 "가덕신공항을 '김영삼 공항'으로"
  4. 4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5. 5김건희 여사, 與여성의원 10명과 오찬 "자갈치 시장도 방문하겠다"
  6. 6대통령실 “취약층 난방비 2배 지원” 野 “7조 원 국민지급을”
  7. 7나경원 빠지자… 안철수 지지율 급등, 김기현과 오차범위 내 접전
  8. 8金 “공천 공포정치? 적반하장” 安 “철새? 당 도운 게 잘못인가”
  9. 9북 무인기 도발 시카고협약 위반?...정부 조사 요청 검토
  10. 10북한, 우리 정부 노조 간섭 지적, 위안부 강제징용 해결 촉구 왜?
  1. 1부산 도시가스 사용량 3년간 64%↑…내달 '진짜 요금폭탄'
  2. 2소득 7500만 원 이하면 '청년도약계좌' 이자·배당 비과세
  3. 3이재명 "헌정 질서 파괴 현장", 검찰 위례.대장동 의혹 정점 의심
  4. 4부산 휘발유·경유 가격 차, 2개월 만에 ℓ당 237원→75원
  5. 51052회 로또 1등...18명 23억 4천168만원씩
  6. 6'우리가 이재명이다' vs '이재명 구속하라'
  7. 7부산은행도 30일부터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영업
  8. 8가스공사 평택 기지, 세계 첫 5000번째 LNG선 입항 달성
  9. 9정승윤 권익위 신임 부위원장 "'오또케' 여성 비하 표현인 줄 몰랐다"
  10. 10日경찰 "야쿠시마섬서 한국인 등산객 실종…수색 어려워"
  1. 1부산 첫눈 관측의 역사, '100년 관측소'
  2. 2[영상]키오스크 교육, 그 실용성은 과연?
  3. 3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항소심도 유죄... 교육감직 위기
  4. 428일 부산, 울산, 경남... 강풍 동반한 강추위
  5. 5양산시 석금산 신도시 중학교 신설 지지부진, 학부모 민원 폭발
  6. 6고리 2호기 수명연장, 범시민운동으로 맞서기
  7. 7경무관보다 총경이 먼저?… 해경 내부선 ‘계급 역행 인사’ 우려
  8. 8이재명 서울중앙지검 출석... "독재정권 폭압 맞서 당당히 싸울것"
  9. 928일 신규확진 전국 2만3612명, 부산 1635명... 사흘만에 감소세 전환
  10. 10참사 키운 '불법 구조물'... 이태원 해밀톤 대표 불구속 기소
  1. 1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흥국생명 양강 체제
  2. 2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3. 3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4. 4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5. 5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하나
  6. 6빛바랜 이재성 리그 3호골
  7. 7토트넘 ‘굴러온 돌’ 단주마, ‘박힌 돌’ 손흥민 밀어내나
  8. 8보라스 손잡은 이정후 ‘류현진 계약’ 넘어설까
  9. 9돌아온 여자골프 국가대항전…태극낭자 명예회복 노린다
  10. 10‘골드글러브 8회’ 스콧 롤렌, 6수 끝 명예의 전당 입성
우리은행
부산엑스포 결전의 해
4월 BIE실사, 사우디 따돌릴 승부처는 유치 절실함 어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두개골 골절 등으로 장기 입원…간병비 절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