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기자수첩] 화포천습지를 동식물 복원 중심지로

  • 박동필 기자 feel@kookje.co.kr
  •  |   입력 : 2022-10-19 19:36:41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때 한반도에서 자취를 감췄던 멸종위기종인 황새가 경남 김해시 봉하뜰에 둥지를 틀었다. 10년 내 30마리 이상으로 개체수가 늘어 주변 생태계를 살찌우게 된다.

바야흐로 환경자산 복원이 대세가 된 세상이다. 우리나라도 어느덧 새로운 가치에 눈뜨게 된 것이다. 반달가슴곰이 복원되고, 2012년 훼손된 밀양 사자평습지 식생이 원형을 되찾았다. 사자평은 국내 유일의 멸종위기종인 은줄팔랑나비 서식지다. 이처럼 복원은 사라지거나 훼손된 환경자산을 제자리에 돌려놓는다는 점에서 환영받는다.

김해시는 황새 입식을 계기로 화포천습지 일대를 국내 대표 생태벨트로 조성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봉하뜰~화포천습지~낙동강으로 이어지는 생명벨트에 황새 번식까지 성공하면 친환경 도시라는 지위를 얻을 수 있다.

황새 번식에 착수한 김해시에 한 가지 제안한다. 화포천습지 일대를 습지 동식물 복원의 중심지로 삼으면 어떨까. 시는 현재 화포천습지박물관(옛 생태학습관)에 이어 곧 311억 원을 들여 인근에 습지보전관리센터를 지으려 한다.

두 건물의 성격이 비슷하다. 새로 지을 보전관리센터에 지자체 처음으로 동식물 복원센터 기능을 부여하길 제안한다. 복원 대상은 많다. 환경부 산하 낙동강유역환경청과 손잡고 진양호 수달(천연기념물 제330호)을 이곳으로 이식하자. 수달은 환경의 건강성을 알려주는 지표종이다. 낙동강유역청은 진주 진양호 수달 복원에 힘써 2005년 진양호를 야생동물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했다. 멸종위기종 맹금류나 식충식물인 통발이나 끈끈이주걱 등도 복원한다면 다양성도 갖출 수 있다.

화포천습지는 이웃한 주남저수지 우포늪에 비해 환경자산이 빈약한 편이다. 주남저수지는 월동철새가 5만 마리에 이르는 내륙 최대 도래지고, 1억4000만 년의 역사를 지닌 우포늪은 세계적인 습지조약인 람사르협약에 가입돼 있다. 장기적인 복원계획을 실천해 화포천습지 벨트에서 크고 작은 ‘기적’이 일어나길 기대해본다.

박동필 메가시티사회부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2. 2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3. 3"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4. 4부산촬영소 상반기 착공? 경관심의 통과가 첫 단추
  5. 5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6. 6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7. 7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8. 8“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9. 9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10. 10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1. 1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2. 2장외집회 연 민주, 또 나갈지는 고심
  3. 3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與 “책임 다할 것” 野 “대통령 왔어야”
  4. 4가덕~기장 잇는 부산형급행철도 시의회서 뭇매
  5. 5"안철수는 윤심 아니다""선거개입 중단" 대통령실-안철수 정면 충돌
  6. 6윤심 논란에 대통령실 개입까지 진흙탕 싸움된 與 3·8전대
  7. 7영국 참전용사들, 런던에서 '부산'을 외치다
  8. 8이태원참사 국회 추모제…여야 “진상규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
  9. 9대통령실 신임 대변인에 이도운, 5개월 만에 공석 해소
  10. 10민주당, 6년만에 대규모 '장외투쟁'…국민의힘 "방탄 올인" 비판
  1. 1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2. 2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3. 3“부산 녹색성장 적극 대응…‘대한민국 미래’로 거듭나야”
  4. 4“산은, 녹색기술 투자 견인…기보는 벤처투자 연계를”
  5. 5“온실가스 감축 비용 계속 증가…배출권 시장 효과적 관리 관건”
  6. 6“바이오가스로 그린 수소 생산…가장 현실적 방법”
  7. 7“전기차 부품 글로벌 경쟁 심화…정부 파격 지원을”
  8. 8해운경기 수렁…운임지수 1000선 위태
  9. 9“수소경제 핵심은 ‘연료전지’…지역 산·학·관 협업해야”
  10. 10“고양이도 개 못지않은 훌륭한 반려동물입니다”
  1. 1“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2. 2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3. 3"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4. 4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5. 5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6. 6“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7. 7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8. 8버거운 난방비에…목욕탕 일찍 문닫고, 식당은 감원 고민
  9. 9“개금 주원초 학부모 70% 통·폐합 찬성한다”
  10. 10‘부산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특채’ 감사 이달 마무리
  1. 1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2. 2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3. 3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4. 4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5. 5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WBC 대표팀 지각 합류
  6. 6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7. 7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8. 8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9. 9‘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10. 10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