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4대강 보 건설 후 '낙똥강'된 낙동강

2010~2012년 전후 20년간

취수원 수질항목 12개 대조

동물 등 분변 물질 7배 폭증

하·폐수처리장 시설 확충에

부영양화 주범 총인은 개선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4대강 살리기 사업 이후 부산시민의 식수인 낙동강 물에 사람이나 동물의 분변에서 발생하는 물질이 7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남조류 세균의 부영양화를 촉진하는 물질 등 나머지 수질 평가 기준 항목은 개선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물금취수장. 국제신문 DB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4대강 사업 이후 물금·매리 취수장의 물에서 총대장균군(706%)과 분원성대장균군(592%)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2010~2012년 4대강 사업 전후 20년간의 취수원 수질 변화를 대조한 결과다. 상수도본부는 원수 수질을 검사할 때 쓰이는 현행 법정 항목 39개 중 과거부터 활용된 항목 12개의 수치를 놓고 2001~2009년과 2013~2021년을 비교 평가했다.

두 물질은 주로 사람이나 동물의 변에서 생겨난다. 환경오염의 지표로, 강물이나 인근 토양의 부패물 정도를 나타낸다. 총대장균군은 보 건설 이후 수질 기준에 육박할 만큼 폭증했다. 이 물질의 수질 기준은 100㎖당 5000군수이다. 보 건설 전 평균 수치는 물금 591, 매리 521이었다. 그러나 보가 지어진 뒤에는 각각 4425, 4493으로 7배 늘었다. 분원성대장균군(기준 100㎖당 1000군수)은 물금이 17에서 90, 매리가 11에서 94로 크게 늘었다. 이 밖에도 반도체 제조공정 등에서 쓰이는 유해물질 불소 또한 0.04~0.05 수준에서 0.09로 103% 증가했다.

분변 물질이 폭증한 건 보가 생기면서 물의 흐름이 차단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들 물질은 오염된 물에 항상 있는데, 물이 정체되면서 강 속 퇴적물 형성이 더욱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기후 위기로 인한 수온 상승이 미생물 생장을 부채질했다. 4대강 사업 때 낙동강에 건설된 보는 상주·낙단·구미·칠곡·강정보령·달성·합천창녕·창녕함안보 총 8개다.

반대로 부영양화를 일으키는 물질은 개선됐다. 남조류(녹조) 세균의 부영양화 주범인 총인(기준 0.2㎎/ℓ 이하)은 0.104~0.106에서 0.041로 61% 떨어졌다. 식물플랑크톤 내 엽록소 성분이자 마찬가지로 부영양화 물질인 클로로필-a는 49.9~50.0에서 18.6~19.7로 62% 감소했다.

지난달 경상남도 양산시 원동면 일대 낙동강이 녹조로 뒤덮여 있는 모습. 이원준 기자
수질오염의 지표인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기준 5㎎/ℓ 이하)도 2.6에서 1.9로 다소 향상됐다. 식물 광합성을 방해해 수질오염을 유발하는 부유물질(기준 25㎎/ℓ 이하)은 애초 기준치를 웃돌았다가 보 건설 이후 59% 감소하며 적합 범위에 안착했다. 다만 물속 산소량을 뜻하는 용존산소(기준 5㎎/ℓ 이상)는 10.5에서 10.1~10.2로 약간 떨어졌다.

이들 물질은 4대강 사업 때 보 건설과 함께 확충된 하·폐수처리장(74개), 마을하수도(238개) 등 환경 기초 시설의 덕을 본 것으로 해석된다. 농경지 등 비점오염원 관리도 개선에 도움을 줬다.

부산환경운동연합 민은주 사무처장은 “4대강 사업 이후 정체 수역에서는 여전히 총인과 같은 부영양화 물질이 상당히 많이 검출되고 있다. BOD 등 수질오염 지표들도 크게 개선됐다고 보긴 어렵다”며 “측정 항목을 확대하고 이들 항목이 유입되는 체계 등을 살펴 장기적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상수도본부 김용순 수질연구소장은 “4대강 사업 때 보 건설과 함께 추진된 여러 사업이 수질 개선에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대장균류는 정수 소독 과정에서 사멸돼 큰 문제가 없다”며 “다만 강우량이 적고 기온이 높아지는 등 이상기후의 영향으로 녹조 발생 가능성이 커져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심범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2. 2근교산&그너머 <1308> 전남 장흥 억불산
  3. 3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6. 6부산 동래구 사직2동 새마을 지도자협의회, 점심 도시락 전달
  7. 7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8. 8[이병주 타계 30주기…새로 읽는 나림 명작] <11> ‘쥘부채’
  9. 9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10. 10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1. 1“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2. 2"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3. 3여야 예산안 합의 불발…법정시한 내 처리 미지수
  4. 4‘메가시티 프리미엄’ 사라졌다, PK사업 예산 35조 날릴 판
  5. 5朴시장 공약 ‘15분도시’ 예산 줄삭감…하하센터 조성사업 28억 전액 깎여
  6. 6이재명에 쏟아진 당 내부 비판…지도부 대여전략 질타도
  7. 7내년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미국 등과 공동주최 합의
  8. 8부울경 합동추진단 내년 예산 60% 삭감…'식물조직' 되나
  9. 9野 '엑스포-사우디 수주 거래설'에 대통령실 여당 "저급한 가짜뉴스"
  10. 10민주당 이상민 장관 해임 건의안 발의하기로...여야 회동은?
  1. 1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2. 2“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3. 3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4. 4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5. 5주가지수- 2022년 11월 30일
  6. 6창원 중견 건설사 부도 대형 건설사도 휘청 업계 줄도산 공포
  7. 7업무개시명령 첫 발동…화물연대 “노동 계엄령”
  8. 8‘온천천 알짜단지’ 연산동 한양아파트 재건축 시동
  9. 9산업은행 이전 조직개편 단행…부산금융센터에 사무실
  10. 10부산~오사카 국제여객선 운항 정상화된다
  1. 1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2. 2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징역 15년 구형
  3. 3“양산 증산에 아울렛 유치…지역 상권 살리겠다”
  4. 4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1일
  5. 5아이 셋과 7평 원룸 거주…월세 등 생계비 절실
  6. 6‘황령산 전망대사업’ 30일 심의…환경훼손 논란 잠재울까
  7. 7“22년째 쪽잠, 휴게소 끼니…그렇게 일해 月300만 원 남짓”
  8. 8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9. 9부산 3명 체포·김해지부 압수수색…지도부 삭발투쟁 맞불
  10. 10BTS 공연 때 공분 잊었나, 불꽃축제 또 바가지 폭탄
  1. 1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2. 2[조별리그 프리뷰] 이변의 연속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통과할까
  3. 3불명예 기록 줄줄이…카타르 쓸쓸한 퇴장
  4. 4네덜란드 vs 미국, 잉글랜드 vs 세네갈 16강 격돌
  5. 5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2일
  6. 6미국, '앙숙' 이란 이기고 16강...충돌 대신 따뜻한 위로 마무리
  7. 7월드컵 끝나면 김민재 이강인 조규성 잇달아 이적하나
  8. 8가나전 멀티골 조규성…유럽이 부른다
  9. 9포르투갈 꼭 잡되 이왕이면 다득점으로
  10. 10포르투갈전 이강인 선발 가능성, 김민재 황희찬은 지켜봐야
우리은행
위기가정 긴급 지원
아이 셋과 7평 원룸 거주…월세 등 생계비 절실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