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결제 막힌 동백전…사장님 20% 이유 몰랐다

이달부터 지역화폐 법 따라 가맹점 미등록 땐 사용 안돼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김민정 기자
  •  |   입력 : 2022-07-04 20:35:07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프랜차이즈 직영점도 불가

- 市 안내문자 등 홍보 그쳐
- 대상자 81.4%만 신청완료
- 주말 일부 업주·손님 혼란

지난 1일부터 부산지역화폐 동백전에 가맹점 가입을 하지 않은 업체와 본사가 다른 시에 있는 프랜차이즈 직영점에 동백전 결제가 막히면서 일부 업주와 시민이 혼란을 겪었다.
4일 부산 중구의 한 식당에 동백전 결제가 안 된다는 의미로 ‘동백전 당분간 안 됩니다’는 문구가 붙어 있다. 여주연 기자
4일 낮 중구 부평동 한 음식점 사장 A(54) 씨는 가게 입구에 ‘동백전 당분간 안 됩니다’라는 문구를 써 붙였다. A 씨는 영문도 모른 채 주말 동안 동백전 결제를 요구하는 손님에게 고개를 숙였다. 해운대구에 사는 40대 주부 B 씨는 지난 1일 인근 병원에서 동백전 결제를 시도했으나 ‘지역화폐 결제 거부’ 안내창이 뜨면서 실패했다. 60대 주부 C 씨도 지난 1일 사하구의 한의원을 방문했다가 동백전 결제가 안 돼 불가피하게 외상 거래를 했다. 금정구의 한 주유소는 문의가 빗발치자 주유기 앞에 ‘동백전 카드 결제불가’ 안내문을 붙여 신용카드 결제를 유도했다.

이런 일이 벌어진 이유는 지난 1일부터 동백전 가맹점에 등록하지 않은 업소의 결제가 제한됐기 때문이다. 결제 제한은 관련법(지역사랑상품권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시행에 따른 것으로 지역화폐 가맹점 등록을 의무화하고 있다.

시는 동백전 가맹점 집중 등록 기간인 지난달 30일까지 11만3998곳이 등록을 했다고 밝혔다. 전체 등록 대상자(14만여 곳) 중 81.4% 정도가 등록을 마친 셈이다. 20%가량이 등록하지 않아 결제가 되지 않고 있다.

시는 등록 대상자 모두에게 안내 문자를 보내는 등 할 수 있는 홍보는 다 했다는 입장이지만, 미등록 업주들은 동백전 결제가 왜 안 되는지도 몰랐다. 수영구 한 전통시장에서 묵 판매업을 하는 D(58) 씨도 “평소에 광고 문자가 많이 오니까 안내 문자가 왔는지도 몰랐다. 새로운 정보가 익숙하지 않은 상인들에게는 세심한 안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가맹점 가입을 해야 한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서 가입 신청을 한 업체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6000여 곳에 달한다. 시는 1일 오전까지 신청한 업체만 등록을 마쳤지만, 이날 오후부터 신청한 업주는 주말 동안 동백전 혜택을 보지 못했다. 시 관계자는 “대표자 등 정보를 확인해야 해 시간이 필요하다. 1일 신청자는 주말이 끼여 오늘 오후에야 등록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평소 동백전으로 프랜차이즈 점포를 이용했던 시민도 혼란을 겪었다. 30대 직장인 E 씨는 지난 주말에 찾았던 수영구의 식당 커피숍마다 동백전 결제가 안 돼 당황했다. 직영점 4만여 곳에서 계도 기간 동백전 사용이 가능했는데, 직영점은 앞으로 혜택에서 제외된다.

동백전 가맹점 등록은 업주가 온·오프라인으로 모두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은 상시 신청을 받는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민간투자 4조로 물꼬 튼다(종합)
  2. 21년간 조례 발의 ‘0’…‘밥값’ 못 한 부산 기초의원 21명
  3. 3부산 與당직자 출신 총선 리턴매치 촉각
  4. 4부산 학교 밖 청소년 1만 명에 검정고시 교과서 지원
  5. 5코로나 진료비 부당청구 전국 8400개 병원 조사
  6. 6사업비 2조 늘었지만 ‘부전역’ 추가로 경제성 확 높아져
  7. 7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8. 8저리고 아픈 다리 치료효과 없다면…척추·혈액순환 복합 검사를
  9. 9‘자율형 공립고 2.0’ 서부산 학생 40% 선발 검토
  10. 10[김주현의 한방 이야기] 잘 체하고 뒷목 뻣뻣…담적병일 수도
  1. 1부산 與당직자 출신 총선 리턴매치 촉각
  2. 2尹 “몸 던져 뛰면 엑스포 우리 것 될 것” 막판 분전 촉구
  3. 3李 “도주우려 없다” 檢 “증거인멸 우려” 심야까지 설전 예고
  4. 4민주 26일 원내대표 선거…4파전 속 막판 단일화 변수
  5. 5친명 ‘가결표 색출’ 비명 “독재·적반하장”…일촉즉발 민주당
  6. 6영장 기각 탄원서, 민주당 161명 등 90여만 명이 제출
  7. 7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8. 8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9. 9역대급 강행군에 코피 흘린 윤 대통령
  10. 10국민의힘, 이언주 '주의 촉구' 징계 의결
  1. 1주가지수- 2023년 9월 25일
  2. 2선원 승선기간 줄이고, 휴가 늘린다
  3. 3수산물 소비급감 없었지만…추석 후 촉각
  4. 4부산항만공사·해양진흥공사, ‘데이터 기반행정’ 업무협약
  5. 5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6. 6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7. 7부산서 무량판 적용 주상복합 부실시공 첫 확인
  8. 8‘어른 과자’ 농심 먹태깡, 600만 개 넘게 팔렸다
  9. 9숙박업 신고 않은 ‘생활형숙박시설’ 대한 이행강제금 처분 유예
  10. 10주담대·전세대출도 연말부터 앱으로 갈아탄다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민간투자 4조로 물꼬 튼다(종합)
  2. 21년간 조례 발의 ‘0’…‘밥값’ 못 한 부산 기초의원 21명
  3. 3부산 학교 밖 청소년 1만 명에 검정고시 교과서 지원
  4. 4코로나 진료비 부당청구 전국 8400개 병원 조사
  5. 5사업비 2조 늘었지만 ‘부전역’ 추가로 경제성 확 높아져
  6. 6‘자율형 공립고 2.0’ 서부산 학생 40% 선발 검토
  7. 7턱없이 적은 ‘범죄피해 구조금’…유족은 두 번 운다
  8. 8日 전역 국영공원 17곳…녹지 보존·방재 거점 등으로 특화
  9. 9日정부가 법·재정 지원, 대도시·지방 고루 분포
  10. 10“안전한 일터·노사화합, 기업성장에 순기능 작용”
  1. 1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2. 2압도적 레이스로 12번 중 11번 1등…수상 종목 첫 금
  3. 3여자 탁구 2연속 동메달
  4. 4북한에 역전승 사격 러닝타깃, 사상 처음 우승
  5. 5김우민 수영 4관왕 시동…‘부산의 딸’ 윤지수 사브르 金 도전
  6. 6中 텃세 딛고, 亞 1위 꺾고…송세라 값진 ‘銀’
  7. 7한국, 통산 金 3위…항저우 대회서 800호 따낼까
  8. 8황선홍호 27일 16강…에이스 이강인 ‘프리롤’ 준다
  9. 9여자 유도 박은송·김지정 나란히 동메달 업어치기
  10. 10북한 유도서 첫 메달…남녀 축구 무패행진
우리은행
낙동강 하구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시즌2
日 전역 국영공원 17곳…녹지 보존·방재 거점 등으로 특화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2
“18살 돼서야 듣게 된 생부 전사 소식…전우 찾아 다녔죠”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