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68> 루카와 루시 ; 최초의 존재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06-13 19:02:34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물질로부터 어찌 생물이 태어났을까? 처음엔 그냥 우연히 생긴다고 믿었다. 그러나 파스퇴르(Louis Pasteur 1822~1895)가 아주 간단한 깔때기 실험으로 생물의 자연발생설을 완전폐기시켜 버렸다. 이후 과학자들은 생명의 기원에 대한 나름의 답을 내고 있다. 비록 정답은 아닐지라도 끈질긴 탐구력에 따른 해답이다. 지금으로부터 138억 년 전일 때 대폭발로 우주가 생겼다. 45억 년 전에 지구가 생겼다. 이후 40억 년 전에 최초 생명체가 생겼다. 도대체 그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최초 생명인 루카로부터 최초 인류인 루시까지
하나의 가설로 시작된다. 오파린(Aleksandr Oparin 1894~1980)은 간단한 무기물로부터 복잡한 유기물이 발생하는 과정에 대해 해설했다. 그의 저서 ‘생명의 기원’은 그야말로 생명의 기원을 밝혔다. 물론 가설일 뿐이다. 다만 생명의 기원에 대해 초자연적 사고가 아니라 과학적 사고로 밝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이후 밀러(Stanley Miller 1930~2007)는 스승인 유리(Harold Urey 1893~1981)의 강의를 들은 후 1953년에 오파린의 가설을 실험으로 입증했다. 밀러-유리의 실험이다. 저분자 기체인 메탄 암모니아 수소 수증기라는 무기물로 원시지구 조건을 만들고 일주일 동안 고압의 전기자극을 주었더니 생체 고분자인 아미노산 등의 여러 유기물들이 합성되었다는 내용이다.

그렇다면 유기물로부터 어찌하여 생명체가 출현할 수 있었을까? 수십억 년 단위의 장구한 세월 동안 유기물들이 이합집산하여 최초의 생명체가 창조(creation)보다 창발(emergence)되었을 수 있다. 바로 단세포 생명체 루카(LUCA)다. Last Universal Common Ancestor의 이니셜로 모든 지구 생명체의 공통 조상이다. Last는 가장 나중이 아니라 가장 처음인 First의 뜻이다. 푸카(First Universal Common Ancestor)라 해도 된다. 그렇다면 루카로부터 어찌하여 최초의 인류가 탄생할 수 있었을까?

40억 년 전에 생긴 루카로부터 고균과 세균, 진핵생물이 생겨나고 400만 년 전에 최초의 인류가 출현했다. 바로 루시(Lucy)다. 미국의 인류학자인 조핸슨(Donald Johanson 1943~)이 1974년 에티오피아에서 화석을 발견했다. 그 때 비틀즈의 ‘Lucy in the sky with diamonds’가 들렸단다. 루시라 이름 지었다. 여성으로 추정되는 최초의 인류다. 학명으로는 아직 호모(Homo)가 붙지 않는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이니 원인(猿人)이다. 아프리카의 남방계 원숭이란 뜻이다. 이후 더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인원(類人猿) 화석들이 발견되었어도 최초의 인류는 루시로 정해진 편이다. 이후 학명에 호모가 붙는 호모 하빌리스, 호모 에렉투스, 호모 하이겔베르겐시스 등을 거쳐 현생 인류가 나타났다. 50만 년 전 출현한 호모 사피엔스는 5만 년 전 더욱 머리가 좋아진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가 되었다. 이제 신의 경지에 오른 호모 데우스이자 지구에서 가장 폭력적 존재인 호모 라피엔스이면서 유일하게 쓰레기를 버리는 호모 러비쉬가 살아간다. 지금까지 그랜드 히스토리 차원의 생명사(生命史)다. 생각이 아득해진다. 부질없어 보인다. 쪼잔해지지 않는다. 생각통이 커진다. 마음이 호쾌해진다. 가끔 쓸데없이 이런저런 그랜드 한 생각을 할 필요가 있나 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조정지역 해제 들끓는 여론…부산시, 정부에 건의 추진
  2. 2부산시 경제정책 요직 포진…박형준 사단 입지 강화
  3. 3당 위기에 각자도생…국힘 부산 초선들 조기 총선모드로
  4. 4추석물가 잡기 ‘650억 할인쿠폰’ 푼다
  5. 5e스포츠 만큼은 부산 연고팀이 ‘발군’
  6. 6‘6990원 치킨’ 열풍…1분에 5마리 팔려
  7. 7고려 때부터 온갖 잎사귀 싸 먹은 ‘쌈의 민족’
  8. 8나가사키 공동어시장 가다 <하> 풀지 못한 과제 ‘자동선별기’
  9. 9[사설] 부산도 집중호우 대비 근본부터 바꾸자
  10. 10“미군 55보급창 남구 이전, 지역민 설득이 선행 돼야”
  1. 1당 위기에 각자도생…국힘 부산 초선들 조기 총선모드로
  2. 2“미군 55보급창 남구 이전, 지역민 설득이 선행 돼야”
  3. 3“분권위·균형발전위 통합, 지역발전 시너지 낼 것”
  4. 4[NBS] 윤 대통령 부정평가 11%P 상승…61% “경제정책 잘못한다”
  5. 5“지역 10만 회원과 함께 엑스포 유치 앞장설 것”
  6. 6폭우에 지지율 더 떠내려갈라... 당정대, 민심 수습 총력전
  7. 7"이준석 가처분 인용돼야" 46.4%... 동정론?
  8. 8尹 대통령실 폭우 대응 논란. 야권 "참모 교체해야"
  9. 9국힘 권성동 '비대위 참여' 적절성 논란
  10. 10윤 대통령 지지율, NBS조사서 28%
  1. 1조정지역 해제 들끓는 여론…부산시, 정부에 건의 추진
  2. 2추석물가 잡기 ‘650억 할인쿠폰’ 푼다
  3. 3e스포츠 만큼은 부산 연고팀이 ‘발군’
  4. 4‘6990원 치킨’ 열풍…1분에 5마리 팔려
  5. 5나가사키 공동어시장 가다 <하> 풀지 못한 과제 ‘자동선별기’
  6. 6e스포츠 기반 서울 집중…연고제 활성화해야 지역산업 키워
  7. 7빛깔 곱고 과즙 팡팡 복숭아, SNS·디저트계도 평정
  8. 8침수車 추정 손해액 1274억 ‘눈덩이’
  9. 9싱싱한 우수 농산물 앱으로 간편 주문하세요
  10. 10한중수교 30년…“디지털 플랫폼 협력, 탄소중립 공조 필요”
  1. 1부산시 경제정책 요직 포진…박형준 사단 입지 강화
  2. 2오늘의 날씨- 2022년 8월 12일
  3. 3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277> 교통사고 후유증 최영 씨
  4. 4[속보]오늘 오전 11시 부울경 폭염주의보 해제
  5. 5“간단한 수술이라더니… 식물인간된 어머니”
  6. 6'욜로’는 옛말… 대학가 번지는 ‘무지출 챌린지’
  7. 7머리숙인 김해시장,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 사과
  8. 8해묵은 ‘유보통합(유치원·어린이집 통합)’ 띄운 尹정부…교사 처우개선 등 난제 수두룩
  9. 9덥고 습한 주말… 부울경은 정체전선 영향 미미
  10. 10진주~창원~부산~울산 수소버스 달린다
  1. 1예열 마친 손흥민, 시즌 첫골 정조준
  2. 2돌아온 털보 에이스, 첫 단추 잘 끼웠다
  3. 3‘월클 점퍼’ 우상혁 아쉬운 2위…바심과 ‘빅2’ 입증
  4. 4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1> 사상 첫 겨울·중동 월드컵
  5. 5언더독의 후반기 반란, 롯데만 빠졌다
  6. 6한국 골퍼 4인방 PGA 최강전 도전장…LIV 이적생 플레이오프 출전 불발
  7. 7대중제 골프장 캐디피 10년 새 40%↑
  8. 8오타니 ‘10승-10홈런’…루스 후 104년 만의 대기록
  9. 9수영천재 황선우, 접영 100m서도 한국 기록 경신할까
  10. 10'반즈 10승+신용수 홈스틸' 롯데, 키움 꺾고 위닝시리즈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교통사고 후유증 최영 씨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대구 수성구립용학도서관 김상진 관장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유콘서트
  • Entech2022
  • 2022극지체험전시회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