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61> 광자와 음자; 시원의 입자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04-25 19:44:29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서양 과학자들은 빛의 속도를 어떻게 알아냈을까? 감명 감탄 감복하지 않을 수 없다. 처음으로 빛의 속도가 무한하지 않고 유한하다고 여긴 갈릴레이(Galileo Galilei 1564~1642)와 조수는 각각 멀리 떨어진 산을 올랐다. 서로의 등불에 반응하는 시간을 재면 빛의 속도를 측정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미련한 짓이었다. 빛은 1초에 지구를 일곱 바퀴 반이나 도는 어마어마한 속력이니 무모한 실험이었다. 당연히 실패했다.

파장이면서 시원적 입자인 광자와 음자
그러나 빛의 속도를 재기 위해 덤빈 위대한 실험이었다. 드디어 뢰머(Ole Rømer 1644~1710)가 빛의 속도를 인류 최초로 계산해냈다. 2억1200만m/s. 피조(Armand Fizeau 1819~1896)는 더 정확하게 계산했다. 3억1300만m/s. 푸코(Jean Foucault 1819~1868)는 훨씬 더 정확했다. 2억9800만m/s. 100여 년 후 1983년 개최된 국제도량형총회에서 정한 빛의 속도 2억9979만2498m/s에 거의 정확히 근사(近似)한 수치였다.

놀라운 탐구력의 성과로 밝혀진 빛의 속도다. 만일 갈릴레이가 빛의 속도를 측정하려던 방법으로 소리의 속도를 측정하려고 했다면 성공했을 것이다. 2억9979만2498m/s, 즉 1초에 약 30만km나 가는 광속에 비하면 음속은 매우 느리기 때문이다. 소리는 1초에 대략 340m밖에 못간다. 빛은 켜자마자 멀리 떨어진 사람 눈에 보이지만 소리는 나자마자 들리지 않는다. 번갯불 빛이 나고 몇 초 후에 천둥소리가 들리며, 산에서 메아리가 들리는 이유다.

빛과 소리는 다 같은 파동이지만 여러모로 차이가 있다. ①빛은 매질 없이도 진공에서도 간다. 소리는 매질이 있어야 간다. ②빛은 전기장과 자기장이 어우러지는 전자기 파동이지만, 소리는 매질 분자들을 힘으로 밀고 가는 역학적 파동이다. ③빛은 파동의 진행방향과 진동방향이 수직인 횡파이지만 소리는 그 진행방향과 진동방향이 평행인 종파다. ④빛의 속도인 광속은 불변일정하다. 언제 어디서나 무조건 빛의 속도는 변함없는(Constant) 상수 C다. 그러나 소리의 속도인 음속은 변화무쌍이다. 분자들 밀도가 높은 고체-액체-기체 순으로 빠르다. 기체에서도 습도 온도 압력에 따라 다르다. ⑤빛보다 빠른 타키온(Tachyon)을 가상할 수 있지만 광속보다 빠른 건 없다. 그러나 음속보다 얼마든지 빠를 수 있다. 1초 음속을 1시간 음속으로 환산하면(340m/s×60분×60초) 약 1224km다. 마하(Ernst Mach 1838~1916)를 따라 지어진 음속 단위인 1마하다. 제트 엔진 장착 초음속 비행기들은 음속을 뚫고 난다. 로켓 엔진 장착 우주선들은 극초음속으로 난다.

이렇게나 빛과 소리는 다른 점이 많지만 같은 점도 있다. 둘 다 파장이면서 입자다. 빛 입자는 광양자인 광자(photon)다. 소리 입자는 음양자인 음자(phonon)다. 빛 광자(光子)인 포톤은 시각에 의해 보여지고, 소리 음자(音子)인 포논은 청각에 의해 들려지는 파장 속 입자, 즉 파장-입자다. 촉각에 의해 만져지고, 후각에 의해 냄새나며, 미각에 의해 맛이 나는 입자는 아니다. 그런데도 허구적 입자는 아니다. 빛이 있으라(창세기 1:3)! 첫째 날 세상은 빛으로부터 시작된다. 그와 같이 나는 들었노라(如是我聞)! 깨달음은 부처님 말씀 소리를 들음으로 시작된다. 결국 제일의 시원(始原)적 입자는 광자이거나 음자이겠다. 시청각을 온전히 살려 제대로 보고 들으며 살자. 예나 지금이나 이 풍진(風塵) 늘 어지러운 세상에서…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 대기업 돈벌이 전락?…부산 요트경기장 재개발 ‘시끌’
  2. 2부산에서 3세 ‘삼관마’ 탄생…1600·1800·2000m 제패
  3. 3추경호 "전기요금 곧 인상… 한전 자회사 매각 등 자구책 제시"
  4. 4고유가에 정유사 '호황'…"횡재세 도입" 목소리 커진다
  5. 5이재명 ‘입’만 바라본다…민주 당권주자들 정중동
  6. 6만취해 80대 아버지 폭행해 살해 혐의 50대 긴급체포
  7. 7강제징용·위안부 해법 찾을까…尹 정부 외교 시험대
  8. 8미국인 한 명이 45채 보유… 외국인 소유주택 임대차 계약 급증
  9. 926일 부울경 구름 많아 안개 유의...경남 폭염주의보
  10. 10UN 해양 콘퍼런스에서 2030 세계 박람회 부산 유치전 전개
  1. 1이재명 ‘입’만 바라본다…민주 당권주자들 정중동
  2. 2강제징용·위안부 해법 찾을까…尹 정부 외교 시험대
  3. 3이번엔 주52시간제 혼선, 야당 "국정난맥 도 넘어"
  4. 4미끼·졸렬·지적질…이준석 vs 윤핵관 갈등 확산
  5. 5대통령실 “'이준석 대표와 회동' 보도 사실 아냐”
  6. 6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에 안성민 추대
  7. 7尹 직무평가 "잘한다" 47%…지난주보다 2%P 하락[한국갤럽]
  8. 8尹대통령, 주52시간 개편론 “아직 정부공식 발표 아냐”
  9. 9민주당 "법사위원장 與 맡는 데 동의...국힘도 약속 지켜야"
  10. 10부산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 고교생 토론대회 개최
  1. 1추경호 "전기요금 곧 인상… 한전 자회사 매각 등 자구책 제시"
  2. 2고유가에 정유사 '호황'…"횡재세 도입" 목소리 커진다
  3. 3미국인 한 명이 45채 보유… 외국인 소유주택 임대차 계약 급증
  4. 4UN 해양 콘퍼런스에서 2030 세계 박람회 부산 유치전 전개
  5. 5부울경 낚시어선 142척 안전점검 받는다
  6. 6한전·코레일 등 '부채 과다' 기관 고강도 관리한다
  7. 7먹거리 가격 고공행진에 4인 가구 식비 9.7% 급증
  8. 8대통령과 엇박자 내고…정부 "92시간 근로는 극단적" 진화 급급
  9. 9부산 사미헌 갈비탕 휴가철 맛집 급부상…전국 2위는 전주 베테랑 칼국수
  10. 10'2022부산브랜드페스타' 24일부터 사흘간 열려
  1. 1[영상] 대기업 돈벌이 전락?…부산 요트경기장 재개발 ‘시끌’
  2. 2만취해 80대 아버지 폭행해 살해 혐의 50대 긴급체포
  3. 326일 부울경 구름 많아 안개 유의...경남 폭염주의보
  4. 4부산 코로나 388명 신규 확진...사망자 없어
  5. 5코로나 여름 대유행 경고에 창원시 대비책 마련
  6. 6경남서 인구 제일 적은 의령군, 지방소멸 대응 칼 빼들었다
  7. 7창원 주력사업 자동차·기계 태국시장 진출 첫걸음
  8. 8사천 절경 도는 삼천포유람선 다시 뜬다
  9. 9롯데장학재단, '191억 증여세 부과 취소' 항소심 승소
  10. 10장기간 개발 중단 웅동1지구 ‘정상화 협의체’ 꾸려 최종안 도출 추진
  1. 1부산에서 3세 ‘삼관마’ 탄생…1600·1800·2000m 제패
  2. 2봄은 갔지만…‘한 여름밤의 꿈’ 다시 꾸는 롯데
  3. 3Mr.골프 <3> ‘손등’이 아닌 ‘손목’을 꺾어라
  4. 4타격감 물오른 한동희, 4월 만큼 뜨겁다
  5. 5‘황선우 맞수’ 포포비치, 49년 만에 자유형 100·200m 석권
  6. 6롯데 불펜 과부하 식혀줄 “장마야 반갑다”
  7. 7LIV로 건너간 PGA 선수들, US오픈 이어 디오픈도 출전
  8. 8임성재, 부상으로 트래블러스 기권
  9. 9KIA만 만나면 쩔쩔…거인 ‘호랑이 공포증’
  10. 10NBA 드래프트 하루 앞으로…한국 농구 희망 이현중 뽑힐까
우리은행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증 김정모 씨
일상 속 수학…산업 속 수학
부산의료수학센터 의료에 수(數)를 놓다!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