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갈맷길 누적 완보자 3000명 돌파…MZ 뚜벅이도 늘었다

2013년부터 총 3068명 인증…올해만 1106명 작년 2배 수준

  • 오광수 기자 inmin@kookje.co.kr
  •  |   입력 : 2021-12-29 21:26:50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10대~30대 참여자 증가 추세
- 기장군청~문탠로드 코스 인기
- 첫 진행 시민참여 행사도 성과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갈맷길 걷기가 가공할 만한 위력을 발휘했다.
지난 10월 11일 '2021 가을 갈맷길 걷기' 참가자들이 숲길을 걷고 있다. 국제신문 DB.
부산시는 2013년부터 갈맷길 완보인증센터를 운용 중인 ㈔걷고싶은부산의 통계를 토대로 올해 갈맷길 완보자 누적인원이 3000명을 넘어섰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17일 기준 갈맷길 완보자 누적인원은 총 3068명으로, 올 한 해만 해도 총 1106명이 완보하고 인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연간 161명, 2019년 327명, 지난해 569명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할 때 폭발적인 증가세다. 올해 갈맷길 완보자 총인원(1106명)은 전년도(569명) 대비 배 가까이 늘었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잡아도 총 596명으로, 지난해 총인원을 이미 넘어섰다.

올해 갈맷길 완보자의 연령대 가운데 50, 60대는 총 722명으로, 전체의 65%를 차지하는 등 여전히 압도적으로 많지만, 10대부터 30대까지 젊은 층의 완보자 수도 눈에 띄게 늘었다. 10대는 지난해 2명에서 20명으로, 20대는 14명에서 38명으로, 30대는 36명에서 68명으로 각각 큰 폭으로 증가했다. 40대 역시 지난해 71명에서 139명으로 배 가까이 늘었다.

㈔걷고싶은부산이 갈맷길 완보자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인기 있는 갈맷길 1, 2위는 1-2코스(기장군청~문탠로드, 16%), 1-1코스(임랑해수욕장~기장군청, 14.8%)가 차지했다. 전년도 설문조사 당시 코스 선호도에서 1, 2위의 순위만 바뀌었다. 이들 두 코스는 3위에 오른 2-1코스(민락교~오륙도 유람선선착장, 9.1%)와의 격차도 크게 났다.

이와 달리 응답자들은 힘들었던 코스로 5-2코스(천가교~대항선착장~천가교, 32.4%)를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은 5-1코스(낙동강 하굿둑~천가교, 16.6%), 4-2코스(감천항~몰운대) 등의 순이었다. ‘힘들었던 코스’ 상당수는 해당 코스가 지나치게 길거나 달라진 보행환경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점 등이 지적됐다. 시는 올해 갈맷길 정밀 모니터링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나치게 긴 코스의 구간을 나누고, 보행환경 여건 변화를 고려해 일부 갈맷길의 노선을 조정할 방침이다.

시가 올해 처음 진행한 ‘갈맷길 시즌2, 시민참여 걷기 행사’의 성과도 두드러졌다. ‘갈맷길 원정대’ 참여자 50명 중 80%인 40명이 2개월간 갈맷길 전 구간을 걷는 프로그램의 임무를 완수했다. 시는 단계적 일상 회복 시대에 대비해 지속 가능한 갈맷길 시민참여 걷기 행사의 모델로서 내년부터 갈맷길 원정대 행사의 정례회를 추진한다. 이는 ‘15분 생활권 도시’와 탄소 중립,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등 시정 비전과 관련한 시민소통 행사로도 구현할 방침이다.

오광수 기자 inmin@kookje.co.kr

◇ 연도별·성별 갈맷길 완보자 추이

연도

누적번호

누적인원

총인원

2017

898 

905

83 

54

28 

2018

1056 

1066 

161

73

49 

2019

1365 

1393

327 

177 

132 

2020

1831 

1962 

569 

324 

245

2021

2675

3068

1106

537

469

※자료 : ㈔걷고싶은부산 갈맷길완보자인증센터 (단위 : 명)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가덕~기장 순환로 등 부산 가로·세로 7개씩 격자 도로망
  2. 2금샘도서관(부산 금정구립 도서관) 143억 들여 ‘엉터리 공사’
  3. 3어제의 동지가 오늘은 경쟁자로…김두관 의중도 변수
  4. 4아난티 객실에도 엑스포 홍보영상
  5. 5선비처럼 자연을 벗 삼아 유유자적 지내볼까
  6. 6장발 클로저 김원중 컴백…롯데 원조 마무리 떴다
  7. 7근교산&그너머 <1286> 고성 시루봉~연화산
  8. 8건보 지역가입 65%, 보험료 월평균 3만6000원↓
  9. 9[인문학 칼럼] 허무주의의 시대
  10. 10부산 중구청장 공약사업 새 임기 전부터 ‘삐그덕’
  1. 1어제의 동지가 오늘은 경쟁자로…김두관 의중도 변수
  2. 2[속보] 이준석 비서실장 박성민 사퇴…‘윤 대통령의 손절’ 분석도
  3. 3나토 무대 오른 윤 대통령 “자유·평화는 국제사회 연대로 지켜”
  4. 4윤 대통령 “기시다, 양국 관계 발전시킬 파트너”
  5. 5국힘 박성민, 당 대표 비서실장 전격 사임
  6. 6외교부 “가덕, 엑스포에 필수 아냐” 조기건설 ‘찬물’
  7. 7새 기초단체장, 비서실장 13인 발탁…복심·마당발·공무원 등 다양한 이력
  8. 8"가덕신공항, 엑스포 계획에 명시" 부산시, 외교부 '찬물'에 반박
  9. 9“성접대 뒤 박근혜 시계 받았다” 주장에 이준석 “장난치는군요”
  10. 10재계·장관 30명, 170개 국가 맨투맨...한덕수 총리 "해보자"
  1. 1저온창고·맛집레시피도 대여…부산 공유경제의 진화
  2. 2원자잿값·고환율 이중고 수입업체, 가격 올리기도 부담
  3. 3마스크 벗자 남성 뷰티용품 인기
  4. 4내년도 최저임금 9620원, 5.0% 인상…尹 정부 첫해도 ‘1만 원’ 무산
  5. 5"재미를 팔겠다"...LG 곳곳에서 체험형 매장
  6. 6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재개관...부산에선 그린테크 10곳 육성 중
  7. 7대기업들 올해 하반기 투자규모 줄일 듯
  8. 8전기·가스요금 7월부터 인상…서민 물가부담 가중
  9. 9국내 첫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이면엔 35년 SK 집념
  10. 10주가지수- 2022년 6월 29일
  1. 1가덕~기장 순환로 등 부산 가로·세로 7개씩 격자 도로망
  2. 2금샘도서관(부산 금정구립 도서관) 143억 들여 ‘엉터리 공사’
  3. 3아난티 객실에도 엑스포 홍보영상
  4. 4건보 지역가입 65%, 보험료 월평균 3만6000원↓
  5. 5부산 중구청장 공약사업 새 임기 전부터 ‘삐그덕’
  6. 6“문화체육복합센터 건립 최우선 추진”
  7. 7코로나 확진자 다시 1만명대로
  8. 8부산 남구, 청소업체 전기차에 유류비 지원?
  9. 9해운대구 내일부터 구청사 내 1회용컵 반입 금지
  10. 10위기가정 긴급 지원 <18> 주거비 지원 절실 양수연 씨
  1. 1장발 클로저 김원중 컴백…롯데 원조 마무리 떴다
  2. 2프로야구 반환점…MVP 3파전 경쟁
  3. 3아이파크, 중앙 수비수 한희훈 영입
  4. 4매달리고 넘고…근대5종 장애물경기 첫선
  5. 5토트넘 상대할 K리그 ‘김상식호’ 출범
  6. 6PGA, LIV선수 라이더컵 배제…유망주에겐 문턱 낮춰
  7. 7민선 2기 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예고
  8. 8권순우, 조코비치 상대 ‘졌잘싸’…지고도 관중에 기립박수 받았다
  9. 9아시아드CC 부산오픈, 엑스포 유치활동 전초기지 된다
  10. 10LIV골프, 갈등 빚는 PGA 안방 미국서 첫 대회
위기가정 긴급 지원
주거비 지원 절실 양수연 씨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부산 북구 ‘북이백세누리센터’ 강이근 센터장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