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눈높이 사설] 한국 과도한 중국 수입 의존도 낮춰야

국제신문 11월 11일 자 19면 참고

  • 감민진 성전초 교사
  •  |   입력 : 2021-11-22 18:41:12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 기업들이 중국 측과 계약한 요소 1만 8700t이 국내로 반입되면서 ‘요소수 사태’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이 정도 물량이면 국내에서 2, 3개월 쓸 요소수를 생산할 수 있다고 한다. 요소수 사태에 급한 불은 끄게 됐지만, 중장기 대책은 되지 못한다. 국내에서 사용하는 요소수의 97%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중국은 자국 내 상황에 따라 또다시 수출 통제를 할 가능성이 크다.

그동안 이 문제와 관련해 심상치 않은 움직임이 있었지만, 우리 정부는 안일하게 대응했다. 극심한 전력난에 직면한 중국은 지난달 11일 별도의 검역·검사 절차 없이 수출이 가능했던 요소 등 29개 비료 관련 품목의 수출을 규제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현지 공관에서 요소 통관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파악해 국내 부처로 전달한 시점은 지난달 21일이었다. 현지에 공관을 둔 외교부,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 해외 정보 수집을 담당하는 국가정보원 등은 요소수의 중요성을 간과하고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은 것이다.

요소수 사태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가격경쟁력이 없어 국내 생산을 접고 수입에 의존해 온 전략물자뿐만 아니라 생활과 밀접한 물자와 관련된 체계적인 공급관리 대책이 시급하다는 점이다. 국내 수입품 1만 2586개 중 중국 비율이 80% 이상인 품목이 1850개에 달한다는 한국무역협회 조사는 또 다른 위기 가능성을 보여준다. 이차전지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에 들어가는 수산화리튬은 중국산 비율이 85%에 달한다. 코로나19 사태로 각종 부품·원자재와 반도체 등의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빚어지고 있고 미·중 기술 패권 다툼이 심화하면서 수십 년간 가동된 글로벌 분업 체계가 무너지고 있다.

정부가 2019년 7월 일본의 반도체 원자재 수출 중단으로 큰 홍역을 치르며 대응을 마련했다고 했으나 요소수 사태로 빈틈이 메워지지 않고 있음이 확인됐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정부는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전략 품목의 공급망을 점검해 안정적 확보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 어린이 사설 쓰기

어느 날 부자는 두 노비를 불러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그동안 너희들이 고생한 것을 생각해서 내일 날짜로 노비 문서를 없애고 자유를 주려고 한다.” 주인의 말에 두 노비는 깜짝 놀랐습니다. “주인님, 그렇지만 저희가 없으면 주인님은 어떻게 하시려고요.” “걱정하지 말아라. 너희들 대신 일할 노비 두 사람을 이미 정해 두었다.” “그런데 미안하지만, 오늘 밤까진 일을 해 주어야겠다.” “하고 말고요. 무슨 일이든지 시켜 주십시오.” “오늘 저녁 짚을 다섯 단씩 줄 테니 새끼를 좀 꼬아다오.” 그날 저녁 두 노비의 방에는 똑같은 볏짚 다섯 단이 들어왔습니다.

“내일부터 이 노비 신세도 끝인데 잘할 필요가 뭐 있나. 그냥 대충하세.” 두 노비 중 한 사람이 말했습니다. “그래도 우리에게 자유를 주셨는데 그 은혜를 생각해서라도 잘해야지.” 나머지 한 노비가 말했습니다. 한 노비는 정성을 다해 새끼를 꼬았고, 다른 노비는 대충대충 새끼를 꼬았습니다.

다음 날 아침. 두 노비가 주인 앞에 인사하러 나왔습니다. 주인은 두 노비에게 어젯밤 꼰 새끼를 보여 달라고 했습니다. 주인의 말에 두 노비는 새끼를 앞으로 내밀었습니다. 하나는 단단했지만, 다른 하나는 매우 짧은 데다 금방이라도 풀어질 것처럼 엉성했습니다. 그 새끼줄을 바라보던 주인이 빙긋이 웃으며, “자, 너희들이 지금 가진 새끼만큼 여기 있는 엽전을 엮어 가도록 하여라!”

이 이야기가 주는 교훈은 무엇일까요? 이번 요소수 사태만 보더라도 우리는 항상 위험 대비에 전념해야 합니다. 국가 간 무역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나라의 주요 수입품과 수입국을 알아보고, 문제점을 찾아 그것을 해결하는 방법을 논리적으로 써 봅시다. 감민진 성전초 교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면적 조율만 남았다…55보급창 이전 속도
  2. 2“소나무 뽑은 구덩이에 ‘아동’ 묻었다” 참상 담은 詩와 수필
  3. 3영화의전당 앞 도로 지하화 10여년 만에 본격화
  4. 4엑스포 관람객 UAM 수송…4월 불꽃축제 부산 매력 알린다
  5. 5도시철도 무임승차 지원 논란, 노인연령·연금 조정으로 번져
  6. 6지구대서 넘어진 만취자 ‘의식불명’
  7. 7공무원이 허위공문서에 음주운전 폭행까지...부산시 9명 징계
  8. 8새벽 부산 부암고가교서 음주운전 의심 차량 충돌 전복
  9. 9부산중구 신청사, 용두산공원에 설립될까
  10. 10부산 울산 경남 이제 봄? 낮 최고 13~16도...내륙 일교차 15도
  1. 1면적 조율만 남았다…55보급창 이전 속도
  2. 2[뉴스 분석] 尹도 安도 총선 공천권 절실…진흙탕 전대 불렀다
  3. 3때릴 때는 언제고? 친윤계 초선의원들, 나경원 찾아 구애
  4. 4화물차 안전운임제 폐지·‘번호판 장사’ 퇴출
  5. 5화주-운송사 자율 운임계약…화물연대 “운송료 깎일 것” 반대
  6. 6野 ‘이상민 탄핵’ 본회의 보고…대통령실 “어떤 법 위반했나”
  7. 7조경태 “엑스포 유치·가덕신공항 조기 개항에 앞장”
  8. 8학교시설 개방 확대할 수 있는 길 열린다
  9. 9한동훈, 이재명 구속수사 여부에 “법 따라 공정히 수사”
  10. 10尹 지지율 4주만에 반등 40% 임박..."김성태, 천공 의혹 영향"
  1. 1엑스포 관람객 UAM 수송…4월 불꽃축제 부산 매력 알린다
  2. 2금융위 고위직 지원 없더니…尹캠프 인사 내정됐었나
  3. 3부산서 판매된 로또 1등 27억, 주인 못 찾아 한 달 뒤 소멸
  4. 4'옥중지시' 김만배, 월평균 22회 변호인 접견
  5. 5매년 90명 인명피해…어선사고 방지대책 절실
  6. 6금감원 “금융사 지배구조 점검…이사회와 면담”
  7. 7주가지수- 2023년 2월 6일
  8. 8한국해양수산개발원 올해 어선현대화 등 연구 수행
  9. 9‘해운대 그린시티’ 체계적인 도시 정비의 길 열렸다
  10. 10올해 세무사 700명 이상 뽑는다…공무원 출신은 별도 선발
  1. 1“소나무 뽑은 구덩이에 ‘아동’ 묻었다” 참상 담은 詩와 수필
  2. 2영화의전당 앞 도로 지하화 10여년 만에 본격화
  3. 3도시철도 무임승차 지원 논란, 노인연령·연금 조정으로 번져
  4. 4지구대서 넘어진 만취자 ‘의식불명’
  5. 5공무원이 허위공문서에 음주운전 폭행까지...부산시 9명 징계
  6. 6새벽 부산 부암고가교서 음주운전 의심 차량 충돌 전복
  7. 7부산중구 신청사, 용두산공원에 설립될까
  8. 8부산 울산 경남 이제 봄? 낮 최고 13~16도...내륙 일교차 15도
  9. 9부산 자동차 전용도로서 80대 차 치여 사망...동서로서 왜?
  10. 10의대생도 지방 떠나 서울로…부산 3년간 57명 중도탈락
  1. 1롯데 ‘좌완 부족’ 고질병, 해법은 김진욱 활용?
  2. 2267골 ‘토트넘의 왕’ 해리 케인
  3. 3벤투 후임 감독 첫 상대는 콜롬비아
  4. 45연패 해도 1위…김민재의 나폴리 우승 보인다
  5. 5‘이강철호’ 최지만 OUT, 최지훈 IN
  6. 6임시완, 부산세계탁구선수권 홍보대사 위촉
  7. 7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8. 8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9. 9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10. 10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