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38> 질소와 생소 ; 적절한 낱말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1-11-08 18:49:07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다음 중 인간이 살도록 만든 획기적 기술은? ①전자제품 기술 ②교통수단 기술 ③비료생산 기술 ④생명과학 기술 ⑤메타버스 기술. ①②④⑤번은 없어도 산다. 그러나 식량이 없으면 당장 죽는다. 정답은 ③번이다. 실제로 20세기초 하버·보슈 공법으로 만든 비료는 지구 가용(可容) 인구 30억 명을 넘어 너무 과할 정도로 70억 명 이상이나 먹고 살 수 있게 했다. 질소 가용(可用)을 통한 비료생산 기술은 인류역사상 가장 획기적 과학기술이었다.

도대체 질소가 뭐길래?

   
죽게 하는 窒소보다 살게하는 生소
질소는 영어의 뜻과 한자의 뜻이 같지 않다. 영어로 니트로젠(Nitrogen)인 질소는 칠레에 많은 초석(Nitre)이 만드는(gen) 것이라는 뜻이다. 질소 원소기호가 N인 이유다. 한자로 질소(窒素)는 막히게 하는 원소라는 뜻이다. 우다가와(宇田川榕菴 1798~1846)라는 일본의 난학자가 만든 단어다. 실험관 공기를 태워 산소가 없고 질소만 있는 곳에 놓인 쥐는 죽는다. 그래서 죽이는 살소(殺素)인 질소다. 질소의 질(窒)과 똑같은 한자를 쓰는 단어가 숨막히게 하는 질식(窒息), 막히고 막힌 질색(窒塞)이다. 질색인 사람과 같이 있으면 숨막혀 질식할 수 있다. 질소가 그리 질식시키는 원소일까? 산소가 없어 숨이 막히지 질소가 있어 숨이 막히지 않는다. 그렇다면 질소는 적절한 낱말이 아니다. 뭐라 불러야 알맞을까? 중국에선 담기(氮氣)라 하던데…

H₂O에서 알 수 있듯이 물은 수소와 산소의 화합물이다. 그런데 질소와 산소로 이루어진 공기는 화학식이 없다. 공기는 질소와 산소의 화합물이 아니라 혼합물이기 때문이다. 공기 중 산소분자(O₂)와 질소분자(N₂)는 따로 논다. ‘케미’가 맞지 않아서다. 아무리 친화력과 활동성 좋은 산소라지만 질소한테는 바늘 뚫고 들어갈 작은 구멍조차 없다. 호흡을 통해 몸 안에 들어온 산소는 세포호흡에 쓰이지만 질소는 그냥 왔다 빠져 나간다. 공기의 약 80%나 되지만 정상 압력과 온도에서 생명체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다. 무색 무미 무취 무해한 기체인 질소다. 과자의 산화를 방지하기 위해 봉지에 산소를 빼서 질소만 넣는 이유다.

질소는 왜 그럴까? 역시 최외각 전자로 설명된다. 원자번호 7번인 질소의 최외각 전자는 5개다. 그래서 질소 원자끼리 일중결합(N-­N)이나 이중결합(N=N)이 아니라 삼중결합(N≡N)을 이룬다. 다음 세 가지로 강력한 결합이 풀려야 질소화합물이 되어 질소가 고정되며 질소를 쓸 수 있다. ①번개가 치면 질소는 물에 녹아 암모늄염(NH₄+)이 된다. ②콩과식물의 뿌리혹세균은 질소를 질산염(NO₃-)으로 바꾼다. ③하버(Fritz Haber 1868~1934)가 했듯이 공기 중 질소로 암모니아(NH₃)를 합성한다. 그는 무에서 유를 만든 듯한 창조적 발명으로 1차대전 중에 탄약과 생화학무기를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1918년 노벨 화학상을 받는다.

스웨덴 아카데미는 그의 업적을 이렇게 평가했다. “공기로 빵을 만들었다!”

   
질소는 하늘과 땅을 위아래 좌우로 돌다 세포로 들어와 질소동화작용을 통해 아미노산을 합성하고 단백질 핵산 효소를 만든다. 이처럼 생명(Life)의 바탕인 질소를 생소(生素)라 하면 어떨까? 그렇다면 원소기호는 L이 좋겠다. 하지만 생태계 교란으로 질소 순환이 온전히 안된다면? 생소인 질소는 생명을 질식시키는 질소가 된다. 큰 일이다.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대선, 경남 좋은데이 옛말…지역소주 안방서 ‘쓴잔’
  2. 2부산 도시철도 1·2호선 급행화 사업 확정
  3. 3열어도 닫아도 고민 ‘김해공항 국제선 딜레마’
  4. 4무주공산 꿰찰 주인은 누구…불붙은 거인 주전 경쟁
  5. 5대선에 또 소환된 ‘가덕신공항’…조기착공 이어질까
  6. 6롯데, MLB 출신 피칭 코디네이터 영입
  7. 7부산 선제 도입한 노동이사…노조 탈퇴 등 쟁점화 전망
  8. 8문재인 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두바이 왔다”
  9. 9LG에너지솔루션 이틀간 공모주 청약
  10. 10캠코 신임 사장에 권남주 전 캠코 부사장 취임
  1. 1대선에 또 소환된 ‘가덕신공항’…조기착공 이어질까
  2. 2문재인 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두바이 왔다”
  3. 3“윤석열 부산 공약, 엑스포 유치·공공기관 2차 이전 땐 가능”
  4. 4북한, 이번엔 평양서 미사일 쐈다…미국 제재카드에 보란 듯 무력시위
  5. 5의료진 보듬은 이재명, 불심 공략 나선 윤석열
  6. 6‘일회성 쇼’ 편견 깬 김미애의 아르바이트
  7. 7문재인 대통령 부산관 찾아 응원…기업은 자사제품 활용 홍보전
  8. 8문재인 정부 마지막 민정수석에 김영식 전 법무비서관 내정
  9. 9‘한방’ 없었던 김건희 녹취록…말 아끼는 여당, 문제없다는 야당
  10. 10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4> 부산항 벨트-남구 동구 영도
  1. 1부산 대선, 경남 좋은데이 옛말…지역소주 안방서 ‘쓴잔’
  2. 2부산 도시철도 1·2호선 급행화 사업 확정
  3. 3열어도 닫아도 고민 ‘김해공항 국제선 딜레마’
  4. 4LG에너지솔루션 이틀간 공모주 청약
  5. 5캠코 신임 사장에 권남주 전 캠코 부사장 취임
  6. 6100세대 이상 아파트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 의무화
  7. 7“일본·유럽선사도 해운 담합 여부 조사를”
  8. 8산업부 "고준위 여론수렴" 앵무새 답변…주민 보상은 모르쇠
  9. 9국가어항 제각각 개발 막는다…정부가 115곳 직접 통합 관리
  10. 10새해 쏠쏠한 IPO 찾는다면…부산기업 아셈스 주목
  1. 1부산 선제 도입한 노동이사…노조 탈퇴 등 쟁점화 전망
  2. 2경찰 생활범죄팀 7년 만에 폐지 추진…일선 형사들 “수사과로 인원 빼가기”
  3. 3부산서 일부러 교통사고 내고 보험금 가로챈 30대 검찰 송치
  4. 4공기관 비정규직 채용 사전 심사제도 손본다
  5. 5'나홀로 지원' 조민, 경상국립대 응급학과 전공의 불합격
  6. 6부산 영주동 주택 화재… 집 지키던 반려견 3마리 질식사
  7. 7연제구 빌라 화재에 주민 16명 대피
  8. 8부산 오미크론 8명 지역감염...위중증 이틀 연속 500명대
  9. 9[눈높이 사설] 부산 신년 정책, 구체적 성과내야
  10. 10[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48> 금 은 동 ; 전자배치
  1. 1무주공산 꿰찰 주인은 누구…불붙은 거인 주전 경쟁
  2. 2롯데, MLB 출신 피칭 코디네이터 영입
  3. 3베이징을 빛낼 기대주 <8>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4. 4‘4전 5기’ 권순우 호주오픈 첫 승
  5. 5숨 고른 프로농구 다시 피 말리는 순위 싸움
  6. 6“제2 손아섭 될 것”… 롯데 나승엽, 등번호 31번 물려받아
  7. 7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 부산 출신 3명 출전
  8. 8“많은 홈런·안타 기대하라…롯데팬에 우승 꼭 선물”
  9. 9[뭐라노]사직구장 확장, 최대 수혜선수는?
  10. 10존재감 드러낸 백승호…벤투호 ‘믿을 맨’ 눈도장
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더 벌어지는 여가 격차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증 김진규 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