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시내버스 5.9% 요소수 사용, 한동안 버티겠지만…

총 2517대 중 151대에 공급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1-11-07 22:07:48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그 중 22대 디젤…요소 소모↑
- 품귀 지속 땐 노선 차질 불가피

요소수 품귀 현상이 이어지면서 요소수가 필수인 화물 트럭 등의 차량 운행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부산 버스 역시 노심초사하고 있다. 요소수가 들어가는 버스 대수가 적어 큰 영향은 없지만 사태가 장기화하면 수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부산지역 시내버스업체인 국제여객 관계자가 7일 연제구 공영버스차고지에서 자사 CNG버스에 요소수를 주입하고 있다. 전민철 기자
7일 부산버스운송사업조합의 자료를 보면 부산 시내를 운행하는 버스는 총 2517대다. 이 중 요소수가 들어가는 차량은 151대다. 2015년 ‘유로6’(차량 배출가스 규제 기준)가 적용되면서 요소수가 필요해 그 이전에 생산된 차량에는 요소수가 필요없다. 그 외에 전기 수소차 등도 운행하면서 요소수가 필요한 차량은 전체의 5.9%에 불과하다.

차고지에 주차된 시내버스.
요소수가 필요한 151대의 버스 중 압축천연가스 차량인 CNG 차량이 129대, 디젤 버스가 22대다. CNG 버스의 경우 차량 속도가 70㎞로 제한돼 있고 부산 시내 위주로 다녀 요소수가 거의 소모되지 않는다.

문제는 디젤 버스다. 버스조합에 따르면 버스 업체마다 평균적으로 매월 1000ℓ의 요소수를 사용한다. 디젤 버스의 경우 55번, 58번 등 창원 용원과 부산 강서구, 사하구 등을 연결하는 노선이 많아 요소수가 특히 많이 소모된다.

현재 버스조합은 최대 다음 달까지 쓸 수 있는 요수소 물량을 확보한 상태다. 하지만 그 이후까지 이번 사태가 이어질 땐 일부 버스 운행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부산 내·외곽 지역 노선을 이용하는 시민은 발이 묶일 수 있다. 55번 버스로 출퇴근하는 김수용(39) 씨는 “강서구까지 들어가는 버스가 끊기면 마땅한 대중교통이 없어 걱정된다”며 “안 되면 카풀이라도 이용해야 할지 방법을 고민 중이다”고 말했다.

버스조합 관계자는 “현재 요소수 납품 업체 측과 수급에 지장 없도록 하겠다는 공감대가 이뤄진 상태이지만 확정은 아니라 자칫 우려하는 일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며 “정부가 전향적인 대응으로 사태 해결에 나서 시민을 안심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내달까지 4959세대 분양…하반기 시장 가늠자
  2. 2실·국 숫자 제한 풀리자…고위직 늘리는 부산 기초단체들
  3. 3옛 미군시설에 부산 독립기념관 추진…적정성 찬반논쟁
  4. 4부산테크노파크 김형균 원장 연임 유력…‘2+1 임기제’ 이후 최초 사례 될까 촉각
  5. 5“다정한 변태라니…복잡한 캐릭터 연기 힘들었죠”
  6. 6[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민희진 사태·김호중 음주 뺑소니…가요계 잇단 악재로 침울
  7. 7감자 사은행사에 장사진…부산새벽시장 부활 안간힘
  8. 8[근교산&그너머] <1382> 전북 순창 예향천리마실길 2·3코스
  9. 9[서상균 그림창] 민생 드라이버
  10. 10부산항 진해신항 첫 컨 부두 공사 발주…스마트 물류거점 조성 본격화
  1. 1조국혁신당 조직 재정비…‘당원 늘리기’ 초점
  2. 2尹, 채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정국 급랭
  3. 3총선 당선인 1인당 평균재산 33억여 원
  4. 4채상병 특검법 28일 재표결…與는 내부단속, 野는 틈새공략
  5. 5여야 22대 원 구성 이견 팽팽…이번에도 ‘늑장 개원’ 우려
  6. 6親文, '노무현 추도식' 앞두고 회고록 논란에 뒤숭숭
  7. 7尹 대통령, 오동운 신임 공수처장 임명
  8. 8與 중진 긴급소집 “특검법 부결이 당론” 본회의 총동원령
  9. 9조국, 전두환 아호 딴 경남 합천 일해공원 관련 “이름 복원에 정부, 국힘 앞장서야”
  10. 10김진표 “채상병 특검법, 합의 않더라도 28일 본회의서 표결 강행”
  1. 1부산 내달까지 4959세대 분양…하반기 시장 가늠자
  2. 2부산테크노파크 김형균 원장 연임 유력…‘2+1 임기제’ 이후 최초 사례 될까 촉각
  3. 3감자 사은행사에 장사진…부산새벽시장 부활 안간힘
  4. 4부산항 진해신항 첫 컨 부두 공사 발주…스마트 물류거점 조성 본격화
  5. 5야마구치銀 부산서 철수…국제금융중심지 이름 무색
  6. 6지역생산 전력, 한전 안거치고 지역 판매…‘분산에너지 특화단지’ 내년 상반기 선정
  7. 7차등요금 늦춰졌지만 쐐기…내년 전력도매가 적용 첫 관문
  8. 8목돈 마련 청년도약계좌 123만 명 가입
  9. 9채소가격 내리니 공산품 들썩…생산자물가 5개월 연속 뜀박질
  10. 10주가지수- 2024년 5월 22일
  1. 1실·국 숫자 제한 풀리자…고위직 늘리는 부산 기초단체들
  2. 2옛 미군시설에 부산 독립기념관 추진…적정성 찬반논쟁
  3. 323일 더 덥다, 부울경 최고기온 33도 예상…바다도 뜨거워져
  4. 4학교급식 조리원 1명이 116인분 담당…노조 “공공기관의 2배”
  5. 5음주 뺑소니 혐의 김호중 구속영장…공연은 강행 방침
  6. 6환경전담부 폐지 등 전문성 훼손 통폐합, 줄서기 심화 우려도
  7. 7경상국립대 의대 증원 학칙 개정안 부결
  8. 8“수거한 종이팩, 스케치북 재탄생…탄소감축 효과”
  9. 9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23일
  10. 104개 철도 겹칠 하단역 일대, 서부산 중심지로 개발 추진
  1. 1빅리그 복귀전서 역전 물꼬 튼 배지환
  2. 22연승 부산고 16강 안착…2연패 시동
  3. 3목포 소년체전 25일 팡파르…부산 금 20개 안팎 목표
  4. 4황인범 세르비아컵 우승 어시스트
  5. 5축구대표팀 새 마스코트 백호&프렌즈
  6. 6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7. 7황보르기니가 잘 뛰어야 거인 성적 ‘쑥쑥’
  8. 8김하성 3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
  9. 9롯데 장두성, 종아리 부상으로 1군 말소…"선수 보호차원"
  10. 10장타자 방신실 생애 첫 타이틀 방어전
우리은행
우리의 노후 안녕할까요…누구나 올드 푸어
임대료·빚에 허덕여…‘환갑의 사장님’들 노후자금 깬다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좌측 편마비 고통…재활·작업치료비 절실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