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차량 쌩쌩’ 12차로…육교 원하는 주민, 난색 표하는 강서구

명지1·2동 경계의 르노삼성대로

  •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  |   입력 : 2021-10-20 21:59:35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횡단신호 짧고 대형 차량 많아
- 주민 “보행 안전한 육교 개설을”
- 구 “철거추세 역행…비용 100억”

보행환경 개선이라는 행정 기조 속에 부산 시내 육교가 철거되고 있는 상황에서 강서구 명지동 주민이 100억 원짜리 육교 신설을 요구하고 있다. 주민은 왕복 12차로 도로의 보행자 안전을 앞세우고 있지만, 구는 예산 문제와 육교 철거 기조를 들어 난색을 표하고 있다.
부산 강서구 명지1동과 명지2동을 나누는 르노삼성대로 명호사거리 일대. 배지열 기자
20일 강서구와 명지1·2동 주민의 말을 종합하면, 2개 동의 경계에 있는 르노삼성대로에 육교를 신설해달라는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주민은 명지1동의 명지국제신도시와 명지오션시티가 들어선 명지2동 사이를 가로지르는 12차로 도로의 폭이 넓어 보행자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곳 횡단보도의 보행신호 시간은 약 30초로, 명호사거리 명호지하차도 교차로 등 인근 횡단보도의 보행신호와 비슷하다. 주민은 보행신호 시간이 다소 짧은 것도 문제지만 이곳 도로에 대형 차량이 많이 다니는 만큼 어린이와 노약자 등 보행 약자를 위해 육교 건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임현숙 명지동 주민자치위원장은 “녹산공단을 오가는 트레일러 차량이 많다 보니 언제든 사고가 날 수 있다는 불안함이 있다. 엘리베이터가 있는 육교가 신설된다면 보행자 안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육교가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전북 전주의 호남제일문 육교와 경기 수원 명당골 동그라미 육교 등은 지역 상징물이자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구는 예산 문제로 육교 신설이 어렵다고 밝힌다. 구 건설과 관계자는 “엘리베이터를 포함해 최소 4개의 진입로가 필요한 육교 건설에 시비 지원 없이 순전히 구비로 100억 원 이상의 사업비를 부담해야 해 현실적으로 추진이 어렵다”고 말했다. 또 보행환경 개선 차원에서 육교가 사라지는 추세에 역행하는 것도 구로서는 부담스럽다. 부산에서는 보행환경 개선 사업을 통해 시내 육교 100개를 철거하고 횡단보도로 전환했다.

구는 대안으로 보행신호를 기존 30초에서 더 늘리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일대 교통체계 전반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추진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주민은 도로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육교가 필요하다고 반발한다. 명지1동의 한 주민은 “보행환경 개선도 가능한 곳에 해야지 다른 곳보다 폭이 넓은 대로에 천편일률적인 기준을 적용하는 건 탁상행정이 아니냐”고 말했다.

강서구 인구 약 14만 명 중 명지1동이 5만 명, 명지2동이 3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과반을 차지하고 있어 육교 설치 민원에 대한 구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48명…전국 4000명 육박
  2. 2UNIST에서 똥 누면 돈 지급…‘똥본위화폐’ 실험 한창
  3. 3수영구 원룸 화재 1명 숨져
  4. 4부산 소음·진동 민원 1만4700여건… 전국 8.7% 차지
  5. 5한국수산자원공단 신임 이사장에 이춘우 부경대 교수 임명돼
  6. 6양산, 고속철도 울산역(통도사), 울산역(양산 통도사)로 역명 변경 절실
  7. 7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부상자 속출
  8. 8부산 일자리 창출 가장 잘한 곳은 '수영구'
  9. 9양산 증산신도시 상가 빛의거리 조성, 상권회복 기폭제 될까
  10. 10내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 6조→10조 원 이상 증액 추진
  1. 1뒤늦은 “사죄한다”…전두환 측 “5·18 관련 아니야”
  2. 2국힘 ‘부동산 무혐의’ 이주환 탈당권고 취소
  3. 3부산시·의회 경제진흥원장 검증 날짜 놓고도 ‘으르렁’
  4. 4‘1000억 원 추가 증액’ 부산시 국비확보 총력
  5. 5[여야 선대위 인선 속도차] 이재명 측근으로 친정체제
  6. 6[여야 선대위 인선 속도차] 김종인 없이 개문발차
  7. 7이재명 “윤석열 탄소감축 목표 하향? 망국적 포퓰리즘”
  8. 8국힘 경남도지사 후보 경쟁…공천 놓고 격전 양상
  9. 9부산 부동산특위 ‘용두사미’…공천배제·실명공개 없던 일?
  10. 10윤석열·김종인 회동 접점 찾았나…김종인 “윤 후보와 이견 있는 건 아냐”
  1. 1한국수산자원공단 신임 이사장에 이춘우 부경대 교수 임명돼
  2. 2부산 일자리 창출 가장 잘한 곳은 '수영구'
  3. 3내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 6조→10조 원 이상 증액 추진
  4. 4부산 종부세 다주택자·법인 부담률 97%…전국 5위
  5. 5경남은행, 3개 반기 연속 기술금융 1위
  6. 6울산 부동산 지연 및 거짓 신고행위 급증
  7. 7연간 농수산식품 수출액 사상 처음 100억 달러 돌파
  8. 8자율관리어업대회 29, 30일 창원에서 열려
  9. 9부산 아파트 ‘팔 사람’ 더 많아…“내년 입주물량도 증가”
  10. 10북항 개발계획 전면 재검토…‘초고층 주거촌’ 오명 벗을까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48명…전국 4000명 육박
  2. 2UNIST에서 똥 누면 돈 지급…‘똥본위화폐’ 실험 한창
  3. 3수영구 원룸 화재 1명 숨져
  4. 4부산 소음·진동 민원 1만4700여건… 전국 8.7% 차지
  5. 5양산, 고속철도 울산역(통도사), 울산역(양산 통도사)로 역명 변경 절실
  6. 6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부상자 속출
  7. 7양산 증산신도시 상가 빛의거리 조성, 상권회복 기폭제 될까
  8. 8창원시 공공자전거 '누비자' 공유형 탈것 이길 전략 짠다
  9. 9부산대 수시모집 논술고사에 1만여 명 응시
  10. 10교통사고 부상자 돕다 2차 사고로 숨진 내과의사 고 이영곤 원장 의사자 인정
  1. 1잡을까 말까…롯데, 마차도 재계약 놓고 장고
  2. 2롯데 최준용, 일구회 신인상 영예
  3. 3프로야구 FA 14명 확정
  4. 4작년 세계탁구선수권 무산된 부산, 2024년 대회 따냈다
  5. 5신유빈 단식 64강서 쓴맛…전지희·서효원 3회전 진출
  6. 6휴식기 들어간 PGA 대신 유러피언·아시안투어 볼까
  7. 7'고수를 찾아서3'실전 기술의 발전? 철권 화랑의 무술, ITF태권도
  8. 8kt 방출 박승욱 롯데 입단 테스트 통과
  9. 9거물급 FA보다 알짜…정훈 ‘상한가’ 칠까
  10. 10‘코리안 메시’ 이승우의 끝없는 방황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출혈 송희근 씨
위기가정 긴급 지원
세 자녀 홀로 양육 김미소 씨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