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얼마만에 느끼는 해방감이냐” 부산 거리두기 완화에 ‘들썩들썩’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오늘 12시까지 놀아도 되는 거 맞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완화된 지난 18일 밤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는 해방감을 만끽하려는 젊은이로 북적였다. 부산시는 이날부터 거리두기 지침을 일부 완화한 3단계를 적용했다. 기존 밤 10시까지였던 식당·카페 영업시간이 자정까지 확대되고, 백신 접종 완료자 4명 포함 8명이었던 모임 가능 인원도 접종자 6명 포함 10명까지로 늘어났다.

   
지난 18일 밤 부산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종업원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내용을 적은 팻말을 게시하고 있다. 김종진 기자 kjj1761@kookje.co.kr
거리두기 지침이 일부 풀리면서 이날 쥬디스태화 인근 번화가부터 길을 따라 늘어선 식당과 카페에 단체 손님이 다수 자리 잡았다. 서면로터리 인근 주점 밀집 지역 내 인기 주점 앞에는 인근 골목 안쪽까지 긴 대기 줄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특히 늦은 시간까지 놀 수 있게 됐다는 데 해방감을 느끼는 20대와 30대가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류지현(23·부산진구 범전동) 씨는 “친구들과 서면에서 이 시간까지 있어 본 게 언제인가 싶을 정도로 오랜만이다. 오늘은 최대한 늦게까지 있다가 집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영(32·수영구 망미동) 씨도 “예전 같으면 이 시간에 자리를 마쳐야 해 아쉬움이 있었는데 오늘은 좀 더 해방감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식당들도 영업시간과 인원 제한이 완화했다는 사실을 홍보하면서 손님맞이에 박차를 가했다. ‘10인까지 사적 모임 가능, 영업시간 15시~24시’라는 손팻말을 가게에 붙여둔 부산진구 부전동 범천집목구이 이준호 사장은 “그동안 가게 2층에 만들어 둔 단체석을 열지 못할 정도로 손님이 적었다. 그나마 오늘부터는 조금 숨통이 트일 것 같아서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또 다른 번화가인 연산로터리 인근에도 저녁 시간부터 손님들이 식당을 가득 메웠다. 연제구 연산동 정성순대 전형태 대표는 “오늘은 간만에 대기 손님도 생겨서 최근에는 쓰지 않고 놀려 뒀던 테이블을 꺼내 영업하기도 해 뿌듯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반면 식당·카페 외에 영업시간 제한이 유지되는 노래방·목욕탕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불만이 여전하다. 시는 지난 15일 다중이용시설도 밤 11시까지로 시간제한을 완화한다고 했다가 다시 밤 10시로 정정하는 등 혼란(국제신문 지난 18일 자 8면 보도)을 줬다. 북구의 한 노래방 사장 A 씨는 “식당과 카페가 많기 때문에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건 이해한다. 하지만 어디는 되고 어디는 안 되는 기준을 납득할 수 있게 설명해줘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늦은 시간까지 손님을 잡지 못하던 택시·대리기사들도 거리두기 완화를 반겼다. 이전까지는 밤 10시 이후 가게가 문을 닫으면서 손님이 끊겼는데 이날부터 자정까지 영업하는 곳이 늘어나면서 손님이 늘어났다. 대리기사 윤경모(37) 씨는 “하루 한 콜 잡기도 어려워 일을 나오지 않은 동료기사들이 많았다. 오늘부터는 다시 현장에서 보는 얼굴이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48명…전국 4000명 육박
  2. 2UNIST에서 똥 누면 돈 지급…‘똥본위화폐’ 실험 한창
  3. 3수영구 원룸 화재 1명 숨져
  4. 4부산 소음·진동 민원 1만4700여건… 전국 8.7% 차지
  5. 5한국수산자원공단 신임 이사장에 이춘우 부경대 교수 임명돼
  6. 6양산, 고속철도 울산역(통도사), 울산역(양산 통도사)로 역명 변경 절실
  7. 7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부상자 속출
  8. 8부산 일자리 창출 가장 잘한 곳은 '수영구'
  9. 9양산 증산신도시 상가 빛의거리 조성, 상권회복 기폭제 될까
  10. 10내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 6조→10조 원 이상 증액 추진
  1. 1뒤늦은 “사죄한다”…전두환 측 “5·18 관련 아니야”
  2. 2국힘 ‘부동산 무혐의’ 이주환 탈당권고 취소
  3. 3부산시·의회 경제진흥원장 검증 날짜 놓고도 ‘으르렁’
  4. 4‘1000억 원 추가 증액’ 부산시 국비확보 총력
  5. 5[여야 선대위 인선 속도차] 이재명 측근으로 친정체제
  6. 6[여야 선대위 인선 속도차] 김종인 없이 개문발차
  7. 7이재명 “윤석열 탄소감축 목표 하향? 망국적 포퓰리즘”
  8. 8국힘 경남도지사 후보 경쟁…공천 놓고 격전 양상
  9. 9부산 부동산특위 ‘용두사미’…공천배제·실명공개 없던 일?
  10. 10윤석열·김종인 회동 접점 찾았나…김종인 “윤 후보와 이견 있는 건 아냐”
  1. 1한국수산자원공단 신임 이사장에 이춘우 부경대 교수 임명돼
  2. 2부산 일자리 창출 가장 잘한 곳은 '수영구'
  3. 3내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 6조→10조 원 이상 증액 추진
  4. 4부산 종부세 다주택자·법인 부담률 97%…전국 5위
  5. 5경남은행, 3개 반기 연속 기술금융 1위
  6. 6울산 부동산 지연 및 거짓 신고행위 급증
  7. 7연간 농수산식품 수출액 사상 처음 100억 달러 돌파
  8. 8자율관리어업대회 29, 30일 창원에서 열려
  9. 9부산 아파트 ‘팔 사람’ 더 많아…“내년 입주물량도 증가”
  10. 10북항 개발계획 전면 재검토…‘초고층 주거촌’ 오명 벗을까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48명…전국 4000명 육박
  2. 2UNIST에서 똥 누면 돈 지급…‘똥본위화폐’ 실험 한창
  3. 3수영구 원룸 화재 1명 숨져
  4. 4부산 소음·진동 민원 1만4700여건… 전국 8.7% 차지
  5. 5양산, 고속철도 울산역(통도사), 울산역(양산 통도사)로 역명 변경 절실
  6. 6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부상자 속출
  7. 7양산 증산신도시 상가 빛의거리 조성, 상권회복 기폭제 될까
  8. 8창원시 공공자전거 '누비자' 공유형 탈것 이길 전략 짠다
  9. 9부산대 수시모집 논술고사에 1만여 명 응시
  10. 10교통사고 부상자 돕다 2차 사고로 숨진 내과의사 고 이영곤 원장 의사자 인정
  1. 1잡을까 말까…롯데, 마차도 재계약 놓고 장고
  2. 2롯데 최준용, 일구회 신인상 영예
  3. 3프로야구 FA 14명 확정
  4. 4작년 세계탁구선수권 무산된 부산, 2024년 대회 따냈다
  5. 5신유빈 단식 64강서 쓴맛…전지희·서효원 3회전 진출
  6. 6휴식기 들어간 PGA 대신 유러피언·아시안투어 볼까
  7. 7'고수를 찾아서3'실전 기술의 발전? 철권 화랑의 무술, ITF태권도
  8. 8kt 방출 박승욱 롯데 입단 테스트 통과
  9. 9거물급 FA보다 알짜…정훈 ‘상한가’ 칠까
  10. 10‘코리안 메시’ 이승우의 끝없는 방황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출혈 송희근 씨
위기가정 긴급 지원
세 자녀 홀로 양육 김미소 씨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