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천 비토섬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 1억1000만 년 전 국내 最古로 확인

국제학술지 백악기 연구에 발표

  • 김인수 기자 iskim@kookje.co.kr
  •  |   입력 : 2021-07-19 20:19:07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013년 발견… ‘승조서아이’ 명명

2013년 경남 사천시 서포면 비토섬에서 발견된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1억1000만 년 전 화석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천 비토섬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 진주교대 한국지질유산연구소 제공
진주교대 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소장 김경수 교수)는 사천 서포면 비토섬에서 발굴된 물갈퀴가 있는 새 발자국 화석에 대한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인 ‘백악기 연구( Cretaceous Research)’에 발표됐다고 19일 밝혔다. 연구는 한국 캐나다 미국의 연구진이 참여한 국제 공동 연구로 진행됐다. 논문 제목은 ‘한국 사천시 진주층에서 발견된 새발자국(신종 이그노토오르니스 승조서아이·Ignotornis seoungjoseoi)에 대한 최초 보고’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9종의 새 발자국 화석은 모두 약 1억 년 전~7000만 년 전에 살았던 새들의 발자국 화석이다. 비토섬의 화석은 그보다 오래된 1억1000만 년 전에 살았던 새 발자국 화석으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새 발자국 화석이다. 우리나라는 1억1000만 년 전부터 새들이 서식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사천 비토섬의 화석은 발가락 사이에 물갈퀴 흔적이 남아 있는 새 발자국 화석이다. 진주교대 한국지질유산연구소 관계자는 “비토섬 새 발자국 화석은 중생대 쥐라기 후기 시조새가 처음 출현한 이후 진화를 거듭하면서 1억1000만 년 전에 물가에 적응한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 화석은 신종인 ‘이그노토오르니스 승조서아이’로 명명됐다.

이 화석은 물갈퀴가 있는 새 발자국에 대해서 처음으로 이름 붙여진 속명이며, 승조서아이는 오랫동안 경남 지역의 화석들을 연구한 서승조 명예교수를 기리기 위해서 명명됐다. 이 화석은 2013년 진주교대 석사과정에 재학하던 강승협(경남 산청 덕산초) 교사에 의해 처음으로 발견됐다.

김인수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세금 6조 들인 오시리아 관광단지, 길 하나 두고 절반은 슬럼화될 판
  2. 2안성녀 여사 재조명 착수…서훈 길 열릴까
  3. 34년 만의 진해군항제…사람이 더 활짝 폈다
  4. 4부산시 “다대포항 일원 추가 매립을”…해수부는 신중모드
  5. 5[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구청장배골프 부활에…“현안이 먼저” vs “장학금 조성 취지”
  6. 6115조 지뢰? 2금융권 PF 역대 최대
  7. 7온천천 이용객 가장 큰 불만은 나쁜 수질·악취
  8. 8“학폭 처분 받아들일 수 없다” 가해자 불복사례 매년 증가
  9. 9[닥터DJ]근육 키우려다…단백질파우더 과다섭취 땐 내 콩팥 아찔?
  10. 10음주 뺑소니에 운전자 바꿔치기 20대 집행유예...판사 "합의 고려"
  1. 1안성녀 여사 재조명 착수…서훈 길 열릴까
  2. 2온천천 이용객 가장 큰 불만은 나쁜 수질·악취
  3. 3공무원 인기 뚝…현직 45%가 이직 의향
  4. 4尹 지지율 3주 연속↓..."한일정상회담+강제징용해법+주69시간 악재"
  5. 5北 또 탄도미사일 쏴..."정치적 도발 맛들인 金 7차 핵실험 가능"
  6. 6전두환 손자 “28일 귀국…광주서 5·18 사과할 것”
  7. 7‘검수완박’ 후폭풍…27일 법사위 한동훈-민주 충돌 불가피
  8. 8사무총장 교체냐 유지냐…이재명 당직 개편 고심
  9. 9‘PK 김기현과 투톱’ 與원내대표, 수도권 vs TK
  10. 10여야 청년 정치인들 “의원 세비 세계 최고, 셀프인상구조 바꿔야”
  1. 1부산시 “다대포항 일원 추가 매립을”…해수부는 신중모드
  2. 2115조 지뢰? 2금융권 PF 역대 최대
  3. 374㎡가 5억대…‘해운대역 푸르지오 더원’ 28일 1순위 청약
  4. 4“2030엑스포, 왜 부산일까요” 15개국 언어로 전하는 진심(종합)
  5. 5[뉴스 분석] ‘정권 전리품’ 취급…KT 21년 민영화 무색
  6. 630년 미래전략 담긴 저출산·고령화 대응책 나온다
  7. 7균형발전 전략, 비수도권 광역시·도가 직접 짠다
  8. 8치킨에 햄버거·빵까지…먹거리 가격 급등에 물가 또 자극
  9. 9내년 상반기 중 부산역, ‘스마트 역사’로 바뀐다
  10. 10지난해 부산지역 건설사 실적 개선
  1. 1세금 6조 들인 오시리아 관광단지, 길 하나 두고 절반은 슬럼화될 판
  2. 2[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구청장배골프 부활에…“현안이 먼저” vs “장학금 조성 취지”
  3. 3“학폭 처분 받아들일 수 없다” 가해자 불복사례 매년 증가
  4. 4음주 뺑소니에 운전자 바꿔치기 20대 집행유예...판사 "합의 고려"
  5. 5부산 찾은 해외 고위급 인사들, 엑스포 열기에 취하다
  6. 6진해는 핑크빛…마스크 벗고 ‘벚꽃 홀릭’(종합)
  7. 7부산, 엑스포 유치 비결 오사카서 배운다
  8. 8"맨얼굴 꺼리는 마음은 여전"...마스크 판매량 오름세
  9. 9종교인 군사훈련 없는 사회복무 거부…대법 유죄 판단
  10. 10부산 케이블카, 관광열차에 엑스포 응원 '부기호’ 뜬다
  1. 1개막전 코앞인데…롯데 답답한 타선, 속수무책 불펜진
  2. 2수비 족쇄 풀어주니 ‘흥’이 난다
  3. 3값진 준우승 BNK 썸 “다음이 기대되는 팀 되겠다”
  4. 4차준환, 세계선수권 한국 남자 첫 메달
  5. 5부산 복싱미래 박태산, 고교무대 데뷔전 우승
  6. 63년 만에 지킨 조문 약속...부산테니스협회의 조용한 한일외교
  7. 7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8. 8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4일 울산서 첫 데뷔전
  9. 9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10. 10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우리은행
지금 법원에선
종교인 군사훈련 없는 사회복무 거부…대법 유죄 판단
사진가 김홍희의 Korea Now
봄꽃보다 봄 잎…만끽하시라, 연초록 봄의 전령사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