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교통 편리하고 청년문화공간 많아…부산시내 청년 이동 핵심관문 ‘서면’

10년간 85년생 전출입 동 최다

  • 권혁범 신심범 기자
  •  |   입력 : 2020-02-09 18:42:04
  •  |   본지 1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고시학원·어학원·도서관 등 밀집
- 상대적으로 저렴한 주거 가능

공식 행정구역 명칭 대신 통칭 ‘서면(西面)’으로 불리는 곳. 이곳은 부산진구 전포동과 부전동을 아우르는 부산지역 최대 상권이자 번화가다. 지리상 부산의 정중앙인 서면은 시내 교통망이 집결된 곳이기도 하다. 버스와 도시철도를 비롯한 각종 대중교통 노선이 서면을 통과한다. 자연스레 행정·금융·의료·상업 기능의 중심 역할을 맡는다.

또 있다. 서면은 부산의 대표적 학원가다. 각종 고시학원과 자격증·취업 준비 학원을 비롯해 유학원 어학원 독서실 공립도서관 등이 몰렸다. 이처럼 도심 한가운데 자리했지만, 서면엔 상대적으로 임대료가 싼 오피스텔·원룸도 많다. 청년 1인가구가 자취하거나, 두세 명이 집값을 나눠 내며 함께 살기에 좋다.

이런 영향으로 서면은 청년 졸업생인 1985년생 김지훈·김지혜 씨가 대학 졸업을 즈음해 취업을 준비하면서 가장 많이 거쳐간 곳이다. 국제신문이 통계청의 2009~2018년 부산 시내 인구 이동 마이크로 데이터 279만9525건을 노드엑셀로 전수 분석한 결과, 이 기간 가장 다양한 읍·면·동에서 1985년생의 전입·전출이 이뤄진 곳은 전포동이었다. 서면 중에서도 소형 오피스텔과 원룸이 많고, 학원가가 넓게 형성된 곳이다.

서면을 빼놓고는 김지훈·김지혜 씨가 청년을 졸업할 때까지 어떤 삶을 살았는지를 설명하기 어렵다. 2009~2018년 10년간 전포1동에 살다가 주거지를 옮긴 1985년생은 부산 206개 읍·면·동 가운데 162곳으로 갔다. 전포2동에 거주하던 1985년생 역시 206곳 중 158개 읍·면·동으로 빠져나갔다. 각 동네에서 김지훈·김지혜 씨가 전출한 읍·면·동 개수로 따지면 부산 전체 206곳 중 전포1동이 1위, 전포2동이 2위다. 김지훈·김지혜 씨의 청년 마지막 해인 2019년(10월 기준) 현재 1985년생 전체 인구로는 전포1동이 48위(288명), 전포2동이 46위(292점)에 그치는 것과 비교하면 서면이 얼마나 많은 읍·면·동과 연결성을 가지는지 확인할 수 있다. 그만큼 다양한 동네 출신의 김지훈·김지혜 씨가 서면으로 몰렸다가, 다시 각자의 삶을 찾아 흩어진 셈이다.

상당수 김지훈·김지혜 씨는 청년을 졸업할 때까지 서면을 떠나지 않는 경향도 보였다. 2009~2018년 전포동에 살던 김지훈·김지혜 씨가 이사 간 읍·면·동 1~10위는 부산진구 전포2동(280명) 전포1동(249명) 부전1동(59명) 범천1동(46명) 부전2동(39명) 양정2동(35명) 부암1동(33명) 범천2동(33명), 연제구 연산5동(32명), 기장군 정관읍(28명)이다. 정관읍을 제외하면 모두 서면권에 자리한 동네다.

전포동으로 이사한 김지훈·김지혜 씨가 살던 곳 역시 부산진구 전포2동(269명) 전포1동(260명) 부전1동(58명) 부전2동(53명) 범천1동(46명) 양정2동(35명) 가야1동(33명) 범천2동(27명) 부암1동(22명) 개금1동(21명) 순으로, 100% 서면권이다.

2009~2018년 서면권 동네 가운데 김지훈·김지혜 씨의 전출·전입이 많은 곳의 1985년생 1인가구 비율은 전포1·2동(66.7%) 부전1·2동(63.8%)로, 부산 평균 48.2%(8만4395명 중 4만690명)보다 매우 높다.

취재 중 전포2동에서 만난 김지혜A는 “서면에는 소형 주택이 많고, 학원과 청년문화를 즐길 공간도 있어 취업을 준비하기에 좋다. 부산을 떠나지 않은 청년이 지역에 정착하기 전 잠시 머물러 가는 이유다”며 “교통이 편리해 취업에 성공한 사회 초년생도 결혼해서 가정을 꾸리기 전까지는 대체로 서면을 벗어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권혁범 신심범 기자

◇ 2009~2018년 부산 주요 읍·면·동
  1985년생 이동 현황

읍·면·동

 전출 동 수

 전입 동 수

 전체 연결 동 수

전포1동

 162

164

 190

전포2동

 158

 164

 184

대연3동

 157

 164

 183

대연1동

 155

 153

 186

학장동

 152

 145

 179

양정2동

 151

 148

 176

광안1동

 150

 162

 184

온천3동

 150

 162

 182

가야1동

 148

 147

 181

개금3동

 148

 138

 175

하단2동

 147

 155

 183

주례2동

 146

 148

 181

온천1동

 145

157

 180

정관읍

 144

 184

 189

연산5동

 143

 163

 176

※자료 : 통계청 마이크로 데이터. 고딕은 서면 인근 동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소나무 뽑은 구덩이에 ‘아동’ 묻었다” 참상 담은 詩와 수필
  2. 2영화의전당 앞 도로 지하화 10여년 만에 본격화
  3. 3지구대서 넘어진 만취자 ‘의식불명’
  4. 4면적 조율만 남았다…55보급창 이전 속도
  5. 5도시철도 무임승차 지원 논란, 노인연령·연금 조정으로 번져
  6. 6의대생도 지방 떠나 서울로…부산 3년간 57명 중도탈락
  7. 7엑스포 관람객 UAM 수송…4월 불꽃축제 부산 매력 알린다
  8. 8“지자체 주민정보 임의열람 관행 없애야”
  9. 9금융위 고위직 지원 없더니…尹캠프 인사 내정됐었나
  10. 10“초량천 생태, 2단계선 제대로 복원을”
  1. 1면적 조율만 남았다…55보급창 이전 속도
  2. 2[뉴스 분석] 尹도 安도 총선 공천권 절실…진흙탕 전대 불렀다
  3. 3화물차 안전운임제 폐지·‘번호판 장사’ 퇴출
  4. 4때릴 때는 언제고? 친윤계 초선의원들, 나경원 찾아 구애
  5. 5野 ‘이상민 탄핵’ 본회의 보고…대통령실 “어떤 법 위반했나”
  6. 6한동훈, 이재명 구속수사 여부에 “법 따라 공정히 수사”
  7. 7조경태 “엑스포 유치·가덕신공항 조기 개항에 앞장”
  8. 8화주-운송사 자율 운임계약…화물연대 “운송료 깎일 것” 반대
  9. 9尹 지지율 4주만에 반등 40% 임박..."김성태, 천공 의혹 영향"
  10. 10고 노옥희 전 울산교육감 남편 천창수 씨 교육감 보궐선거 출마 선언
  1. 1엑스포 관람객 UAM 수송…4월 불꽃축제 부산 매력 알린다
  2. 2금융위 고위직 지원 없더니…尹캠프 인사 내정됐었나
  3. 3금감원 “금융사 지배구조 점검…이사회와 면담”
  4. 4매년 90명 인명피해…어선사고 방지대책 절실
  5. 5주가지수- 2023년 2월 6일
  6. 6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7. 7전기자동차 리콜 급증… 믿고 타기에는 ‘뭔가 찜찜’
  8. 8부산 '100대 업종' 보니…1년간 예식장 12%↓·펜션 27%↑
  9. 9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10. 10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가능성에 수산업계 대책 마련 고심
  1. 1“소나무 뽑은 구덩이에 ‘아동’ 묻었다” 참상 담은 詩와 수필
  2. 2영화의전당 앞 도로 지하화 10여년 만에 본격화
  3. 3지구대서 넘어진 만취자 ‘의식불명’
  4. 4도시철도 무임승차 지원 논란, 노인연령·연금 조정으로 번져
  5. 5의대생도 지방 떠나 서울로…부산 3년간 57명 중도탈락
  6. 6“지자체 주민정보 임의열람 관행 없애야”
  7. 7“초량천 생태, 2단계선 제대로 복원을”
  8. 8부산 코로나 안내문자, 7일부터 발송중단
  9. 9法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여전히 눈감고 반성 안 해”
  10. 10‘진상 규명’ 촉발…본지 단독 기획보도 한국기자상 수상
  1. 1267골 ‘토트넘의 왕’ 해리 케인
  2. 2벤투 후임 감독 첫 상대는 콜롬비아
  3. 3롯데 ‘좌완 부족’ 고질병, 해법은 김진욱 활용?
  4. 45연패 해도 1위…김민재의 나폴리 우승 보인다
  5. 5‘이강철호’ 최지만 OUT, 최지훈 IN
  6. 6임시완, 부산세계탁구선수권 홍보대사 위촉
  7. 7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8. 8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9. 9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10. 10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