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20년 전 한 동네 살던 청년·노인…지금은 사는 곳 확연히 구분

원도심 45개동 82%가 ‘노초’

  • 권혁범 신심범 기자
  •  |   입력 : 2020-02-02 19:33:23
  •  |   본지 1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1996년 지도의 노란 부분
- 청년·노인 둘 다 많은 동네
- 2019년엔 노란색 확 줄고
- 초록 청년·빨간 노인 분리돼

1995년 부산은 직할시 꼬리표를 뗐다. 중앙정부 직속에서 벗어난 광역시로서 지역자치를 꿈꿨다. 가능할 것 같았다. 그때만 해도 부산에는 미래를 맡길 청년이 넘쳤다. 광역시로서 처음 인구 통계가 작성된 1996년 당시 부산의 239개 동 가운데 노인(만 65세 이상)이 청년(만 18세~34세)보다 많은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부산시민 386만67117명 중 청년은 121만167명(31.3%)에 달했다. 노인은 18만5150명(4.8%)에 불과했다. ‘지역 일꾼은 많은데 땅이 좁아 용지난이 심각하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첫 인구 통계 시점으로부터 딱 10년 뒤인 2006년, 부산 최초로 노인이 청년보다 많은 동네가 생겼다. 강서구 가덕도동(당시 천가동)이다. 총인구 3122명 중 청년이 631명, 노인이 654명으로 역전됐다. 가덕도동은 신호탄일 뿐이었다. 이런 추세는 부산 전역에서 점차 가팔라졌다. 7년 뒤인 2013년에는 청년이 노인보다 적은 동네가 28곳으로 늘어나더니, 2019년(이하 10월 현재)엔 95개 동으로 대폭 증가했다. 청년 인구 비중은 20.5%(341만8871명 중 70만2232명)까지 떨어졌다. 반면 노인 인구 비중은 18.0%(61만5051명)까지 올랐다. 부산 전반에 ‘노(老)초 현상’이 나타난 셈이다.
   
■급증하는 ‘노초 마을’

원도심의 노초 현상은 심각하다. 2019년 영도구 11개 동 전체에 노인이 청년보다 많이 산다. 동구는 12개 동 중 10곳, 서구는 13개 동 중 9곳, 중구는 9개 동 중 7곳이 노초 마을이다. 원도심 45개 동의 82.2%(37곳)는 청년보다 노인이 많다.

원래부터 그렇지는 않았다. 1996년 영도구 동삼1동엔 청년 1만3170명이 살았다. 부산에서 2번째로 청년이 많은 동네였다. 동삼1동은 원래 사람으로 붐비던 곳이었다. 놀이공원 ‘자유랜드’가 운영되던 시절엔 주말마다 어린이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인근 봉래2동엔 한진중공업도 있다. 하지만 1996년 4만2995명에 달했던 인구는 2019년 2만9659명으로 급감했다. 이 기간 청년도 5646명으로 절반 넘게 줄었다. 그 사이 자유랜드는 2008년 문을 닫았다.

서구 암남동은 국내 최초의 해수욕장인 송도해수욕장을 품고 있다. 6·25 전쟁 때 이승만 당시 대통령은 이곳에 별장을 두기도 했다. 암남동은 또 ‘덕수빌라’로 대표되는 고급 주택이 즐비한 부촌이었다. 그러나 이젠 옛말이 됐다. 송도해수욕장이 동부산의 다른 해수욕장에 위상을 빼앗긴 데다, 2003년 태풍 ‘매미’로 크게 망가졌다. 1996년에 2만3871명이던 총인구는 태풍 직전인 2002년까지 2만2835명을 유지했다. 하지만 2003~2006년 4년 만에 2601명(-11.4%)을 잃었다. 206개 읍·면·동을 기준으로 1996년 39위(7831명)였던 청년 인구도 2019년 110위(2760명)로 추락했다.
   
1996년/2019년 청년 노년 인구 상위 20개 동
■청년-노인 주거지 분리 가속

청년과 노년이 사는 동네가 분리되는 현상도 두드러진다. 1996년 노인 인구 상위 20개 동 중 17곳이 2019년에도 같은 순위권을 유지(연도별 정확한 비교를 위해 현재 분동된 해운대구 좌1·2·3·4동, 반여1·4동, 우1·3동과 북구 화명1·2·3동, 강서구 명지1·2동을 1996년 기준에 맞춰 1개 동으로 통합해 계산)했다. 노인이 주로 거주하는 곳이 고착되고 있다.

청년 쏠림도 가속화됐다. 1996년 청년 인구 상위 20개 동에 사는 청년은 전체 청년의 18.9%(121만167명 중 22만8286명)다. 이와 비교해 2019년 상위 20개 동에 사는 청년은 전체의 28.2%(70만2232명 중 19만8321명 )를 차지한다. 청년 밀집도가 9.3%포인트 높아졌다. 특정 읍·면·동으로 청년이 몰리는 현상이 심화됐다.

지리정보시스템(GIS)으로 1996년과 2019년 청년·노인 상위 20개 동을 표시해보면, 주거지 분리 현상이 진행되는 사실이 확인된다. 1996년 지도에는 청년과 노인이 동시에 많은 동네(노란색)가 상당수 겹친다. 반면 2019년 지도에는 노란색이 줄어들고 녹색(청년 인구 상위 동)과 빨간색(노인 인구 상위 동)으로 갈라지는 양상이 눈에 띈다. 부산 청년이 지금처럼 수도권으로 유출되는 ‘사회적 감소’가 계속된다면, 현재 노란색으로 색칠된 동네도 빠르게 빨간색으로 변할 수 있다. 권혁범 신심범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317> 경남 양산 시명산~불광산
  2. 2가성비 넘어 ‘갓성비’…주머니 가볍게 가는 부전시장 맛집
  3. 3친윤에 반감, 총선 겨냥 중도확장…안철수 심상찮은 강세
  4. 4박형준 시장 "TK신공항특별법 ‘남부권 중추공항’ 명시 부적절"
  5. 5부울경 메가시티 완전 폐기...역사 속으로
  6. 6“공공기관 유치, 교육이 관건”…전국 톱클래스 부산형 명문고 추진
  7. 7부산도시철 차수판 96%가 기준 미달…올 여름 걱정된다
  8. 8[정가 백브리핑] 방송엔 보이는데 지역행사에선 잘 안 보이는 전재수
  9. 9주행거리 150km 미만 전기차, 올해부터 보조금 줄어든다
  10. 10연준 기준금리 0.25%포인트↑ 베이비스텝...파월 "두 차례 더 필요"
  1. 1친윤에 반감, 총선 겨냥 중도확장…안철수 심상찮은 강세
  2. 2[정가 백브리핑] 방송엔 보이는데 지역행사에선 잘 안 보이는 전재수
  3. 3巨野 상대로. TK 상대로 '나홀로 외로운 싸움' 하는 김도읍 최인호 의원
  4. 4'천공' 관저 개입 논란 재점화, 대통령실 "전혀 사실 아냐"
  5. 5국힘 전대 다자·양자대결 조사서 '안', '김'에 승..."'나'·'유' 표심 흡수"
  6. 6장제원 "사무총장설은 음해, 차기 당지도부서 임명직 맡지 않겠다"
  7. 7安 “가덕신공항 절차 앞서 TK와 동시추진 문제없다”
  8. 8北 "미 전략자산엔 핵, 연합훈련엔 전면대결" 엄포...정부 예의주시
  9. 9민주 2일 의총 이상민 탄핵 논의, 김건희 특검도 압박 ‘쌍끌이 역공’
  10. 10안-김 2일 후보등록 하자마자...'디스'전 스타트
  1. 1“공공기관 유치, 교육이 관건”…전국 톱클래스 부산형 명문고 추진
  2. 2주행거리 150km 미만 전기차, 올해부터 보조금 줄어든다
  3. 3연준 기준금리 0.25%포인트↑ 베이비스텝...파월 "두 차례 더 필요"
  4. 4지난해 부산~제주 간 여객선 승객 전년 대비 35.5% 늘어
  5. 5갤럭시S23 '전용 퀄컴AP'로 발열 줄인다...카메라로 승부수
  6. 6‘삼성 야심작’ 갤럭시S23 실물보니…‘왕눈이 카메라’ 한눈에
  7. 7공공요금發 부산 물가 폭등…도시가스 35%, 오징어 31%↑
  8. 8부산상의, 르노코리아자동차 문제 해결 나섰다
  9. 9부산상의, 르노코리아자동차 문제 해결 나섰다
  10. 10‘마스크 해방’에 울고 웃는 화장품·마스크 업계
  1. 1박형준 시장 "TK신공항특별법 ‘남부권 중추공항’ 명시 부적절"
  2. 2부울경 메가시티 완전 폐기...역사 속으로
  3. 3부산도시철 차수판 96%가 기준 미달…올 여름 걱정된다
  4. 4지역대 지원예산 2조+α, 2025년부터 지자체장이 집행
  5. 5충청특별연합 속도 내는데…PK경제동맹 석 달째 구호만
  6. 6“백산 안희제 선생처럼…의령·부산에 공헌하고 싶다”
  7. 7통학 차량서 영유아는 마스크 착용 '권고'
  8. 8"오락가락 날씨" 오늘 아침 -7~1도...바람 강해 체감온도 2~4도↓
  9. 9'연분홍 벚꽃 터널' 진해군항제 4년 만에 개최… 내달 24일 전야제
  10. 10부산 일제강제동원역사관 직원 해임 항소심 "해임 정당"
  1. 1새 안방마님 유강남의 자신감 “몸 상태 너무 좋아요”
  2. 2꼭두새벽 배웅 나온 팬들 “올해는 꼭 가을야구 가자”
  3. 3새로 온 선수만 8명…서튼의 목표는 ‘원팀’
  4. 4유럽축구 이적시장 쩐의 전쟁…첼시 4400억 썼다
  5. 5오일머니 등에 업은 아시안투어, LIV 스타 총출동
  6. 6연봉 1/4 후배 위해 기부, 배성근 따뜻한 작별 인사
  7. 7첼시 “1600억 줄게 엔조 다오”
  8. 8‘달려라 거인’ 스프링캠프 키워드는 러닝
  9. 9이강철호 체인지업 장인들, 호주 타선 가라앉혀라
  10. 10‘새해 첫 출전 우승’ 매킬로이, 세계 1위 굳건히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4인 이하 영세업체가 86.9%…총생산 강서구 20% 불과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