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BRT 2구간 개통 3주 추이…도시철도 승객 오히려 급증

노선 겹치는 동래~범내골 구간, 1호선 전년 대비 24만 명 늘어

  • 이승륜 기자
  •  |   입력 : 2020-01-22 22:32:03
  •  |   본지 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정체 피해 도시철도 이용한 듯”

부산지역 중앙버스전용차로(BRT) 2단계 구간이 개통돼 버스 속도가 높아졌지만, 운행 구간이 겹치는 도시철도의 승객이 늘어나면서 해석이 분분하다.

부산교통공사는 지난달 30일 BRT 2단계 개통 이후 지난 20일까지 3주간 도시철도 1호선 승객 수가 1030만259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승객 984만9036명보다 늘었다고 22일 밝혔다. 동래구 내성교차로에서 부산진구 서면 광무교까지 이어지는 BRT 2단계 6.6㎞ 구간은 도시철도 1호선 동래역에서 범내골역까지 8개 역 구간과 겹친다. 이 때문에 BRT 2단계 개통 이후 도시철도 승객이 버스로 옮겨갈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도시철도 이용객은 되레 증가했다. BRT 2단계 구간과 경로가 같은 동래역부터 범내골역까지 승객만 따져도 지난 3주간 342만4736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319만1911명보다 늘었다.

결국 시내버스 승객이 도시철도로 이동했다는 해석이 가능하지만 부산시와 교통공사는 이를 일축했다. 시는 인구 감소로 시내버스 이용객이 줄었지만, 노인 인구 증가로 무임 승객 수가 늘어나 도시철도 이용객이 늘어났다고 해석한다. 2018년 58만9961명이었던 부산지역 노인 인구는 지난해 62만0123명으로 5.11% 늘었다. 그 결과 지난해 시내버스 이용 건수(4억4712만4000건)가 전년 대비 1.9% 감소했지만, 주거지에서 도시철도까지 이어지는 마을버스 이용 건수(8685만3000건)는 전년보다 1.1% 증가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무임 승객을 제외한 도시철도 1호선 이용객 수만 따지더라도 709만844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승객 688만3566명보다 21만4883명 늘어 시의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오히려 BRT 구간 개통으로 차량 혼잡이 가중되면서 승용차 운전자가 도시철도를 이용했다는 분석이 공감대를 얻는다.

다만 공사 관계자는 “BRT 도입 이후 5~6개월 지나야 정확한 분석 정보가 산출된다”고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시 관계자는 “정확한 수치와 원인은 다음 달께 BRT 2단계 구간의 버스 승객 수, 만족도 등에 관한 용역을 해봐야 안다”고 해명했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죽어도 자이언츠’ 본지 제작 부산야구 40년 다큐 개봉박두
  2. 2롯데 ‘외인 삼총사’ 내년에도 함께할래?
  3. 3“송강호 좋아요…언어 해결되면 한국 영화 찍고파”
  4. 4올 4분기 부산 5곳에서 아파트 7560가구 분양
  5. 5부산 서면 쇼핑몰 화장실 영아 시신 유기 혐의 20대 붙잡아
  6. 6해운대엔 정해인, 남포동엔 이병헌 뜬다…함께 수다 떨래요?
  7. 7시멘트값 인상에 반발 레미콘사…10일부터 셧다운 예고
  8. 8김민석 2억5000만원…롯데, 신인 계약 완료
  9. 9"엑스포·산학협력이 부산 미래동력의 핵심 키"
  10. 10이준석, 당원권 정지 1년 추가, '대표직 상실'..."총선 치명타?"
  1. 1이준석, 당원권 정지 1년 추가, '대표직 상실'..."총선 치명타?"
  2. 2尹대통령 지지율 3주만에 반등…여전히 20%대
  3. 3“부산엑스포 열릴 시기 집중 우기…침수대책 마련 시급”
  4. 4미·EU 북 규탄 잇따라..."중·러 방해에도 제재 도구 많다"
  5. 5北 도발 맞선 한미일 동해 훈련 해석 분분...尹 "공조" 李 "친일"
  6. 6북한 연쇄 도발에 한미일 핵·미사일 대응훈련…한반도 긴장
  7. 7윤 대통령 첫 중앙지방협력회의 "지방시대는 중앙과 지방 함께 협력해야 가능"
  8. 8이번엔 두 종류 쐈다, 북한 또 미사일 도발…시위성 편대 비행도
  9. 9윤 대통령 지지율 20%대 추락...응답자 70% "비속어 사과하라"
  10. 10부울경 5G 가입자는 ‘봉’…28㎓망 96% 수도권 편중
  1. 1올 4분기 부산 5곳에서 아파트 7560가구 분양
  2. 2시멘트값 인상에 반발 레미콘사…10일부터 셧다운 예고
  3. 3"엑스포·산학협력이 부산 미래동력의 핵심 키"
  4. 4폭우 내린 날, 비빔면 덜 먹었다
  5. 5조정대상지역 해제 이후 첫 분양 나선 양정자이더샵SKVIEW
  6. 6마산 정어리 폐사 원인, 환경변화에 무게
  7. 7‘金치(비싼 김치)’ 잡는다…반값 절임배추 예약하세요
  8. 8“산학협력 동상이몽에 부작용…지산학(지자체+산업체+대학) ‘원팀’ 돼야 해결”
  9. 9“세계 위기극복 메시지 담은 부산엑스포, 후반 역전 가능”
  10. 10고리1호기 해체 앞두고도…'방사성혼합폐기물' 기준 전무
  1. 1부산 서면 쇼핑몰 화장실 영아 시신 유기 혐의 20대 붙잡아
  2. 2[영상]구멍 뚫린 BTS 콘서트장… 암표·바가지요금까지
  3. 3프로야구 선수 출신 30대 조폭 구속 송치
  4. 4극심한 더위·식수 오염…일상 위협하는 기후변화 느껴져요
  5. 5수시모집 마감… 경남정보대,동의과학대 6 대 1 넘겨
  6. 6창원 공장서 이산화탄소 누출로 1명 사망 3명 부상
  7. 7전국 시도교육감 "교육교부금 개편 움직임에 강력 대응"
  8. 8“부산 탄소중립 도시로의 전환은 또 다른 기회…시, 기업, 시민 협력해야”
  9. 9부모 이혼으로 정신적 충격…심리치료 지원 절실
  10. 10“와인은 욕망…단순히 마시는 것 넘어 음미하세요”
  1. 1롯데 ‘외인 삼총사’ 내년에도 함께할래?
  2. 2김민석 2억5000만원…롯데, 신인 계약 완료
  3. 3김하성·최지만 출격…MLB 가을야구 8일 플레이볼
  4. 4완벽한 1인 2역 야구 천재 오타니, MLB 첫 규정이닝·타석 동시 달성
  5. 5최나연 “사랑하지만 미웠던 골프 그만하려 한다”
  6. 6철벽방패 김민재, 무적무패 나폴리
  7. 7AL 한 시즌 최다 62호 쾅…저지 ‘클린 홈런왕’ 새 역사
  8. 8제103회 전국체육대회 7일 울산에서 팡파르
  9. 9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10. 10권순우, 세계 23위 꺾고 일본오픈 16강
우리은행
기후위기는 아동권리 위기
극심한 더위·식수 오염…일상 위협하는 기후변화 느껴져요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부모 이혼으로 정신적 충격…심리치료 지원 절실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