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취업해도 용돈받는 청년…부산 살수록 자립도 낮아

고향서 거주 1985년생 22.1%, 대졸 후 2년간 가족에게 손 벌려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타지역 거주자 17.7%보다 높아

2009~2016년 한국고용정보원의 대졸자직업이동경로조사(GOMS)에 참여한 부산 출생 1985년생 김지훈·김지혜 씨는 모두 1190명이다. 주로 04학번으로 대학에 입학했고, 대부분 2008~2012년 졸업해 사회에 첫발을 내디뎠다. 연도별로 보면 2008년 졸업자가 170명, 2009·2010년 졸업자는 230명으로 집계된다. 2011년에는 220명, 2012년엔 214명의 대졸자가 조사에 응했다. 나머지 3년(2013~2015년) 응답자는 114명이다.

이들의 졸업 시기는 세계가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의 후유증에 시달리던 때와 맞물린다. 2008년부터 2010년대 초반은 1929년 대공황에 이은 ‘대침체기’ 무렵이다. 한국도 위기였다. 김지훈·김지혜 씨의 첫발은 장기 불황의 늪을 밟아야 했다.

조사 결과를 추려보면 이들 5명 중 1명은 대학 졸업 1년 6개월~2년 뒤에도 가족으로부터 생활비를 받았다. 1190명 중 237명(19.9%)이 경제적으로 자립하지 못했다. 특히 휴학 없이 곧바로 구직 시장에 뛰어든 2008년 졸업자는 170명 중 46명(27.1%), 4명 중 1명 이상이 가족에게서 금전적 도움을 받았다. 조사 대상인 8년간 졸업자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이다. 2008년 졸업자 중 가족에게 생활비를 받은 김지훈·김지혜 씨의 30.4%는 당시 직업을 얻었거나 창업해 월평균 133만7000원을 벌고 있었다. 반면 가족의 지원이 없었던 2008년 졸업자는 한 달 평균 167만4000원을 받으며 일했다. 이듬해인 2009년 졸업자 230명 중에선 49명(21.3%)이 평균 38만1000원의 생활비를 지원받았다. 2009년 응답자 중 일을 하며 가족의 돈도 받은 응답자의 평균 월급은 163만8000원, 자립한 졸업자의 한 달 평균 소득은 175만9000원이었다.

2010년 졸업자 230명 가운데는 49명(21.3%)이 가족의 도움을 받았다. 한 달에 41만8000원꼴이었다. 가족이 준 생활비를 받아 가며 생계를 꾸린 2010년 졸업자들은 월급 평균이 130만4000원으로 계산되는데, 가족의 도움 없이 생활한 졸업자는 한 달에 204만1000원을 번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에 남은 이들은 타지로 간 1985년생보다 형편이 나빴다. 조사 당시 거주지가 부산인 김지훈·김지혜 씨는 다른 시·도로 삶터를 옮긴 이들보다 월급이 적었다. 2009년 부산에 사는 김지훈·김지혜 씨는 평균 150만6000원, 다른 지역 응답자는 159만6000원을 받았다. 이 격차는 2010년 163만8000원 - 181만2000원, 2011년 178만4000원 - 205만5000원, 2012년 207만3000원 - 209만6000원, 2013년 233만2000원 - 253만3000원으로 유지됐다. 2009~2013년 조사 때 서울에 거주한 부산 출신 1985년생은 고향의 친구들보다 월평균 18.8%를 더 벌었다.

이 때문인지 부산에 사는 김지훈·김지혜 씨가 다른 곳으로 떠난 친구들보다 가족의 도움을 받는 비율이 오히려 더 높았다. 2009~2016년 가족에게 생활비를 받은 1985년생 237명 중 133명(56.1%)이 부산에 살았다. 거주지를 기준으로 생활비를 지원받는 비율을 계산하면 부산이 22.1%(603명 중 133명), 다른 지역이 17.7%(587명 중 104명)다.

권혁범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 부산 출생 1985년생 대졸자 경제력  ※한국고용정보원 2009~2016년 대졸자직업이동경로 각 조사 시점 기준

연도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가족으로부터 
생활비 지원

26.1%

23.6%

21.8%

17.2%

16.4%

14.9%

14.6%

15.0%

부산 거주자 
평균 월급

150만6000원

163만8000원

178만4000원

207만3000원

233만2000원

229만7000원

234만3000원

241만7000원

타지역(서울 포함) 거주자 평균 월급

159만6000원

181만2000원

205만5000원

209만6000원

253만3000원

252만5000원

269만3000원

207만 원

서울 거주자 
평균 월급

177만4000원

184만 원

191만2000원

206만5000원

267만3000원

236만7000원

283만1000원

242만5000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온천천 곳곳에 균열... 동래구 "대심도 공사 영향"
  2. 2입춘인 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정월대보름 달 뜨는 시간 공개
  3. 3안전하다면 왜 수도권에 원전·방폐장을 못 짓나
  4. 4지난 밤 네이버 카페 원인미상 오류...이용자 50분 넘게 '허둥지둥'
  5. 5애주가들 '한숨'…맥주·소주·막걸리도 줄줄이 오른다
  6. 6백신피해 리포트 시즌2 <3>“이제 힘내 싸워보려 합니다”
  7. 7[단독] 한수원 '고리원전 건식저장시설' 내주 처리…7일 이사회
  8. 8[영상]스타트업 창업, 그 시작에 대한 이야기
  9. 9부산대, 2023학년도 정시모집 합격자 발표
  10. 10부산시교육청, 내달 1일자 교사 4308명 정기인사 단행
  1. 1오늘 민주당원 수천 숭례문 장외투쟁...박근혜 퇴진 이후 7년만
  2. 2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3. 3안철수 "윤핵관 지휘자 장제원" 직격
  4. 4尹 지지율 설 전보다 더 하락...긍정 부정 평가 이유 '외교'
  5. 5"지역구 민원 해결해달라" 성토장으로 변질된 시정 업무보고
  6. 6“지방분권 개헌…재원·과세자주권 보장해야”
  7. 7황성환 부산제2항운병원장, 부산중·고교 총동창회장 취임
  8. 8미 하원 김정일 김정은 부자 범죄자 명시 결의안 채택
  9. 9'계파 갈등' 블랙홀 빠져드는 국힘 전당대회
  10. 10친윤에 반감, 총선 겨냥 중도확장…안철수 심상찮은 강세
  1. 1지난 밤 네이버 카페 원인미상 오류...이용자 50분 넘게 '허둥지둥'
  2. 2애주가들 '한숨'…맥주·소주·막걸리도 줄줄이 오른다
  3. 3[단독] 한수원 '고리원전 건식저장시설' 내주 처리…7일 이사회
  4. 4[영상]스타트업 창업, 그 시작에 대한 이야기
  5. 5에너지공단, '공공주도 해상풍력 개발' 참여 지자체 공모
  6. 6남천자이, 선착순 현장 북적… 반전 나오나
  7. 7부산 잇단 국제선 운항 재개
  8. 8‘겨울 호캉스’ 유혹…남국의 휴양지 기분 가까이서 즐겨요
  9. 9수협중앙회장 16일 선거…부경 출신 3파전
  10. 10명륜동 옛 부산기상청 부지에 ‘보건복지행정센터’ 서나
  1. 1온천천 곳곳에 균열... 동래구 "대심도 공사 영향"
  2. 2입춘인 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정월대보름 달 뜨는 시간 공개
  3. 3안전하다면 왜 수도권에 원전·방폐장을 못 짓나
  4. 4백신피해 리포트 시즌2 <3>“이제 힘내 싸워보려 합니다”
  5. 5부산대, 2023학년도 정시모집 합격자 발표
  6. 6부산시교육청, 내달 1일자 교사 4308명 정기인사 단행
  7. 7서울 곳곳 10만 몰려...이태원참사 100일집회 불허에도 강행
  8. 8인천 송도처럼…가덕도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9. 9정신장애인은 잠재적 범죄자? 부산 기초의원 발언 ‘도마 위’
  10. 10중대재해법 1호 사건, 재판부 배당 오류에 판결 무효될 뻔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2. 2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3. 3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4. 4‘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5. 5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6. 6새 안방마님 유강남의 자신감 “몸 상태 너무 좋아요”
  7. 7꼭두새벽 배웅 나온 팬들 “올해는 꼭 가을야구 가자”
  8. 8새로 온 선수만 8명…서튼의 목표는 ‘원팀’
  9. 9유럽축구 이적시장 쩐의 전쟁…첼시 4400억 썼다
  10. 10오일머니 등에 업은 아시안투어, LIV 스타 총출동
우리은행
사진가 김홍희의 Korea Now
그대 단단히 딛고 선 바로 지금, 인생 다시 없을 뜨거운 시절 아니겠소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4인 이하 영세업체가 86.9%…총생산 강서구 20% 불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