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철옹성’ 사범대 인기 하락세 뚜렷

김윤수수학원 10년간 변화 분석, 임용장벽 탓… ‘취업연계’ 중요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18-12-21 21:18:28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인기과로 편입 쉬운 학과 상승

대학 인기 학과의 변화를 보면 우리 사회 세태가 읽힌다. 한때 ‘지성의 전당’이라 불렸던 대학은 갈수록 취업을 준비하는 곳으로 변하는 추세다. 10년 전 절대로 인기가 식지 않을 것 같았던 사범대는 주춤했지만, 그 시절 주목받지 못했던 화학과는 뜬다.

김윤수수학원(부산 동래구)은 2009학년도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2019학년도 배치표 점수를 토대로 10년간 대학·학과별 순위 변동을 분석해 21일 공개했다. 국어·수학·영어·탐구 4개 영역을 반영하는 대학 중 모집 단위가 바뀌지 않은 1158개(인문계열 608개, 자연계열 550개) 학과가 대상이다.

우선 철옹성 같던 사범대의 인기가 하락세인 점이 눈에 띈다. 전북대 영어교육과는 76위에서 267위로, 윤리교육과는 181위에서 357위로 분석 대상 학과 중 가장 큰 하락 폭을 보였다. 경상대 물리교육과도 243위에서 404위로 떨어졌다. 인문계열 최고 점수를 자랑하던 영어교육과의 인기도 예전만 못하다. 어느 대학 할 것 없이 역사교육 윤리교육 지리교육 일반사회교육 물리교육 지구과학교육 생물교육 등 사범대 학과의 순위가 두 자릿수 추락했다. 최근 교육부가 조사한 초등학생 희망 직업에서 2007년 이후 줄곧 1위를 지키던 교사가 이번에 자리를 빼앗긴 것(국제신문 지난 14일 자 1면 보도)도 이번 결과와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김윤수수학원은 최근 교원 임용의 벽이 높아진 탓으로 풀이했다.

조선업이 최악의 불황을 겪듯 조선해양공학과도 인기가 시들해졌다.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과였던 한의예과 역시 대학별 평균 순위가 두 자릿수 내려갔다. 개원이 어렵고 환자가 줄어들어 한의원 운영이 어려워진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화학과의 인기는 급상승했다. 부경대 화학과가 460위에서 311위로, 부산대 화학과가 304위에서 170위로 올랐다. 이 역시 취업과 관련 있는데, 입학 후 약학대학으로 편입하기가 수월한 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밖에도 각 대학 일부 하위권 학과의 인기가 꾸준히 높아졌다. 입시업계는 수험생들이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려고 일단 하위권 학과를 선택한 뒤, 입학 후에 취업이 잘되는 학과로 전과하는 경향 때문에 이런 현상이 벌어졌다고 판단한다.

김윤수 원장은 “역시 취업이 학과별 선호도와 점수를 결정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4. 4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5. 5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6. 6부울경 아우른 대문호의 궤적…문학·법학·지역문화로 풀다
  7. 7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8. 8[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9. 9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10. 10이춘우 대표, 뉴센텀로타리클럽 초대회장 선임
  1. 1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2. 2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3. 3尹 "법과 원칙 바로 서는 나라 만들겠다"
  4. 4윤 대통령 "화물 파업 북핵과 마찬가지"..."정체성 의심?"
  5. 5영도 등장 김무성, 다시 움직이나
  6. 6尹 "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준비" "민노총 총파업은 정치파업"
  7. 7文, 서훈 구속에 "남북 신뢰의 자산 꺾어버려" 與 "책임 회피"
  8. 8빨라지는 與 전대 시계, 바빠지는 당권 주자들
  9. 9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19시간 심사 끝 구속
  10. 10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과 통화 "국민에 큰 선물 줘 고맙다"
  1. 1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2. 2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3. 3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부산섬유패션聯 회장 취임
  4. 4북극이 궁금한 사람들, 부산에 모이세요
  5. 5부자들은 현금 늘리고 부동산 비중 줄였다
  6. 6정부, 출하차질 규모 3조 추산…시멘트·항만 물동량은 회복세
  7. 7민관 투자 잇단 유치…복지 지재권 45건 보유·각종 상 휩쓸어
  8. 8부산 감천항에 안전통행로 조성 완료
  9. 9치매환자 정보담긴 ‘안심신발’ 이달부터 부산 전역 신고 다닌다
  10. 1034주년 맞은 파크랜드, 통 큰 쇼핑지원금 쏜다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4. 4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5. 5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6. 6[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5>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7. 7“고리원전 영구 핵폐기장화 절대 안 된다”
  8. 8민노총 부산신항서 대규모 연대 투쟁…‘쇠구슬 테러’ 3명 영장
  9. 9‘19인 명단’ 피해자 중 극소수…기한 없이 추적 조사해야
  10. 10오늘 또 춥다...찬바람 불어 체감온도 실제 기온보다 5도 ↓
  1. 1‘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3. 3에어컨 없는 구장서 첫 야간경기 변수
  4. 4브라질 몸값 1조5600억, 韓의 7배…그래도 공은 둥글다
  5. 516강 안착 일본 “우린 아직 배고프다”
  6. 6더는 무시 못하겠지…강호들 ‘죽음의 늪’ 된 아시아 축구
  7. 7재미없음 어때…네덜란드 가장 먼저 8강 진출
  8. 8잉글랜드-프랑스 8강전서 격돌...서유럽 맹주 가린다
  9. 9토너먼트 첫골…메시 ‘라스트 댄스’ 계속된다
  10. 10또 세계 1위와 맞짱…한국, 톱랭커와 3번째 격돌 '역대 최다 동률'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기후위기는 아동권리 위기
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