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점수 격차 큰 2개의 입시 배치표…교사도 수험생도 혼란

지역 2만 명 실제 수능결과 토대, 전국적으로 공신력 높은 자료

  • 최영지 기자
  •  |   입력 : 2018-12-13 20:06:41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 진학지도교사 단체 갈라져
- 각각 따로 대입 배치표 내 ‘혼선’

- 부산대 치의학과 2.5점 차
- 동아대 석당인재학부 9점 차
- 1점이 아쉬운 입시현장서 ‘멘붕’

부산 현직 교사들이 하루 새 각각 다른 대학입시 배치표 (대학·학과별 지원 가능 점수표)를 발표해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 현직 교사들이 부산지역 대학을 대상으로 작성한 배치표는 입시 때마다 가장 신뢰도가 높은 자료로 받아들여졌지만, 올해는 진학 지도를 맡은 교사 단체가 두 개로 쪼개지면서 혼선이 빚어졌다.

부산시교육청 진학지원단은 대학별 가산치를 반영한 지역 대학 정시모집 배치표를 13일 공개했다. 바로 전날인 지난 12일엔 진학지도협의회가 배치표를 내놨다. 진학지원단은 99개 고교 2만5543명, 진학지도협의회는 90개 고교 2만2178명(재수생 포함)의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을 바탕으로 배치표를 만들었다고 각각 밝혔다.

그러나 두 배치표는 매우 다르다. 진학지원단과 진학지도협의회의 지원 가능 점수를 보면 부산교대 초등교육과가 각각 365, 372점으로 7점이나 차이 난다. 또 부산대 경영학과 720점-712점, 부경대 냉동공조학과 737점-731.14점, 한국해양대 해운경영학부 554점-544.73점, 동아대 석당인재학부 570점-561.05점 등으로 큰 차이를 보인다.

사설 입시기관 배치표에서도 대체로 일치하는 최상위권 학과의 점수조차 달랐다. 진학지원단과 진학지도협의회는 부산대 의예과 740점-739.5점, 부산대 치의학과 733점-735.5점, 인제대 의예과 538점-534점, 동아대 의예과 602점-598점, 고신대 의예과 664점-653점, 동의대 한의예과(자연) 531점-528점 등으로 지원 가능 점수를 매겼다. 1점 차이만 나도 합격과 불합격이 갈리는 걸 고려하면 이런 점수 차이는 수험생에게 엄청난 고민을 안겨줄 수밖에 없다.

매년 수능을 치르고 나면 사설 입시기관마다 앞다퉈 등급 컷과 배치표를 내놓는다. 이처럼 다양한 자료가 넘쳐나지만 지난해까지 시교육청이 발표하는 배치표가 부산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공신력을 지녔다. 모집단이 2만 명으로 크고, 분석 인력이 현직 교사이기 때문이다.

진학지원단은 72명의 고3 교사와 진학지도 교사로 꾸려졌다. 진학지도협의회 역시 40명의 고3 부장이나 진학담당 교사로 구성됐다. 지난해까지는 시교육청 소속 하나의 단체(진학지도협의회) 이름으로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진학지원단이 시교육청 소속으로 남고, 진학지도협의회가 별도로 활동하는 바람에 이런 결과를 초래했다.

양쪽의 배치표를 근거로 대입 상담을 하는 교사들도 난감해한다. 부산의 한 고3 교사는 “배치표 작성을 위해 양쪽에 자료도 따로 줘야 하고, 받아든 결과 역시 제각각이니 모든 면에서 소모적이다”고 꼬집었다. 시교육청은 “두 단체가 다시 합칠 가능성을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앞으로 더 정확한 입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해명했다.

최영지 기자

 

 

2019_정시 환산점 배치표 다운로드 하기

 

2019대입 부산지역 대학별 주요학과 배치 참고 점수 다운로드 하기

 


단체별 부산 대입 배치표 지원가능 점수

 

진학지원단

진학협의회

부산대 의예과

740

739.5

부산대 
치의학과

733

735.5

인제대 의예과

538

534

부산교대
초등교육과

365

372

부산대
경영학과

720

712

부경대
냉동공조학과

737

731.14

한국해양대 
해운경영학부

554

544.73

동아대 
석당인재학부

570

561.05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1주에 15시간 미만' 부산 초단기 근로자 역대 최다
  2. 2코로나 격무에 공무원 또... 서구 직원 극단적 선택 시도해 중상
  3. 3부산 범천동 골목서 맹견이 주민 2명 물어...개 주인 체포
  4. 4양산시 통합청사 신축 건립 급물살
  5. 5해운대 동백섬 앞 교차로 기둥 들이받은 20대, 음주 조사 중
  6. 6마산국화축제 27일 개막
  7. 7부산 신규 확진자 9일 만에 20명대…목욕장 감염 지속
  8. 8해운대 아파트 베란다서 불 나 주민 20여 명 대피, 인명피해는 없어
  9. 9부전도서관 공공개발 새 합의안, 원형보존 원칙 흔드나
  10. 10김해시, 귀농·귀촌 사업 탄력
  1. 1성김 "북한, 도발 대신 대화해야... 종전선언 등 계속 협의"
  2. 2문 대통령 이번주 유럽 순방, 29일 교황 면담
  3. 3지자체 코로나 지원액 극과 극, 경기도 4.4조 1위
  4. 4해수부 장관, 북항 트램 유권해석 사과
  5. 5여 “윤석열 대통령 돼도 탄핵사유” 야 “이재명 국감 위증 검찰 고발방침”
  6. 6이재명 경기도지사직 25일 사퇴 예정
  7. 7대장동 핑퐁게임…대선 대리전 된 국감
  8. 8이재명 조만간 지사직 사퇴…‘명낙’회동은 미정
  9. 9“스텔라데이지호 침몰…외교부, 수색·구호 등 작업 의지 없었다”
  10. 10부산 여당 시의원들 이재명 지지선언 불발…‘원팀’ 만만찮네
  1. 11주에 15시간 미만' 부산 초단기 근로자 역대 최다
  2. 2박수현의 오션월드<21>날아오르는 은빛 날개, 날치
  3. 33분기 부산항 물동량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
  4. 4김해~사이판·괌 항공편 재운항 확정
  5. 5[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흡입+물걸레’ Mi 무선청소기 써보니
  6. 6서부산·원도심 용적률 10% 높인다
  7. 7한국형 첫 발사체 누리호, 고도 700㎞ 성공적 발사…더미위성은 궤도 못 올려
  8. 8쌍용차 품는 에디슨모터스 “전기차로 테슬라와 경쟁” 포부
  9. 9화물차 사고 전국 최다, 자갈치역 인근 등 부산 3곳
  10. 10부산항 기항 크루즈 내년 4월 재개
  1. 1코로나 격무에 공무원 또... 서구 직원 극단적 선택 시도해 중상
  2. 2부산 범천동 골목서 맹견이 주민 2명 물어...개 주인 체포
  3. 3양산시 통합청사 신축 건립 급물살
  4. 4해운대 동백섬 앞 교차로 기둥 들이받은 20대, 음주 조사 중
  5. 5마산국화축제 27일 개막
  6. 6부산 신규 확진자 9일 만에 20명대…목욕장 감염 지속
  7. 7해운대 아파트 베란다서 불 나 주민 20여 명 대피, 인명피해는 없어
  8. 8부전도서관 공공개발 새 합의안, 원형보존 원칙 흔드나
  9. 9김해시, 귀농·귀촌 사업 탄력
  10. 10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위한 시민참여단 26일 출범
  1. 1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3R 단독 1위…고진영, 2위로 맹추격
  2. 2안나린 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2R 공동 선두
  3. 3이다영, 그리스 무대 데뷔 합격점
  4. 4역시 해결사 호날두…2경기 연속 역전골
  5. 5안나린, 8언더 굿샷…첫날 깜짝 단독 선두
  6. 6한국, LPGA 신인왕 6시즌 연속 배출 실패
  7. 7한국 탁구 내년 1월, 프로리그 출범
  8. 8'고수를 찾아서 3' 태권도 이색 도구(TATOOL) 대결
  9. 9LPGA 한국 200승 역사 쓸까…기장서 별들의 샷
  10. 10황선홍호, U-23 아시안컵 예선 위해 출국
김지현의 청년 관점
2021 부산청년주간 참가기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증세 나운석 씨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위드 코로나 로드맵 제대로 만들길
플라스틱이 뒤덮은 바다 이대로 둘 건가
뉴스 분석 [전체보기]
특별지자체 내년 2월께 출범…사무소 어디 둘지가 난제
부산시, 공영개발로 급선회…재원·사업성 확보 관건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가을맞이 진안 마이산 탐방 外
장성-정읍-임실로 떠나는 가을 꽃구경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결합과 혼인 : 음양의 조화
수석과 암석; 가이아의 현현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OTT(Over The Top) 과열경쟁에 폭력·선정적 콘텐츠 범람 우려
아프간인, 인권·자유 지키려 싸운대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버려진 플라스틱이 내 몸에 쌓인다니 끔찍해요
세계 공통 그림문자 ‘픽토그램’…척 보면 알아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황령 3터널 추진 땐 재개발 차질…사업 멈춰달라”
이슈 분석 [전체보기]
고무줄 잣대로 리그 중단, KBO 불공정 논란
KBO 부정투구 단속, 투수 흔들기로 변질
편집국장단의 뉴스 클로즈업 [전체보기]
부산백병원 시설확충 못할 땐, 문 닫거나 요양병원 될 수도
CO2 배출 없는 물 분해 ‘그린수소’…부산기업이 개척 선봉
포토뉴스 [전체보기]
폐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운동화
개 식용금지 촉구 현수막
오늘의 날씨- [전체보기]
오늘의 날씨- 2021년 10월 22일
오늘의 날씨- 2021년 10월 21일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