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울경 인문계 최상위 학과, 표준점수 380점 이상 지원 가능

입시전문기관 합격선 예측자료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18-12-06 19:35:49
  •  |   본지 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국어·수학·탐구영역 합산 기준
- 자연계열 최상위권 373점 이상
- 부산대·인제대 의예과 합격선
- 지난해보다 13점이나 올라가

부산 울산 경남지역 대학 최상위권 학과에 지원하려면 인문계열은 380점 이상, 자연계열은 373점 이상이 돼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입시전문기관의 합격선 예측 자료를 종합하면 국어, 수학, 탐구영역의 표준점수 합계(600점 만점) 기준으로 부산대 인문계열 최상위권 학과(영어교육·경영)는 383점 이상이어야 지원할 수 있다. 인문계열 상위권 학과 지원 가능 점수는 ▷국어교육 382 ▷신문방송·경제학부 381 ▷공공정책학부 380 ▷행정 378 ▷무역학부 377점 등으로 나타났다.

부경대는 ▷신문방송 368 ▷법학 367 ▷해양수산경영 363점 등이었고, 동아대는 ▷석당인재 365 ▷행정 360 ▷미디어커뮤니케이션 357 ▷경제 355점 등의 분포를 보였다. 부산지역 국립대는 355점 이상, 부울경 중위권 학과는 315점 이상 지원할 수 있으며 부산지역 4년제 지원가능 점수는 272점이다.

의예, 치의예과를 제외한 부산대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과는 ▷기계공학 379 ▷화공생명·환경공학 377 ▷통계 374 ▷전기컴퓨터공학 373점 등으로 나타났다. 부경대는 ▷냉동공조 363 ▷화학공학 356점 등이었고, 한국해양대는 ▷해사수송과학부 373 ▷해사글로벌 371 ▷해양경찰 370점 등의 분포가 나타났다. 올해 신설된 신라대 항공운항학과는 362점 이상을 합격선으로 잡았다. 부산지역 국립대는 338점 이상, 부울경 중위권 학과는 314점 이상이어야 지원할 수 있고, 부산지역 4년제 지원가능 점수는 275점으로 나타났다.

의예과와 한의예과의 합격선은 전체적으로 지난해보다 상승했다. 인제대 의예과와 부산대 의예과는 각각 403, 402점 이상이어야 지원할 수 있다. 동의대 한의예과(인문계열) 지원 가능 점수는 400점이다. 김윤수 수학원 김윤수 원장은 “부산대와 인제대 의예과는 지난해 합격선보다 13점, 동의대 한의예과는 11점이 각각 올랐다”고 설명했다.

입시전문기관 진학사는 수능 성적별로 지원 전략을 내놓았다. 진학사는 최상위권 수험생은 지원 대학이 주로 가, 나군에 많이 몰려 있으므로 사실상 지원 기회가 2번밖에 없다는 것을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수험생의 지원 추세를 파악해 볼 수 있는 ‘모의지원서비스’ 등을 활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충고했다. 상위권이라면 희망 대학의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이 중요하다. 중위권은 자신이 지원할 모집 단위가 어느 군에서 선발하는지 꼼꼼히 챙겨야 하고, 하위권은 자신의 성적에 맞는 대학을 골라 지원하는 게 좋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각 군별로 2, 3군데 정도 자신에게 유리한 대학을 찾아 대학별 환산점수를 계산해 어느 곳이 유리한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영도에 있는 국내 최초 잠수정, 그 가치를 인정 받다
  2. 2또 세계 1위와 맞짱…한국, 톱랭커와 3번째 격돌 '역대 최다 동률'
  3. 3부산시 통폐합 절차 개시에 뒤숭숭한 공공기관
  4. 4치매환자 정보담긴 ‘안심신발’ 이달부터 부산 전역 신고 다닌다
  5. 5영도 등장 김무성, 다시 움직이나
  6. 6김장비용 20만 원대 이하 진입 ‘초읽기’
  7. 7부산·울산·경남 흐리다가 오후부터 구름...낮 최고 4~9도
  8. 8부산경찰청, 운송방해 화물연대 조합원 7명 검거
  9. 9메시 활약 아르헨티나 8강행...미국 꺾은 네덜란드와 준결승 다퉈
  10. 1034주년 맞은 파크랜드, 통 큰 쇼핑지원금 쏜다
  1. 1영도 등장 김무성, 다시 움직이나
  2. 2尹 "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준비" "민노총 총파업은 정치파업"
  3. 3빨라지는 與 전대 시계, 바빠지는 당권 주자들
  4. 4文, 서훈 구속에 "남북 신뢰의 자산 꺾어버려" 與 "책임 회피"
  5. 5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19시간 심사 끝 구속
  6. 6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과 통화 "국민에 큰 선물 줘 고맙다"
  7. 7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8. 8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9. 9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10. 10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아동 한국 입국해 수술 받는다
  1. 1치매환자 정보담긴 ‘안심신발’ 이달부터 부산 전역 신고 다닌다
  2. 2김장비용 20만 원대 이하 진입 ‘초읽기’
  3. 334주년 맞은 파크랜드, 통 큰 쇼핑지원금 쏜다
  4. 4모여서 보는 월드컵 옛말?… MZ세대, 모바일 응원
  5. 5화물연대 파업에 정부 '초강수'…"유가보조금 1년 중단"
  6. 6올해 '연간 수출 7000억 달러' 무산 전망…15대 품목 부진
  7. 7부산항만공사, 카리브해 고위급 인사에 엑스포 유치 활동
  8. 8석유화학 업계 출하량 평소 대비 21% 불과…"1조 피해"
  9. 9제조업 경기 2년 전으로 후퇴…4분기 韓경제 역성장 우려
  10. 10마사회, 경마실황 해외중계에 '부산엑스포'
  1. 1부산시 통폐합 절차 개시에 뒤숭숭한 공공기관
  2. 2치매환자 정보담긴 ‘안심신발’ 이달부터 부산 전역 신고 다닌다
  3. 3부산·울산·경남 흐리다가 오후부터 구름...낮 최고 4~9도
  4. 4부산경찰청, 운송방해 화물연대 조합원 7명 검거
  5. 5산청곶감 ‘고종시’ 7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정
  6. 6농부 행세 공무원 부부 법정 구속
  7. 7김해 화포천 야생조류 폐사체서도 고병원성 AI 확진
  8. 8‘마우나리조트 참사’ 양성호 의사자, 8년 만에 국립묘지 안장
  9. 9남해 북변천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사례 수상
  10. 10부산 신규확진 2,454명...1명 사망
  1. 1또 세계 1위와 맞짱…한국, 톱랭커와 3번째 격돌 '역대 최다 동률'
  2. 2메시 활약 아르헨티나 8강행...미국 꺾은 네덜란드와 준결승 다퉈
  3. 3[뭐라노]그래도 공은 둥글다
  4. 4우루과이, 가나에 2점차 승리…두팀 모두 16강 진출 실패
  5. 5벤투호 '도하의 기적'…'황희찬 결승골' 한국, 극적 16강 진출
  6. 6한국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대~한민국 기쁨의 눈물바다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포르투갈 전 분석
  8. 8<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9. 916강 진출한 '벤투호', 이제는 브라질이다
  10. 10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기후위기는 아동권리 위기
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