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건 인사이드] 입만 떼면 거짓말… 혀 내두를 사기행각

"성관계 동영상 있다" 여친 갈취

"자형이 검사인데…" 돈 가로채

5개 혐의 30대에 징역1년6월

  • 최정현 기자 cjh@kookje.co.kr
  •  |   입력 : 2010-11-05 23:24:03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여자친구에게 옛 애인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들먹이며 돈을 요구하고, 자신의 자형이 부장검사라며 채권 회수를 명목으로 돈을 뜯어내고…. 법원에 의해 결국 실형을 선고받은 한 30대 남성의 사기 행각이 하도 뻔뻔해 혀를 내두를 정도다.

5일 부산지법에 따르면 경남 김해에 사는 김모(36) 씨는 올 2월 주점에서 만나 사귀게 된 이모(23) 씨에게 "네가 이전에 사귀던 박모(21) 씨가 성관계 동영상을 갖고 있다고 하니 없애려면 돈이 필요하다"고 속여 120만 원을 받아 챙겼다. 김 씨는 3월에도 이 씨의 또다른 옛 애인을 들먹이며 같은 수법으로 650만 원을 받았다. 김 씨는 이 과정에서 이 씨를 때려 상처를 입히기도 했다.

김 씨는 지난 5월에는 자신에게 문신을 새겨주는 정모(47) 씨가 내연관계인 유모(여·49) 씨로부터 3억5000만 원을 빌려 갚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유 씨에게 접근했다. 자신의 자형이 부장검사로 있으니 부탁해서 돈을 받아주겠다고 한 것이다. 이후 김 씨는 자형과 수사관들에게 술접대를 비롯해 로비를 해야 한다는 명목으로 5차례에 걸쳐 1400여만 원을 받아 가로챘다.

김 씨의 사기 행각은 동시다발적으로 이루졌다. 윤모(35) 씨에게는 "내가 큰 룸살롱 사장이고 누나가 사채업자인데 1억 원을 빌려줄테니 선이자 1000만 원을 달라"고 해 돈을 받아 달아나기도 했다. 후배에게는 렌터카 사업에 투자하라며 700여만 원을 받아쓰기도 했다. 운전면허 없이 외제차를 몬 사실도 탄로났다.

김 씨의 범죄 혐의는 사기와 공갈 공갈미수, 폭행, 도로교통법 위반 등 모두 5가지. 부산지법 형사9단독 정다주 판사는 이날 김 씨의 기소 내용이 대부분 인정되고 죄질도 극히 불량하다는 취지로 징역 1년6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사하구 다대마을의 아귀찜 간편식 맛보셨나요
  4. 4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5. 5부산 부동산 경기 침체됐나… 12월 중 709가구만 분양
  6. 6포르투갈 16강 진출 확정, 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7. 7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8. 8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9. 9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10. 10시멘트 업무개시명령 발동…정부 "불이행시 엄정 대응"
  1. 1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2. 2"부울경 메가시티 무산으로 관련 예산도 날릴 판"
  3. 3민주당 부산시당 10대 혁신안 발표…'총선 앞으로'
  4. 4민주 30일 이상민 해임안 발의…당정 “국조 보이콧” 으름장
  5. 5尹대통령 "오늘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6. 6민주 ‘대통령실 예산’ 운영위 소위 단독 의결…43억 ‘칼질’
  7. 7검찰 “서해 피격사건 은폐”…서훈 前 실장에 구속영장
  8. 8윤 대통령 "중국, 북 비핵화에 영향력 행사해야"
  9. 9국힘 "경제유린에 대한 종식 명령" vs 민주 "법적처벌 무기로 희생강요"
  10. 10이상민 충돌...국정감사·예산심사 파행 위기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사하구 다대마을의 아귀찜 간편식 맛보셨나요
  4. 4부산 부동산 경기 침체됐나… 12월 중 709가구만 분양
  5. 5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6. 6시멘트 업무개시명령 발동…정부 "불이행시 엄정 대응"
  7. 7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8. 8[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23> 항로표지원 김종호
  9. 9‘식물항만’ 된 평택·당진항…부산 레미콘 공장 ‘셧다운’
  10. 10뼈 빠지게 일해도 42세 때 소득 정점…61세부터 '적자'
  1. 1정부, 시멘트 2500명 대상 업무개시명령 집행
  2. 2파업 불참 화물차에 달걀·쇠구슬·욕설 날아들었다
  3. 3동주대, 부산보건대학교로 교명 변경
  4. 4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5. 5檢, '재산 축소 신고' 오태원 부산 북구청장 기소
  6. 6경찰, 쇠구슬 투척 사건 관련해 화물연대 압수수색
  7. 7이태원 책임자 곧 영장 검토…서울청장도 수사선상 오를 듯
  8. 8해운대구서 트럭 적재함에 실린 크레인이 버스 충격
  9. 9진짜 겨울이 왔다...부울경 영하권 추위 찾아와
  10. 10양산 물금신도시 상권 침체 경남도의회서도 제기
  1. 1포르투갈 16강 진출 확정, 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2. 2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3. 3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4. 4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5. 5'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6. 6경기종료 후 벤투 레드카드 가능하나… 코너킥도 의견 분분
  7. 7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30일
  8. 8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9. 9[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10. 10[조별리그 프리뷰] 에콰도르-세네갈
우리은행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