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허리띠 졸라맸지만…한국 가계 빚, GDP 대비 세계 1위

기준금리 인상 등 2년간 긴축에도

코로나 때 팽창한 부채 정상화 못해

기업부채 오히려 늘어…증가속도 4위

적자 살림에도 서민층 사교육비 증가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년 가까이 계속된 통화 긴축에도 우리나라 가계 빚이 경제 규모를 고려할 때 세계 주요국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부채 역시 줄어들기는커녕 1년 새 더 늘었고 증가 속도도 매우 빨라 하반기 코로나19 금융 지원이 종료되면 부실 대출 문제가 불거질 것으로 우려된다.

연합뉴스 그래픽
29일 국제금융협회(IIF)의 세계 부채(Global Debt) 보고서를 보면 올해 1분기 세계 34개국(유로 지역은 단일 통계)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은 한국이 102.2%로 가장 높았다. 홍콩(95.1%) 태국(85.7%) 영국(81.6%) 미국(73.0%) 말레이시아(66.1%) 일본(65.2%) 중국(63.6%) 유로 지역(55.8%) 싱가포르(48.2%) 등이 뒤를 이었다.

조사 대상 국가 중 가계 부채가 GDP를 웃돈 나라는 한국이 유일했다. 다만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가계 부채 비율이 105.5%에서 102.2%로 3.3%포인트 낮아졌다. 그동안의 통화 긴축이 일정 부분 효과가 있었던 셈이다. 한국은행은 2021년 8월 이후 올해 1월까지 기준금리를 0.50%에서 3.50%로 무려 3.00%포인트 인상하며 긴축을 주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시기 유례없이 팽창한 가계 빚을 정상 수준으로 끌어내리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기업 부채는 오히려 더 불어났다. GDP 대비 한국 비금융 기업의 부채 비율은 올해 1분기 118.4%로, 1년 전(115.3%)보다 3.1%포인트 올랐다. 홍콩(269.0%) 중국(163.7%) 싱가포르(126.0%)에 이어 네 번째로 높다. 또 부채 상승 폭 3.1%포인트 역시 베트남(8.5%포인트) 중국(7.8%포인트) 칠레(5.6%포인트)에 이어 4위였다. 그만큼 부채 증가 속도가 빠르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앞으로 금융 안정은 물론 경제 성장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당장 부실 대출에 따른 금융기관의 건전성 악화 문제도 현안으로 떠올랐다. 5대 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지난달 말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평균 0.304%로, 전달(0.272%)보다 0.032%포인트 올랐다. 1년 전(0.186%)과 비교하면 0.118%포인트나 높다.

한편 적자 살림에도 우리나라 서민 가구는 교육비 지출을 30% 넘게 늘린 것으로 집계됐다. 29일 통계청 가계 동향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1분기 1분위(소득 하위 20%) 가구의 월평균 교육비 지출은 3만4282원으로, 지난해(8898원)보다 35.1% 늘었다. 같은 기간 전체 가구의 평균 교육비 상승률은 3.8%였다. 세부적으로 1분위 가구의 교육비 지출은 정규 교육비가 41.4%, 학원 및 보습 교육비가 26.2% 상승했다. 이석주 기자 정인덕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내년부터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 때 공인중개사 정보 기재 의무화
  2. 2거제서 반려견과 산책 후 귀가하던 10대, 차에 치여 사망
  3. 3BIFF 개막식 배우 박은빈 단독 사회 맡는다
  4. 4양산 금조총 출토 유물 발굴 33년만에 시민 공개… 범시민반환운동 첫 결실
  5. 5작년 12월 김해공항서 베트남인 도주…반복되는 유사사건
  6. 6스타벅스 거대용량 트렌타 사이즈 상시판매
  7. 7도랑에서 뒤집힌 차량…119와 영상통화로 시민이 3명 구조
  8. 8추석 연휴 마지막 날 3일 전국 고속도로 원활 흐름
  9. 93일 추석 연휴 마지막날 부울경 대체로 흐려
  10. 10ADHD 진료 받은 성인 5년 간 5배 급증
  1. 1추석연휴 민생 챙긴 尹, 영수회담 제안에는 거리두기
  2. 2포털 여론조작 의혹에 대통령실 "타당성 있어" 與 "댓글에 국적 표기"
  3. 3강성조 "자치경찰교부세 도입 필요, 지방교육재정 재구조화 고민해야"
  4. 4[뭐라노] 초유의 내분과 위기 딛고… BIFF, 오늘 다시 힘찬 항해
  5. 5[뭐라노] 후쿠시마 오염수 2차 방류 5일 개시
  6. 6尹, '노인의 날' 축하…"자유와 번영은 어르신들 피와 땀 덕분"
  7. 7국회 연금개혁안 총선 뒤엔 나올까…특위 활동기한 연장키로
  8. 8대통령실 참모들, 추석직후부터 '총선 앞으로'
  9. 9검찰 '36회' 대 민주당 '376회'
  10. 10尹, ‘명절 근무’ 지구대 소방서 찾아 격려
  1. 1내년부터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 때 공인중개사 정보 기재 의무화
  2. 2스타벅스 거대용량 트렌타 사이즈 상시판매
  3. 3부산 아파트 매매지수 보합세 눈앞…3주 연속 -0.01%
  4. 4'박카스 아버지' 동아쏘시오그룹 강신호 명예회장 별세
  5. 5"데이터센터 설립 신청 68%, 부동산 이익 목적 '알박기'"
  6. 6'하도급 대금 연동제' 4일 시행…연말까지 계도기간 적용
  7. 7고물가에 등골 휜 추석…소외받는 사람 줄길
  8. 8‘K-막걸리’ ‘K-김’ 해외에서 인기 여전… 수출 실적 호조
  9. 9가계 이자지출 월평균 13만 원 '역대 최대'…2년간 52%↑
  10. 10추석에도 '부산엑스포 유치'…산업 장관·통상본부장 총력전
  1. 1거제서 반려견과 산책 후 귀가하던 10대, 차에 치여 사망
  2. 2양산 금조총 출토 유물 발굴 33년만에 시민 공개… 범시민반환운동 첫 결실
  3. 3작년 12월 김해공항서 베트남인 도주…반복되는 유사사건
  4. 4도랑에서 뒤집힌 차량…119와 영상통화로 시민이 3명 구조
  5. 5추석 연휴 마지막 날 3일 전국 고속도로 원활 흐름
  6. 63일 추석 연휴 마지막날 부울경 대체로 흐려
  7. 7ADHD 진료 받은 성인 5년 간 5배 급증
  8. 8산청엑스포 추석 연휴 구름 인파로 대박 행진
  9. 9서해 밀입국 시도 중국인 22명 경찰에 붙잡혀
  10. 10진주 풍성한 10월 축제… 가을의 깊이 더한다
  1. 1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2. 2[속보] 한국 바둑, 남자 단체전서 금메달
  3. 3'박세리 월드매치' 7일 부산서 개최… 스포츠 스타 대거 참석
  4. 4세리머니 하다 군 면제 놓친 롤러 대표 정철원 “너무 큰 실수”
  5. 5북한 역도 세계신기록으로 금메달…5체급 중 3체급 우승
  6. 6한국 야구, 대만에 0-4로 완패…금메달 먹구름
  7. 7클린스만호, A 매치 명단 발표…손흥민 등 ‘완전체’
  8. 84000명의 야구선수들이 기장군에 모였다, 그 사연은?[부산야구실록]
  9. 9롯데, 삼성과 DH 1차전서 5연승 좌절
  10. 10중국 축구 대표팀 응원이 90%?…다음, 응원 서비스 중단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수소 충전용 배관제품 강자…매출 해마다 20%대 성장
영구임대 30년 보고서
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