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대 경상국립대 등 부울경 6개대 학생 1000원에 아침밥 제공한다

농식품부, 식비 부담 덜어주려 올해 지원 대상으로 전국 41곳 선정해 국비 지원

부산대·부산가톨릭대·부산외대·해양대·경상국립대·울산과학기술원 등 6곳 포함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대와 국립경상대 등 부울경 6개 대학 재학생들이 1000원으로 아침밥을 먹게 됐다.

20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부산대를 비롯해 전국 41곳을 ‘천원의 아침밥’ 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 사업은 정부와 대학교가 힘을 합쳐 대학생에게 쌀·쌀 가공식품을 활용한 양질의 아침밥을 1000원에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쌀소비 확대 및 학생 식비 부담 완화 등도 목적이다.

올해 목표 지원 인원은 68만4867명이다. 투입 국비는 7억2800만 원으로 책정됐다. 사업은 정부가 학생 1인당 1000원을 지원하고 해당 대학이 나머지 비용을 책임지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학생은 구내식당에서 1000원만 내면 3500원~5000원 상당의 아침을 먹을 수 있다. 부울경에서 지원받는 대학은 부산대·부산가톨릭대·부산외대·한국해양대·경상국립대·울산과학기술원이다.





천원의 아침밥 사업은 지난 2017년 시작됐다. 학생들의 호응이 커지자 2017년 10개 대학, 14만4000명 규모였던 사업은 지난해에는 28개 대학, 48만6248명으로 확대됐다. 올해는 지원 대상 인원이 2022년에 비해 40.8% 증가했다. 예산도 지난해 5억 원에서 올해는 2억여 원이 더 늘었다.

농식품부의 2022년 설문조사(28개 대학·5437명 대상) 결과를 보면 이 사업이 ‘계속됐으면 좋겠다’라는 응답자 비율이 98.7%에 이르렀다. 또 해당 사업을 통해 ‘아침밥의 중요성을 느꼈다’라는 의견도 91.8%나 됐다. 이에 농식품부는 대학별 재학생으로 구성된 홍보단 운영을 지원하는 한편 양질의 아침밥을 제공한 대학교와 홍보단을 선정해 시상하는 등의 활동도 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대학생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점을 고려해 사업 예산을 늘려야 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이와 관련, 지난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농식품부의 2023년 예산안 심사 때 천원의 아침밥 사업에 15억 원 증액을 의결한 바 있다. 그런 여러 가지 사정 때문에 올해 예산은 7억여 원으로 확정됐다.

전한영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천원의 아침밥 사업을 지속해 학생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겠다”며 “이와 함께 세대별 맞춤형 쌀·쌀 가공식품을 개발해 쌀 소비가 늘어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2. 2[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16> 오리 음식과 낙동강
  3. 3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4. 4“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5. 5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6. 6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7. 7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8. 8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9. 9尹 긍정·부정 모두↓...내일 총선 가정 표심은 민주에 살짝 더
  10. 10주말 황령산 고갯길 넘는 차량들로 몸살…좁은 도로 주민 위협
  1. 1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2. 2尹 긍정·부정 모두↓...내일 총선 가정 표심은 민주에 살짝 더
  3. 3[정가 백브리핑] 윤심 잡은 ‘김장 연대’가 그의 작품…국힘 ‘찐실세’ 떠오른 박성민
  4. 4호국 형제 73년 만에 유해 상봉…尹 “한미 핵기반 동맹 격상”(종합)
  5. 5한국 11년만에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 尹 "글로벌 외교의 승리"
  6. 6"5년 간 991개 업체, 95억 원 노동부 국고보조금 부정수급"
  7. 7‘택시 등 대중교통비 인상 전 의견수렴 의무화’ 조례 시끌
  8. 8“천안함 자폭” 논란 이래경, 민주 혁신위원장 9시간 만에 사의(종합)
  9. 9원점 돌아간 ‘민주 혁신기구’…되레 혹 붙인 이재명 리더십
  10. 10뮤지컬 보고 치킨 주문까지...교육재정교부금도 줄줄 샜다
  1. 1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2. 2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3. 3부산신발 기술 에티오피아 전수…엑스포 우군도 만든다
  4. 4설립허가 난 27곳 중 14곳이 ‘사하’, 지자체 승인 남발 과잉공급 부채질
  5. 5“부산·인천노선 병행…부정기 항공편 적극 발굴”
  6. 6기아 폭스바겐 등 車 9종, 5만4412대 제작 결함 리콜
  7. 7세계은행 올해 경제성장률 약세 계속...중국 회복에 동아시아 개선 기대
  8. 8노 “인상” 사 “동결”…與는 지역 차등 최저임금제 발의
  9. 9부산시관광협회·대선주조, 관광 활성화 ‘맞손’
  10. 10삼성전자 국내에서 첫 갤럭시 언팩…부산 개최는 무산
  1. 1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2. 2“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3. 3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4. 4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5. 5주말 황령산 고갯길 넘는 차량들로 몸살…좁은 도로 주민 위협
  6. 6부산 울산 경남 더위 다시 기승...낮 최고 31도
  7. 7습기 폭탄, 찬물 샤워…오전 6시면 출근전쟁 소리에 잠 깨
  8. 8울산시 한 골프장, 여성 탈의실과 샤워실 야간 청소 남자 직원 맡겨 논란
  9. 9부산노동안전보건센터 추진 3년…市, 구체적 건립 계획도 못 세워
  10. 10카메라에 담은 위트컴 장군의 부산 사랑
  1. 1안권수 롯데 가을야구 위해 시즌중 수술
  2. 2메시 어디로? 바르샤냐 사우디냐
  3. 3‘레전드 수비수’ 기리며…16개팀 짜장면 먹으며 열전
  4. 4클린스만호 수비라인 세대교체 성공할까
  5. 5유해란 LPGA 신인왕 굳히기 들어간다
  6. 6추신수, 부산고에 소고기 50㎏ 쐈다…황금사자기 첫 우승에 동문도 ‘들썩’
  7. 7U-20 3연속 4강…브라질·잉글랜드 차례로 격파
  8. 8롯데, kt 고영표 공략 실패…1-4 패배
  9. 9U-20 월드컵 축구 한국 2회 연속 4강 진출 쾌거
  10. 10알바지 UFC 6연승…아랍 첫 챔프 도전 성큼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그린수소·태양전지 스타트업과 협업…글로벌 진출 가속도
지역 수협 조합장 인터뷰
“온난화로 어군별 주어장 바껴…조업구역 변경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